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27년 아시안컵 축구 유치에 인도·이란 등 5개국 도전

    202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유치 경쟁에 다섯 개 나라가 뛰어들었다. AFC는 1일(이하 현지시간) "인도, 이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이 2027 아시안컵 유치에 관심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AFC는 6월 30일까지 대회 유치의향서를 받았다. 애초 유치의향서 제출 기한은 3월 31일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석 달 연장했다. 4년마다 열리는 아시안컵은 2011년 대회 이후 동·서 ...

    한국경제 | 2020.07.02 11:49 | YONHAP

  • thumbnail
    미컬슨, 코로나19로 바뀐 기준 덕에 US오픈 출전권 확보

    ...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등 지정된 대회 '톱10' 중 다른 기준을 채우지 못한 이가 있으면 성적 순서대로 2∼3명에게 US오픈 출전권이 부여된다. 이밖에 페덱스 포인트 상위 5명,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 정규 시즌 포인트 상위 5명, 지난해 일본프로골프투어 상금 상위 2명, 아시안투어와 선샤인 투어의 상금 1위 등도 다른 기준을 채우지 못하면 이 자격으로 US오픈에 나설 수 있다. 아마추어의 경우 지난해 US 아마추어챔피언십 등 주요 대회 우승자 ...

    한국경제 | 2020.06.26 11:27 | YONHAP

  • thumbnail
    4년 만에 K리그1 돌아온 골잡이 이정협 "어떻게든 살아남을래요"

    ... 2013년 1부에 있던 부산에 입단하며 프로로 데뷔한 이정협은 이후 상주 상무와 울산, 다시 부산 유니폼을 차례로 갈아입으며 1부와 2부를 오갔다. 상주 시절 까까머리 상병 신분으로 국가대표팀에 깜짝 발탁돼 2015년 호주 아시안컵에서 맹활약하며 크게 주목받았지만 '스타 대접'을 받은 시간은 길지 않았다. 2016년 '강호' 울산으로 이적했으나 30경기에 출전해 4골에 그쳤다. 이때부터 그에게 '2부 리그용 골잡이'라는 수식어가 더 자주 붙었다. 4년 만에 ...

    한국경제 | 2020.06.25 07:06 | YONHAP

  • thumbnail
    조현우 vs 송범근, 28일 현대가 시즌 첫 격돌서 '거미손 전쟁'

    ... 인정받았다. 상대적으로 '발밑이 아쉽다'는 평가에도 빼어난 반사신경과 공중볼 처리 능력, 안정감 등을 주 무기로 장착한 조현우는 2018년 러시아 월드 조별리그 세 경기를 포함한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16경기(14실점)에서 국가대표팀 골문을 지키기도 했다. 같은 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도 와일드카드(24세 이상)로 출전해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다득점에서 밀려 우승을 놓친 울산은 올 시즌 8경기에서 12개 팀 중 ...

    한국경제 | 2020.06.24 08:32 | YONHAP

  • thumbnail
    [N년 전 오늘의 XP] 구자철 '턱시도 입고 훤칠해진 새신랑'

    ... 경기운영위원장, 사회는 김수로가 맡았으며 축가는 전문 성악가로 구성된 GROSS 앙상블 팀과 동반신기의 최강창민이 각각 불렀다. 구자철은 19세 이하 청소년대표를 거쳐 2007년 제주 유나이티드 FC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AFC아시안컵 국가대표 등을 거쳐 런던올림픽 국가대표 주장을 맡아 축구 종목에서 최초로 올림픽 동매달을 획득했다. 2011년 제주를 떠나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로 이적, 마인츠와 아우쿠스부르크에서 활약한 구자철은 ...

    한국경제 | 2020.06.22 07:01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이라크 '월드 유일한 골' 라드히 코로나19로 사망

    1980년대 이라크 축구 국가대표 활약…1988년 아시아 올해의 선수상 이라크 축구 선수로서는 월드 본선에서 유일하게 한 골을 넣은 이라크의 '축구 영웅' 아흐메드 라드히(56)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이라크 선수는 라드히가 지금까지 유일하다. 이라크 국내 리그에서도 5번 우승했고 1982년 아시안 게임, 1984년과 1988년 걸프컵에서 이라크가 우승하는 데 기여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도 참가해 예선전에서 ...

    한국경제 | 2020.06.21 18:23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독일에서 홀란드와 재회할까… "라이프치히가 관심"

    ... 선수`라고 호평했다. 황희찬은 지난 시즌 함부르크SV로 임대된 적 있는데, 당시엔 2부 리그였음에도 20경기 2골 2도움에 그쳐 부진했다. 이이 대해 빌트는 `황희찬이 부진했던 이유는 2018 러시아 월드컵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하느라 부담이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황희찬은 현재 라이프치히뿐 아니라 울버햄프턴, 에버턴 등 복수 EPL팀의 관심을 받고 있다. 함께 활약했던 엘링 흘란드(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 처럼 빅리그에 ...

    한국경제 | 2020.06.13 16:15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라이프치히도 황희찬에 관심…"베르너 대체자로 낙점"

    ... 황희찬은 앞서 2018-2019시즌 함부르크로 임대돼 분데스리가를 경험한 바 있다. 당시 20경기에서 2골에 그쳤다. 빌트는 "2018-2019시즌에 황희찬이 부진했던 이유는 2018 러시아 월드컵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하느라 부담이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라이프치히와 잘츠부르크는 사실상의 '자매 구단'이어서 빌트의 보도에 신빙성을 더한다. 잘츠부르크는 스포츠에 많은 투자를 하는 세계적인 음료 회사 레드불이 소유하고 있으며, 라이프치히는 ...

    한국경제 | 2020.06.13 08:02 | YONHAP

  • thumbnail
    'K리그 통산 200경기' 채우는 김동진 주심에 축구협회 기념패

    ... 200경기는 K리그 주심으로는 역대 여섯 번째에 해당한다. 1983년 K리그 출범 이후 지금까지 주심으로 가장 많이 나선 심판은 358경기를 기록하고 은퇴한 이상용 심판이다. 김동진 심판은 지난해까지 국제심판으로 활동하면서 두 차례 아시안컵(2011, 2019년)을 비롯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및 17세 이하(U-17) 월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에도 참여했다. 참여 경기 수에 따른 기념패 증정은 심판 운영 일원화 정책에 ...

    한국경제 | 2020.06.12 14:42 | YONHAP

  • thumbnail
    속초시 코로나19로 국제대회 잇따라 취소

    강원 속초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아시안컵 트라이애슬론대회에 이어 세계기사선수권대회도 취소하기로 했다. 5일 속초시에 따르면 오는 10월 영랑호 화랑도체험 관광지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6회 세계기사선수권대회를 취소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와 함께 대회에 참가하는 외국인 선수들의 입국도 어려워진 데 따른 조치다. 지난해 4월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에 큰 피해를 본 영랑호 화랑도체험 관광지가 완벽하게 ...

    한국경제 | 2020.06.05 11: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