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34,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특파원 칼럼] 中 기업, 홍콩증시 돌아오는 이유

    ... 홍콩 증시에 2차 상장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며 “중국 기업의 홍콩 복귀가 현실화되면 최대 5570억달러(약 669조원)가 홍콩 증시에 유입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중국 IT 기업들의 회귀가 아시아 금융허브로서 홍콩의 지위를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중국 기업들의 홍콩행을 미국의 압박때문으로 보는 분석이 많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기업을 겨냥해 상장 및 회계 기준을 강화하자 이를 피해 홍콩으로 가고 있다는 ...

    한국경제 | 2020.07.16 18:07 | 강동균

  • thumbnail
    [이미아의 독서공감] 단지 여성이란 이유만으로…

    ... 여성을 주제로 한 신간 세 권을 소개한다. 명백한 성폭력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익명 뒤에서 숨죽여야 했던 여성의 이야기를 담은 책, 각종 설문조사에서 여성의 특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을 꼬집는 책,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간 아시아 여성들의 절규를 실은 책이다. 《디어 마이 네임》은 2015년 1월 17일 미국 스탠퍼드대 파티에 참석했다가 성폭행을 당한 뒤 가해자에 대한 가벼운 처벌에 분노, 익명을 벗고 자신의 사연을 알린 샤넬 밀러가 썼다. 스탠퍼드대 성폭력 ...

    한국경제 | 2020.07.16 17:59 | 이미아

  • thumbnail
    '반도' 전 세계 극장가 심폐소생…싱가포르·대만도 박스오피스 1위

    영화 '반도'가 한국은 물론,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일대에서 기록적인 박스오피스 오프닝 성적을 기록했다. 팬데믹 상황을 뚫고 세계 영화계를 소생시킬 구원투수 역할을 수행하며 월드 와이드 릴레이 흥행에 시동을 걸었다. '반도'는 지난 15일 개봉 첫날 국내에서만 35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기록을 경신했다. 아시아를 시작으로 반년 이상 잠들어 있던 전 세계 영화계를 깨우기 시작한 것. ...

    텐아시아 | 2020.07.16 17:55 | 노규민

  • thumbnail
    [책마을] 하라리·리프킨·누스바움…세계 석학들의 위기 진단

    ... 경제’의 잔인한 면을 발견하며, 그것이 반생태적이기도 하다는 점을 지적한다. 원톄쥔은 “서로가 서로의 시장이 돼준 글로벌 체인이 끊어지면서 ‘글로컬라이제이션’(지역 중심 세계화)이라는 새로운 질서로 재편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그는 “세계 경제 질서는 북아메리카와 유럽, 아시아 지역의 삼각 구조로 통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6 17:48 | 김희경

  •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쟁글' 40억원 투자 유치

    ... 가상자산 산업은 정부가 포용해 양성하는 추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시대를 맞아 각국 중앙은행들도 디지털 화폐(CBDC) 연구에 본격 뛰어들고 있다. 쟁글은 그동안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러시아, 유럽권, 미주 등에서 60여개 암호화폐 거래소들과 파트너십을 맺어왔다. 현재 쟁글에서는 800개가 넘는 프로젝트의 정보 공시를 볼 수 있다. 이 중 400여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직접 정보를 입력하고 있다. 김준우 ...

    한국경제 | 2020.07.16 17:41 | 최한종

  • thumbnail
    [한경에세이] 홍콩, 제2의 고향

    ... 모습이기도 하다. 그 오래전부터 높다란 건물에 휘황찬란한 네온사인과 쇼핑, 볼거리로 관광객을 유인한 곳이기도 하고, 광둥 음식과 전 세계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여행객들에게는 쇼핑의 도시, 관광의 도시이지만 홍콩은 아시아 최대의 금융도시이면서 중개무역 도시이기도 하다. 현지에 거주하면서 일하는 사람에게는 비싼 임차료로 인해 고통받는 고물가 도시이기도 하다. 관광객들이 홍콩섬의 빅토리아 피크와 잘 어울리는 높은 빌딩숲을 떠올리는 것과 달리 녹지 ...

    한국경제 | 2020.07.16 17:35

  • thumbnail
    노바티스, 저개발국 코로나19 증세치료약에 '이윤제로' 선언

    ... 공급되는 항생제, 스테로이드제, 설사약 등에 이 같은 방침이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이 종식되거나 백신 혹은 치료제가 개발된 뒤에 이 방침을 거둬들이겠다고 밝혔다. 헤게만 COO는 이번 정책이 아프리카, 아시아, 남아메리카 등의 국가에서 취약한 보건 체계의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노바티스 상표를 단 의약품들은 코로나19 치료에 잘 쓰이지 않았지만, 산도스의 제네릭 의약품들은 코로나19 환자들의 증상을 치료하는 데 자주 사용되고 ...

    한국경제 | 2020.07.16 17:20 | YONHAP

  • thumbnail
    빅맥지수 따지면 세계1위 경제대국은 미국 아닌 중국

    ... 빅맥지수로 따진 적정 환율은 788.09원이다. 비교대상 55개국 통화 중 52개가 미국 달러화보다 저평가된 가운데, 스위스 프랑은 20.9%, 레바논 파운드는 4.2%, 스웨덴 크로나는 0.8% 각각 고평가된 것으로 집계됐다. 아시아 국가 통화 중에서는 싱가포르 달러가 달러화보다 25.5% 저평가돼, 상대적으로 가장 선방했으며, 태국 바트(-28.6%)에 이어 한국 원(-34.4%) 순이었다. 일본 엔(-36.3%)과 중국 위안(-45.7%)은 원화보다 저평가 정도가 ...

    한국경제 | 2020.07.16 16:54 | YONHAP

  • thumbnail
    김경문 감독, 연기된 도쿄올림픽서도 대표팀 이끈다

    ... 준우승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공을 인정해 김경문 감독을 제32회 도쿄 하계올림픽 국가대표 지도자(감독)으로 선임했다. 아울러, 기존 9월에서 연기되어 오는 12월 20일부터 12월 26일까지 대만 가오슝에서 개최되는 제13회 아시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 청소년 국가대표팀 감독에 야탑고 김성용 감독을 선임했다. 한편,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오는 9월, 멕시코 시우다드 오브레곤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3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를 ...

    한국경제 | 2020.07.16 16:51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돌아온 천재' 이창우, 버디 11개로 첫 우승 시동(종합)

    김주형은 버디 4개에 보기 4개로 컷 탈락 위기 올해 7년째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뛰는 이창우(27)는 주니어 시절 '골프 천재'로 불렸다. 2013년 아시아 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을 제패해 그해 '꿈의 무대' 마스터스에 출전했다. 그해 가을 코리안투어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정상에 올라 천재성을 입증했다. 하지만 프로 무대에 뛰어든 이후 이창우는 우승은 한번 없이 부진에 허덕이며 빠르게 팬들의 뇌리에서 ...

    한국경제 | 2020.07.16 16: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