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9,5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진천선수촌 1차 재입촌 선수들, 5월 11∼13일 코로나19 검사

    ... 입촌 대상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다만, 조만간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예선전도 시작될 예정이어서 입촌 대상자 순서 정리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에 열리는 바람에 2022년 2월로 예정된 베이징동계올림픽까지 여유 기간은 5∼6개월에 불과하다. 게다가 2022년 9월에는 중국 항저우에서 하계아시안게임도 열려 진천선수촌은 당분간 굵직한 대회를 준비하는 대표 선수들로 북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7 10:07 | YONHAP

  • thumbnail
    2030아시안게임 유치 무산에 충북 각계 '충청권 홀대론' 제기(종합)

    "서울평양올림픽 승인은 빠르더니…인프라 확충 기회 박탈" 볼멘소리 NGO "방사광가속기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외면하면 좌시하지 않을 것"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 유치가 무산된 것과 관련, 충북도와 충북지역 체육계,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의 '충청권 홀대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충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번 아시안게임 승인 심사를 하면서 유독 충청권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아시아...

    한국경제 | 2020.04.26 17:05 | YONHAP

  • thumbnail
    2030아시안게임 유치 무산에 충북 각계 '충청권 홀대론' 제기

    "서울평양올림픽 승인은 빠르더니…인프라 확충 기회 박탈" 볼멘소리 NGO "방사광가속기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외면하면 좌시하지 않을 것"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 유치가 무산된 것과 관련, 충북도와 충북지역 체육계,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의 '충청권 홀대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충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번 아시안게임 승인 심사를 하면서 유독 충청권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아시아...

    한국경제 | 2020.04.26 15:20 | YONHAP

  • thumbnail
    '까까머리 해병' 손흥민, 정신교육 마치고 총 쏜다

    ... 상세하게 소개한 바 있다. 최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나돌자 손흥민을 아끼는 해외 팬들은 '왜 하필 우리 '소니(손흥민의 애칭)'가 군대에 가 있을 때 이런 일이 생기느냐'며 우려 가득한 글을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고 있다. 한편, 손흥민과 함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금메달의 주역인 황의조(28·보르도) 역시 내달 7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6 09:20 | YONHAP

  • thumbnail
    사우디·카타르, 2030년 아시안게임 유치 신청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와 카타르 도하가 2030년 제21회 아시안게임 유치 신청서를 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셰이크 아흐마드 알파하드 알사바 OCA의장은 이날 낸 보도자료를 통해 "22일 마감한 2030년 아시안게임 유치 신청에 도하와 리야드가 응했다"라며 "두 강력한 경쟁자를 접수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도하는 2006년 12월 제15회 아시안게임을 개최했고 사우디는 아직 개최 경험이 없다. 중동 지역은 ...

    한국경제 | 2020.04.24 01:41 | YONHAP

  • thumbnail
    '2030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무산'에 충청권-문체부 책임 공방

    ... vs 문체부 "지자체 준비 미흡" 총선 때 대회 유치 공약 내세웠던 지역 정치권에도 책임 화살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 유치가 무산된 데 따른 책임론이 불거졌다.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 ... 국제경기 유치 계획을 접지 않고 충청권 4개 시·도와 다시 논의해 새로운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대안으로 2027년 유니버시아드와 2034년 아시아게임 유치를 지속해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3 16:39 | YONHAP

  • thumbnail
    물건너간 아시안게임 유치…충청권 시도지사 "자존심 꺾였다"(종합)

    "유치 실패가 문화체육관광부 무관심·배려 부족 아니길 바란다" 서류 제출 일정 촉박…문체부 승인 못 받아 결국 무산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 유치가 무산된 데 대해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23일 "역사상 처음으로 국제 스포츠대회를 유치하고자 했던 충청인의 자존심이 꺾였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들은 '560만 충청인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공동자료를 통해 "아시안게임 유치를 통해 전국에서 가장 열악한 스포츠 ...

    한국경제 | 2020.04.23 15:48 | YONHAP

  • thumbnail
    황의조도 기초군사훈련 위해 귀국…5월 7일 논산으로(종합)

    ...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4주간 기초 군사훈련을 받을 예정이다. 보르도 관련 소식을 다루는 지롱댕33 등 프랑스 매체들도 "황의조가 군사훈련을 위해 5∼6주 자리를 비운다"고 보도했다. 황의조는 손흥민과 함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23세 이하(U-23) 대표팀의 와일드카드(나이 제한 없이 참가하는 선수)로 출전해 금메달을 따고 병역 특례혜택을 받았다.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돼 기초 군사훈련을 받은 뒤 34개월 동안 현역 선수로 활동하면서 일정 기간 봉...

    한국경제 | 2020.04.23 15:16 | YONHAP

  • thumbnail
    박결, 5년 연속 KLPGA 홍보모델…조아연·임희정도 합류

    ... 당연직 홍보모델로 선발될 만큼 기량이 최우선 기준이다. 23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발표한 2020년 홍보모델 10명에 이름을 올린 박결(24)은 5년 연속 KLPGA 홍보 모델에 뽑히는 영예를 누렸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박결은 2018년 한차례 우승을 거뒀다. 김지현(29)은 4년 연속 홍보모델에 선정됐다. 김지현은 메이저대회 한국여자오픈을 포함해 통산 5승을 올렸다. 작년 상금왕 최혜진(21)과 상금랭킹 2, 3위인 장하나(28), ...

    한국경제 | 2020.04.23 15:00 | YONHAP

  • thumbnail
    2030 아시안게임 유치 무산에 충청권 시도지사 "자존심 꺾였다"

    "열악한 체육 인프라 확충 희망 날아가…머리 숙여 죄송" "유치 실패가 문화체육관광부 무관심·배려 부족 아니길 바란다"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 유치가 무산된 데 대해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23일 "역사상 처음으로 국제대회를 유치하고자 했던 충청인의 자존심이 꺾였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들은 '560만 충청인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공동자료를 통해 "아시안게임 유치를 통해 전국에서 가장 열악한 체육 인프라를 ...

    한국경제 | 2020.04.23 14: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