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5191-85200 / 87,7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상상력 자극하고 감성도 풍부하게‥어린이 그림책 '생각하는 크레파스' 30권

    ... 미소가 사라져 버렸다. 여기저기 찾아봐도 미소를 찾을 수 없다. 혹시나 하고 그림책을 펼쳐 보니 닐루화르가 그린 얼굴들이 모두 찡그리고 있다. 그 모습에 마음이 아픈 닐루화르는 색연필로 그림 위에 예쁜 미소를 그려 나간다. 아빠·엄마의 얼굴에도,쥐와 물고기에게도,하늘에도 미소를 그려 준다. 심지어 굴뚝에도 녹색 미소를 그리고 나니 그 모양이 우스꽝스러워 닐루화르는 웃고 만다. 다시 미소를 찾은 것이다. 그림동화 시리즈 '생각하는 크레파스'의 1권 '닐루화르의 ...

    한국경제 | 2006.06.09 00:00 | 서화동

  • [다산칼럼] 우리 경제의 '세 마리 곰 '

    ... <홍익대 교수·경제학> 보름 전 미국의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은 향후 '세 마리 곰'이 미국의 경제성장을 둔화시키고 세계 증시를 불안하게 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세 마리 곰 중 엄마 곰에 해당하는 것은 고유가이며,아빠 곰은 부동산 불안이다. 이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 곰이 인플레이션이다. 그런데 이번 주 들어서는 아기 곰이 위력을 발휘하면서 세계 증시가 폭락했다. 지난 5일 버냉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미국의 인플레이션과 경기둔화를 ...

    한국경제 | 2006.06.08 00:00 | 이익원

  • [유망 배당주] 한국운용 '부자아빠 배당플러스'

    한국운용의 '한국부자아빠배당플러스B주식M-1'펀드는 자산의 60% 이상을 고배당 저평가 종목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종목 편입의 기준으로 배당수익 기업가치 자산건전성 등 세 가지 요인을 중시하는 펀드다. 배당과 시세차익을 동시에 노리는 상품으로 장기적으로 '금리+α' 수익을 목표로 하고 있어 장기간에 걸쳐 안정적인 투자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적합하다. 펀드를 운용하는 한국운용의 백재열 차장은 "배당주펀드를 선택하는 가입자들은 주식형펀드에 투자하면서도 ...

    한국경제 | 2006.06.07 00:00 | 박해영

  • thumbnail
    떠나는 아빠의 마음을 아는지…

    7일 경기도 광주 특전교육단에서 열린 자이툰부대 교대병력 환송행사에서 한 아기가 이라크로 떠나는 아버지의 품에 안겨 잠들어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06.07 00:00

  • thumbnail
    定婚보다는 연애 결혼 … 재계 결혼 풍속도 바뀌나

    ... 반응이다. 배정충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부회장)은 딸을 대학 때부터 사귀었던 삼성전자 평사원과 최근 결혼시켰으며 팬택계열의 김일중 내수총괄 사장도 자신의 회사에 근무하는 모 차장에게 딸을 시집보냈다. 김 사장은 "딸이 어느날 '아빠 딸이 재미있는 사람을 만나 즐겁게 사는게 좋아요,아니면 마음에 없는 사람에게 시집가 재미없게 사는 게 좋아요'라고 묻는 말에 욕심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류시훈 기자 yooc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6.02 00:00 | 김상철

  • thumbnail
    定婚보다는 연애 결혼 … 재계 결혼 풍속도 바뀌나

    ... 추세다. 배정충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부회장)은 딸을 대학 때부터 사귀었던 삼성전자 평사원과 최근 결혼시켰으며 팬택계열의 김일중 내수총괄 사장도 자신의 회사에 근무하는 모 차장에게 딸을 시집보냈다. 김 사장은 "딸이 어느 날 '아빠 딸이 재미있는 사람을 만나 즐겁게 사는게 좋아요,아니면 마음에 없는 사람에게 시집가 재미없게 사는 게 좋아요'라고 묻는 말에 욕심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6.02 00:00 | 유창재

  • "이래서 투표 안했다" 불참자들 辯

    ... 청주시에 사는 신모(28)씨는 "투표일이지만 회사가 쉬지 않아 출근하느라 투표를 하지 못해 안타깝다"며 "하루종일 해야 할 일이 있어 틈이 나지 않아 이번 선거엔 불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무능한 아빠'라는 ID(이용자 신분)의 네티즌은 "투표일에도 직장이 쉬지 않아 출근하려는데 7살 난 아들이 일어나서 `투표하고 여의도에 놀러가자'라고 말하는데 일순간 할 말을 잊었다"는 글을 올렸다. 특별한 이유없이 그저 `귀찮아서' 투표를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밥 못해주는 엄마 두번 상처줬다" 누리꾼 비난

    ... 사례를 중점적으로 소개했고 부모자식 간의 유대감 저하를 설명하면서는 '외식이 지워버린 어머니'라는 다소 자극적인 소제목을 쓰기도 했다. 프로그램 말미에는 '단지 외식을 비판하거나 모든 어머니에게 밥을 하라는 것이 아니라 엄마든 아빠든 맞벌이든 아니든 어떤 부모로 기억될 것인지 밥을 계기로 생각해 보자'는 제작 의도가 진행자의 코멘트를 빌려 방송됐지만 마지막엔 '엄마가 15년 만에 일을 그만두고 해주신 밥이 맛있었다'는 초등학생의 편지가 느닷없이 등장해 문제 제기가 ...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리포트]풍년기원 도심 이색 모내기

    ... “도심에서 이런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구요. 서울시민으로서 자부심도 느낍니다. 특히 저희 아들과 같이하게 돼 너무나도 좋은 교육이고 기쁨이고 추억이 된 것 같습니다.” <인터뷰> 최인호(13,시민참가자) “아빠랑 같이 기계로 하지 않고 손으로 모를 심으니까 좋아요” 현대건설 직원들도 뜻깊은 봉사활동에 자부심을 느낍니다. <인터뷰> 주경숙 현대건설 기획실 대리 “그냥 말로만 창덕궁 지킴이 자원봉사활동 한다고 한 것 같은데 ...

    한국경제TV | 2006.05.30 00:00

  • [일문일답] 한희원 "제일 먼저 오빠 생각이.."

    ... 됐다. 물론 이미나와는 평소 연습도 같이 했고 후배로서 친분도 있어 한결 여유롭게 경기를 마친 것 같기는 하다. --우승 직후 가장 생각난 사람을 순서대로 나열한다면. ▲오빠(남편 손혁)가 제일 먼저 생각났고(웃음), 그리고 아빠,엄마, 다음으로 회사(휠라코리아)분들이 차례로 떠올랐다. 순서대로 통화했다. --지난 주 대회까지 심한 일교차, 변덕스러운 날씨로 고생했는데. ▲추위에는 약하고 더위에는 강한 편인데 여기 날씨가 너무 좋아서 경기하기에 최적이었다. ...

    연합뉴스 | 2006.05.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