전체뉴스 83501-83510 / 85,2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배우 안성기, 청소년상담원 포스터 출연

    배우 안성기씨가 청소년 상담원의 홍보 포스터에 무료로 출연한다. 안씨는 문화관광부 산하 한국청소년상담원(원장 이혜성)이 5월청소년의 달을 앞두고 제작한 포스터에서 아버지 역을 맡았다. 부모가 먼저 다가가 자녀의 닫힌 마음을 열자는 내용을 담고 있는 포스터에서안씨는 농구공을 든 채 "아빠랑, 농구 한 판 어때!"라는 말을 자녀에게 건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연합뉴스 | 2004.04.26 00:00

  • [건강 칼럼] '겨드랑이 땀냄새' 초음파로 상처없이 한번에 치료

    ... 두려움 때문이다. 겨울철이라고 해서 냄새가 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땀도 덜 나고 뚜꺼운 옷이 든든하게 버팀목 역할을 해줄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더 이상 어떻게 할 수가 없다. 유전성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난 후부터 아빠가 괜스레 원망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다. 보기 흉한 상처로 여름철 민소매옷 입을 생각을 하면 끔찍하다는 생각마저 든다. 겨드랑이 땀 냄새는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되는 땀과 세균이 작용해 발생한다. 아포크린 땀샘의 기능은 사춘기가 지난 ...

    한국경제 | 2004.04.23 00:00

  • '無수정 생식 불가' 정설 깨 .. '아빠없는 쥐' 생산

    서정선 서울대 교수 팀과 일본 도쿄농대 팀의 '아빠없는 쥐' 생산은 한국의 과학기술이 세계적 수준임을 증명해보인 사례로 평가된다. 이에 앞서 황우석 서울대 교수도 인간 배아줄기세포를 세계 처음으로 추출,주목을 받았었다. 이번 사례는 쥐와 같은 포유류인 인간에 대해서도 유사한 연구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금까지는 포유류의 경우 수정을 하지 않고 생식을 하는 단위 생식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과학계의 정설이었다. ...

    한국경제 | 2004.04.22 00:00

  • thumbnail
    '아빠 없는 쥐' 세계 첫 탄생 ‥ 韓ㆍ日 공동 연구팀

    한국과 일본의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난자만으로 '아버지 없는 생쥐'를 만들어냈다. 서정선 서울대 의대 교수 팀은 바이오 벤처기업 마크로젠,고노 도모히로 일본 도쿄농대 교수 팀과 공동으로 암컷의 난자만으로 쥐를 생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포유류의 경우 정자나 난자 한 쪽만으로는 생명을 탄생시킬 수 없다'는 기존의 단위생식(처녀생식) 불가능설이 깨지게 됐다. 이들 연구 팀은 실험용 쥐의 미성숙 난자 모세포를 유전자 조작을 통해 정...

    한국경제 | 2004.04.22 00:00

  • 사천 30대 주부 피살사건 남편이 범인

    ...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조사결과 강씨는 아내의 남자관계를 의심해 오던중 사건당일 아내를 상대로 남자관계를 추궁했으나 바른 말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강씨는 지금까지 범행을 부인하고 있으나 경찰은 강씨의 아들이 '범인이 아빠'라고 지목한데다 사건 당시 출근했다는 강씨의 알리바이가 맞지 않는 등의 증거를 제시, 범인으로 체포했다. (사천=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bong@yna.co.kr

    연합뉴스 | 2004.04.19 00:00

  • "아빠 일터에서 과학동아리 해요"..대덕초등학교 '꼬마과학자' 프로그램

    '아버지 일터에서 아버지와 함께 과학동아리 활동을 한다.' 대덕연구단지내 대전 대덕초등학교(교장 서헌식)가 '아버지 일터 찾아가 탐구하는 과학동아리'를 조직,과학의 달인 오는 21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대덕초등학교는 학부모의 70% 이상이 대덕연구단지내 정부출연 및 민간기업 연구소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동아리는 아버지의 일터가 같은 4학년 이상 학생들을 중심으로 11개가 조직되며 1백30명이 참가한다. 학생들은 한달에 한차례씩 아버지...

    한국경제 | 2004.04.18 00:00

  • 부시, 닉슨과 너무나 닮았다

    ... 것으로 기록됐다. 되도록이면 백악관에 머무르지 않고 많은 시간을 워싱턴 밖에서 보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 온 부시 대통령은 지난 2월엔 개조차경기연맹(NASCAR)의 `데이토나 500' 경주를 참관, 중산층 표밭인 `내스카 아빠'들의 환심을 샀다. 이는 지난 1969년 닉슨이 `세기의 경기'로 일컬어지던 텍사스와 아칸소간 대학풋볼경기에 참석했던 것을 연상시키는 대목이다. 타당성이 의문시되는 전쟁을 일으킨 두 사람이 비슷한 행사를 통해 매스컴을 장식한 저의는 ...

    연합뉴스 | 2004.04.16 00:00

  • [여행가] 화성서 경비행기 탑승체험 .. 아빠와추억만들기

    아빠와추억만들기는 18일과 25일 경기도 화성에서 경비행기 탑승체험과 타조 타기를 한다. 오전에는 전문교관에게 1시간 동안 경비행기 이론교육을 받은 후 체험비행을 하며 20여 가지의 재료로 미래의 비행기를 만들어 본다. 오후에는 타조 타기와 타조알 볼링게임을 즐긴다. 아빠 참여 필수. 어른 6만8천원, 어린이 7만8천원. (02)575-5569 김재일 기자 kj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4.12 09:42

  • 전공노 `경찰 강압 수사' 사례 발표

    ... 혐의로 진정했다. 구속 수감된 김정수 전공노 부위원장의 부인 황모(42)씨는 "아들과 딸, 친정 어머니만 있는 집에 서울청 소속 형사 2명이 영장도 없이 무단으로 들어와 남편 소재와 내 휴대전화 번호를 묻고 아이들에게도 `아빠보고 자수하라고 그래라' 하는 등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민점기 전공노 부위원장 부인 임모(49)씨는 "형사가 계속 미행하고 전화추적을 했다"며 "딸 혼자 사는 집에 경찰이 찾아와 계속 문을 두드리고 이웃집에도 남편의 ...

    연합뉴스 | 2004.04.12 00:00

  • 전공노 `경찰 강압 수사' 사례 발표

    ... 혐의로 진정했다. 구속 수감된 김정수 전공노 부위원장의 부인 황모(42)씨는 "아들과 딸, 친정 어머니만 있는 집에 서울청 소속 형사 2명이 영장도 없이 무단으로 들어와 남편 소재와 내 휴대전화 번호를 묻고 아이들에게도 `아빠보고 자수하라고 그래라' 하는 등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민점기 전공노 부위원장 부인 임모(49)씨는 "형사가 계속 미행하고 전화추적을했다"며 "딸 혼자 사는 집에 경찰이 찾아와 계속 문을 두드리고 이웃집에도 남편의동정을 ...

    연합뉴스 | 2004.04.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