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911-84920 / 88,8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면죄부로 상대의 심리적 부담을 덜어줘라

    ... 되는 거야, 다 죽는다고. 애니: (미친 듯 울부짖으며) 안 돼요. 아버지: (강경한 목소리로) 애니, 넌 잠자코 있어. (애원 하듯) 피터, 한 명이 죽느냐 셋이 다 죽느냐야, 내 말 무슨 말인지 알지. 애니: (애절하게) 아빠, 제발 오빠 보고 줄 자르라고 하지 마세요. 아버지: (애니의 절규를 애써 무시하며) 피터, 네 동생을 죽일 셈이냐? 네가 자르지 않으면 애니는 죽어. 어서 이 줄 잘라. 피터: 전 못하겠어요. 아버지: 어서 자르라니깐. 피터: 못하겠어요. ...

    Money | 2008.04.25 17:24

  • 면죄부로 상대의 심리적 부담을 덜어줘라

    ... 되는 거야, 다 죽는다고. 애니: (미친 듯 울부짖으며) 안 돼요. 아버지: (강경한 목소리로) 애니, 넌 잠자코 있어. (애원 하듯) 피터, 한 명이 죽느냐 셋이 다 죽느냐야, 내 말 무슨 말인지 알지. 애니: (애절하게) 아빠, 제발 오빠 보고 줄 자르라고 하지 마세요. 아버지: (애니의 절규를 애써 무시하며) 피터, 네 동생을 죽일 셈이냐? 네가 자르지 않으면 애니는 죽어. 어서 이 줄 잘라. 피터: 전 못하겠어요. 아버지: 어서 자르라니깐. 피터: 못하겠어요. ...

    한국경제 | 2008.04.25 17:24

  • thumbnail
    [2008 부산국제 모터쇼] 아빠는 車구경, 우리는 경주게임

    '부산국제모터쇼에는 뭔가 특별한 게 있다.' 2008 부산국제모터쇼가 5월2일(일반인 관람은 3일부터)부터 12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현대.기아자동차와 폭스바겐 등 24개 브랜드에서 150여대의 차를 선보이는 국제모터쇼이지만,자동차만 보러 간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다. 상춘객(賞春客)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돼 있다.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많다. 국제모터쇼 기...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조재길

  • thumbnail
    '갈갈이' 박준형, 미니홈피에 딸 향한 애뜻한 편지로 눈길

    ... '개그야'로 자리를 옮기며 화제를 모았던 개그맨 박준형이 자신의 딸 주니에게 가슴 뭉클한 편지를 써 화제가 되고 있다. 개그맨 박준형은 2살된 자신의 딸 주니에게 쓰는 편지를 자신의 미니홈피에 공개했다. 박준형은 편지말에 '아빠는 말이야..'라고 시작하며 '아빠는 니가 너무 좋아..주니가 자라서 아빠 팔뚝보다 몸통이 더 두꺼워져도 아빤 말야. 절대 널 놓지 않아... 우리 주니 너무 사랑하니까'라는 편지로 딸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서 그는 딸이 처음으로 ...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aile02

  • thumbnail
    방송인 전제향이 타본 기아차 모하비 "참 좋네요"

    ... '모하비'의 운전대를 잡았다. "여자 치고는 운전을 거칠게 하는 편이에요. 속도도 꽤 즐기고요. 날씨가 좋은 날 밤,창문을 활짝 열고 한강변을 달리는 기분이 그만이랍니다." 전씨가 운전을 시작한 것은 6년 전. 당시엔 아빠 차를 종종 몰았다고 했다. 그녀의 첫 차는 현대자동차의 소형차 '클릭'이었다. KBS '연예가중계' 프로그램에서 리포터로 활동하면서 차가 필요해 장만했다. "실내가 상대적으로 넓은 데다 길을 잘 들여서 그런지 클릭에 굉장히 만족했다"는 ...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조재길

  • thumbnail
    박준형, 딸 주니 향한 애틋한 부정…“절대 널 놓지 않아”

    개그맨 박준형이 딸에 대한 사랑을 공개해 감동을 주고 있다. 2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준형은 이날 방송에서 주니에게 쓴 글을 공개했다. 지난해 9월 자신의 미니홈피에 '아빠는 말이야'란 제목으로 바다에서 주니와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아빠는 니가 너무 좋아... 주니가 자라서 아빠 팔뚝보다 몸통이 더 두꺼워져도 아빤 말야. 절대 널 놓지 않아... 우리 주니 너무 사랑하니까"라고 적으며 딸에 대한 사랑을 ...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aram001

  • [한경에세이] 위대한 동지

    ... 노란색 티셔츠 차림의 아이들이 드문드문 보였다.한달음에 달려가 봤지만,내 아이는 없었다. 아이를 잃어버린 게 점점 현실로 다가오는 순간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교실로 뛰어올라갔다.불이 꺼져 있었다. 아이는 집 전화번호는 물론,엄마 아빠 휴대폰 번호까지 외우고 있다.그런데 전화 한 통 없이 사라진 지 한 시간반이 흘렀다. 머릿속이 아득해졌다.교실을 나와 어느새 달려 온 남편과 도서관,수영장을 다 뒤졌다.아이를 본 사람도,마주쳤다는 사람도 없다. 망연자실해서 운동장 ...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최규술

  • thumbnail
    '착한 남편' 최승경 "평생 아내 임채원위해 노력하는 남편되겠다"

    ... 짝사랑이 결실을 맺은 결혼으로 더욱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들 부부는 나중에 늙어서 서로에게 '고맙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며 사랑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평소 무뚝뚝하고 애정표현을 잘 하지 못하는 임채원은 아들 준영을 위해 메세지를 남기라는 주문에 "아빠가 다 하지 않았느냐"며 쑥쓰러워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3 00:00 | saram001

  • 입학, 벌써 두 달째…학교엔 잘 적응하고 있나요?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두 달이 훌쩍 지나가고 있다. 엄마 아빠에게 있어 '학부모' 타이틀은 반은 설렘이요 반은 부담과 염려다. 무엇보다 소중한 우리아이, 세상과 맺는 관계의 첫 단추인 학교적응은 잘하고 있는 것일까? 학교생활을 이제 막 시작한 초등 1학년 아이들 중, 혼자서 옷 입기나 물건 챙기기 등이 서툴러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혹은 자신의 물건을 자꾸 잃어버리는가 하면, 공공장소인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는 일을 힘들어하기도 ...

    한국경제TV | 2008.04.23 00:00

  • 교육비 마련 '지름길'…경제 교육 '덤'

    ... 키우고 싶죠.” 한국 학부모들의 교육열은 가히 세계 최고다. 세계 최저 출산율 국가이지만 자식이라면 끔찍한 것이 한국 부모들이다. 이런 흐름 속에 '자녀 리스크'란 말도 탄생했다. 자식들을 유학 보내고 쓸쓸한 기러기 생활을 자처하는 한국의 아빠들, 자녀 교육을 위해 사회생활(직장)을 포기하는 어머니들, 자녀 교육비 마련에 자신들의 노후 자금 마련은 뒷전으로 미룬 부모들을 보면 '자녀 리스크'라는 단어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그렇다면 '자녀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

    한경Business | 2008.04.22 1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