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751-84760 / 85,1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Y-파일] '연세대 식품영양학과 남학생 3인방' .. 편견 극복

    "나중에 아빠는 요리사같은 영화찍는 거 아냐" "고기나 잘 잘라봐" "예쁜 여학생들 좀 소개시켜 줘" 연세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권대중(25)씨에게는 말못할 설움의 날이 있었다. "남학생이 왜 음식만드는 식품영양학을 공부하느냐"며 친구들이 툭툭 던지는 농담 한마디 한마디가 뼈속을 파고들던 날들. 그래서 입학초기에는 술도 엄청 먹었다. 원하는 것도 배울만한 것도 없다며 낯설은 여자 동기들 사이에서 방황했다. 같은 과 동기인 곽민규씨나 정보영씨의 ...

    한국경제 | 1997.12.01 00:00

  • [해외유머] '아버지의 한탄'

    ...-------------------------------------------------------- 아버지는 꼬마녀석을 데리고 50명의 반벌거숭이 아가씨들이 출연하는 쇼를 구경하러 갔다. 쇼가 진행되는 동안 내내 그는 "흥" 소리를 연말하며 투덜댔다. "왜 그래 아빠? 쇼가 재미없어?"하고 아들녀석이 물었다. "아주 재미있다. 난 너희 엄마가 생각나서 그런는거란다" 아버지의 대답이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7.11.29 00:00

  • [해외유머] '감사절'

    ...------------ 감사절을 맞아 식구들은 식탁에 둘러앉았다. 오래전부터 해온 관습대로 식구들에게 한 사람씩 돌아가면서 그 해의 가장 고마웠던 일을 이야기하게 했다. 전형적인 대답은 ''집''이며 ''교회''며 ''가족''이었다. 마침내 다섯살짜리의 차례가 되었다. 녀석은 큰 소리로 분명하게 말했다. "이렇게 큰 칠면조를 들고 올 수 있는 힘을 아빠에게 주신 하나님에게 감사합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11.26 00:00

  • [독자광장] 과소비 지양 불황타개 동참을 .. 이철훈

    ... 투자위축및 경기회복지연등 악순환으로 이어져 우리 경제는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 계속되는 무역적자로 외채는 97년3월말 1천1백3억달러를 넘어 국민 1인당 3백만원에 육박하는 외채부담을 안고 있으며 기업의 대량 감원으로 우리 아빠들은 고개숙인 남자 가 된지 오래이고 사상 최악의 취업난으로 막 학교를 졸업한 젊은이들이 거리를 헤매고 있다. 96년 한햇동안 국내에 들여온 소비재 총액은 1백66억달러(13조원)를 넘어 95년도에 비해 무려 20.9%가 늘어났다. ...

    한국경제 | 1997.11.24 00:00

  • [해외유머] '대디'

    ... you said Daddy," he wailed. adore : 아주 좋아하다 ---------------------------------------------------------------------- 윌슨네 식구는 아빠, 엄마, 열살된 딸, 여덟살된 아들, 그리고 아이들이 무척 좋아하는 패디라는 이름의 개 - 어느날 패디는 트럭에 치여죽었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오자 어머니는 서재로 그들을 불러들였다. "좋지 않은 소식이다. 오늘 아침에 ...

    한국경제 | 1997.11.20 00:00

  • [골프가이드] 투어 : 골프/요트 동시에 .. 국내 이색 패키지

    ... 경우 요트관광시간은 약 4시간이다. 금호개발의 패키지가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그동안 남자들의 전유물 로만 여겨졌던 골프여행에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패키지를 이용할 경우 아빠는 녹색필드에서 골프의 진수를 만끽하고 엄마와 자녀들은 요트를 타고 한려수도의 수려한 경관을 구경하거나 주변 관광명소를 둘러볼 수 있다. 금호개발이 작년 12월부터 이 상품을 판매한 이후 올 10월말 현재까지 골프투어 이용객은 9백59팀 ...

    한국경제 | 1997.11.20 00:00

  • [장미섬우화] (274)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13>

    ... 작열한다. 그때 아버지 김치수의 다정한 손이 그녀의 어깨위에 드리워진다. "무슨 전화가 그렇게 다정하냐?" 그는 진정 젊은 연인들이 부럽다. 가득 찬 재화가 무슨 소용 있는가? 돈을 아무리 많이 갖고 있으면 무얼하는가? "아빠도 연애를 해요. 엄마에게 안 이를게" 영신이 웃으면서 아버지의 목을 껴안으며 어리광을 떤다. "나만 연애하니까 미안하잖아요?" "너 아직도 그 프로하고 연애중이지?" "네, 그래요. 나는 아버지가 시키는대로 할 거지만 또 ...

    한국경제 | 1997.11.20 00:00

  • [장미섬우화] (273)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12>

    ... 가요. 성이 나서 나를 물 것 같아" "타이슨처럼 물어버리면 피를 흘릴 거야. 나의 보물은 요새 도사처럼 점잖게 프로 따는 순간을 기다리고 계십니다" "고진감래라, 쓰디 쓴 고행 뒤에 달디 단 승리가 오는 것입니다. 나는 아빠를 따라가서 맛난 것을 잡수시도록 기분을 돋우어드리며 효도하고 있어요. 그러면서 당신에게 줄 상금을 세이브하고 있어요. 아버지는 나에게 큰 무역회사를 설립할 자금을 주시기로 했어요"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

    한국경제 | 1997.11.19 00:00

  • [Y-파일] 재경원 외환자금과 사무관 김정관씨 .. 이사람

    ... 전화통화수만도 50~80여통에 달한다. 이외에 걸려오는 전화에 답하려면 자리를 뜰수조차 없다. 그래서 식사도 사무실에서 해결한다. 올 한해 다람쥐 쳇바퀴 도는듯한 일상이었다. 그는 몸이 고된것보다는 부인에게 항상 미안하다. 지난 95년 결혼해 달콤한 신혼생활조차 제대로 보내지 못했기 때문. 그는 "앞으로 외환시장이 안정되면 아빠가 되고싶다"고 말한다. 요즘 고달픈 하루를 버티게 하는 원동력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7.11.17 00:00

  • '아빠사랑' 달력 화제..태평양생명, 동시/중광스님작품 소재

    아빠에 대한 사랑을 그린 어린이 동시가 98년 캘린더의 주소재로 등장, 화제거리. 11일 태평양생명은 자사가 기업이미지를 차별화하기 위해 실시한 전국 초등학생 대상 아빠사랑 어린이 동시대회에 출품, 시상작품으로 선발된 동시와 중광스님의 천진스런 작품을 소재로 한 내년도 아동시화달력을 제작, 배포에 나섰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1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