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97,1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상무부 "한국과 FTA 2단계 협상 긍정적 진전"

    ... 이런 조치가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정성을 유지했으며 국제적 방역 협력의 사례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과거에는 한중 양국간 무역 관계가 주로 보완적이었으나 중국 경제의 급속한 발전으로 중국이 정보기술과 조선, 철강, 자동차, 스마트폰 등 많은 분야에서 한국과 경쟁하는 복잡한 관계가 됐다고 말했다. 이같은 복잡성에도 양국이 더 긴밀한 경제무역 협력을 적극 추진하는 것은 동아시아의 산업망과 공급망의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그는 기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8 12:02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국민연금, 해외대체 위탁운용사로 APG, IFM, 토마브라보 추가

    ... 해외 인프라 투자 위탁운용사로 네덜란드 연기금(APG)과 호주 자산운용사 IFM인베스터스를 신규 편입했다. 해외 사모 기업투자 위탁운용사로는 토마브라보를 추가했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10월 APG와 파트너십을 맺고 유럽과 아시아지역 실물자산 공동 투자를 시작했다. APG는 운용 자산 규모가 700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연기금이다. 두 기관은 지난 해 8월과 10월 호주의 대학교 기숙사 시설과 포르투갈의 최대 고속도로 운영회사에 50:50 비율로 공동 투자한 ...

    마켓인사이트 | 2021.02.28 11:17

  • thumbnail
    이인영 정면 반박한 美 전문가 "금강산관광은 北 수입원"

    ... 삶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강산 관광이 북한 정권의 자금줄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금강산 개별 관광 재개를 이어가자고 주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사실상 정면 반박했다. 스탠튼 변호사는 2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와의 인터뷰에서 “대북 제재 완화나 해제는 북한 주민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된다는 증거가 있을 때에나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한국 정부·여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인도주의적인 차원의 ...

    한국경제 | 2021.02.28 11:14 | 송영찬

  • thumbnail
    코로나19 확진자 356명…300명대로 감소

    ... 누적 확진자는 서울 2만7312명, 경기 2만2054명, 대구 8471명, 인천 4200명, 경북 3101명, 부산 3089명, 충남 2284명, 경남 2034명, 강원 1789명 등을 기록했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중국 외 아시아 7명, 아메리카 4명, 유럽 6명, 아프리카 5명이 발생했다. 이 중 검역단계에서 9명, 지역사회에서 13명이 확인됐다. 내국인은 3명 외국인은 19명이다. 신규 격리해제는 364명이 이뤄져 모두 8만697명이 격리 상태에서 벗어나게 ...

    조세일보 | 2021.02.28 10:31

  • thumbnail
    미 국무부 "북한의 엄격한 코로나 대응이 대북지원 저해"

    ... 대북제재 재검토 필요성을 언급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북한의 극도로 엄격한 대응이 국제사회의 인도적 대북 지원 노력을 상당히 저해한다"고 논평했다. 2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 장관이 최근 북한 주민이 처한 인도주의적 위기를 감안해 대북제재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한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고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이 국제항공과 선박에 대한 ...

    한국경제 | 2021.02.28 10:25 | YONHAP

  • 美 BofA "중국 경제 연 4.7%씩 성장…6~7년 후 미국 제칠 것"

    ... 2035년 지금의 두 배 수준으로 커질 것으로 관측됐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최근 이런 내용의 미래 예측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경제 매체인 CNBC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ofA의 헬렌 차오 아시아경제 책임자는 “중국이 국내총생산(GDP)을 2035년까지 두 배로 늘리기 위해선 연평균 4.7%씩 성장하면 된다”며 “중국 정부의 개혁 조치들 덕분에 달성 가능한 목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2.28 10:19 | 조재길

  • thumbnail
    J팝의 도전?…미일 대형 기획사, 일본 대중음악 세계화에 손잡아

    ... 공연기획사와 손잡고 J팝(일본 대중음악) 시장 확대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미국의 거대 공연기획사 AEG프레전츠와 일본의 대형 엔터테인먼트 회사 에이벡스가 J팝의 저변 확대와 미국 아티스트들의 아시아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협력한다고 보도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AEGX'라는 이름의 새 조인트벤처를 세워 아티스트, 공연장, 축제, 글로벌 투어에 관한 서로의 전문지식과 자원을 공유하기로 했다. WSJ은 'BTS와 K팝이 세계를 ...

    한국경제 | 2021.02.28 08:29 | YONHAP

  • thumbnail
    '한국사위' 美메릴랜드 주지사 "아내 인기에 업혀가요"

    ... 생각할 따름입니다. "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65)는 '한국 사위'로 불린다. 전남 나주 태생의 김유미(미국명 유미 호건·62) 씨를 아내로 둔 호건 주지사에게 친근감을 나타낸 호칭이다. 그 역시 주 역사상 첫 아시아계 미국인 퍼스트레이디인 아내의 나라에 종종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호건 주지사는 28일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한미 간 우정은 양국의 미래에 중대한 영향력을 미칠 것"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한미 관계를 다른 무엇보다 ...

    한국경제 | 2021.02.28 08:11 | YONHAP

  • thumbnail
    [쿠데타 한달] ③ HRW 亞부국장 "미얀마 군부기업 실질적 제재 필요"

    "쿠데타, 말로만 비난해선 불충분…한·일 등 주요 국가 나서야" "국제사회, 아세안 행동 기다릴게 아니라 유엔 통한 행동이 필요"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28일 미얀마 쿠데타 사태에 대한 국제사회 대응과 관련, "군부 지도자들 외에 군부 통제 아래 운영되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실질적인 제재가 필요하다"며 행동을 촉구했다. 아시아 지역 인권·정치 전문가인 로버트슨 부국장은 연합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

    한국경제 | 2021.02.28 08:08 | YONHAP

  • thumbnail
    [쿠데타 한달] ① '미얀마의 봄' 유혈사태…국제사회, 군부 압박

    ... 것"이라고 분석했다. '공정한 경기'로는 이길 수 없는 상대라는 점을 잘 아는 군부가 수치 고문 및 NLD를 정치적으로 제거하려 할 경우, 민심의 분노가 더 강하게 폭발할 수 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부국장은 연합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수치 고문이 법정에 서게 될 때마다 거리의 시위대는 급격하게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을 시작으로 영국과 캐나다 그리고 유럽연합(EU)으로 이어진 제재 움직임이 어디까지 확산할 지도 관건이다. ...

    한국경제 | 2021.02.28 08: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