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0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늘(26일)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U-23 우승 첫 도전

    ... 경기에서 2대 0 압승을 거두며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1차 목표를 달성했고, 남은 것은 대회 우승뿐이다. 이번 올림픽 최종예선전은 'AFC U-23 챔피언십'을 겸하고 있다. '아시아의 맹주'로 불리며 아시안게임, 연령별 AFC 대회에서 최소 한 번 이상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한국이지만 U-23에서만 우승 경험이 없다. 최고 성적은 지난 2016년 준우승이다. 당시 일본을 상대로 아쉬운 패배를 겪었다.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남은 ...

    텐아시아 | 2020.01.26 09:07 | 김지원

  • thumbnail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 오늘(26일) U23 축구 사상 최초 우승 도전

    ...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성공했다. 1차 목표를 달성했고, 남은 것은 대회 우승뿐이다. 이번 올림픽 최종예선전은 ‘AFC U-23 챔피언십’을 겸하고 있다. ‘아시아의 맹주’로 불리며 아시안게임, 연령별 AFC 대회에서 최소 한 번 이상의 우승컵을 들어 올린 한국이지만 U-23에서만 우승 경험이 없다. 최고 성적은 지난 2016년 준우승이다. 당시 일본을 상대로 아쉬운 패배를 겪었다.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남은 ...

    스타엔 | 2020.01.26 08:41

  • thumbnail
    김학범의 도쿄올림픽 와일드카드 우선순위는?…'척추 라인'

    '스트라이커-수비형 미드필더-중앙 수비-골키퍼' 고민 "척추뼈가 고민입니다. " 지난해 11월 두바이 출전을 앞두고 김학범(60) U-23 축구 대표팀 감독은 가장 고민스러운 포지션에 대해 "척추뼈"라고 콕 집어 이야기했다. ... 사우디아라비아를 꺾으면 한국은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의 감격을 차지한다. 김 감독으로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승에 이어 1년 6개월 만에 또 챔피언 트로피를 들어 올릴 절호의 기회를 만났다. 우승도 중요하지만 김학범 ...

    한국경제 | 2020.01.25 11:08 | YONHAP

  • thumbnail
    '아직 배고픈' 김학범호,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도전

    ... '아시아의 호랑이'라는 별명답게 한국 축구는 AFC 주관 연령별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었다. 한국은 아시안컵에서 두 차례(1956년·1960년)를 비롯해 아시안 게임(2018년), AFC U-19 챔피언십 ... AFC U-23 챔피언십이다. AFC U-23 챔피언십 1회 대회는 2013년 6월에 걸쳐 열릴 예정이었지만 동아시안컵 일정 때문에 2014년 1월로 연기돼 치러졌다. 한국은 준결승에서 이라크에 패한 뒤 3-4위전에서는 요르단과 승부차기 ...

    한국경제 | 2020.01.24 15:37 | YONHAP

  • thumbnail
    여자축구 이금민 "쉽지 않은 유럽 생활, 조급하지 않으려고요"

    ... 있는 건 사실이지만,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그는 새 사령탑과 함께 대표팀에 활력이 커졌다는 인상을 전했다. 또 "지난달 동아시안컵 때는 선수들이 감독님이 원하는 전술과 방향으로 뛰려는 모습이 많이 보이더라"면서 "감독님이 멘털을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만큼 선수들 마음가짐이 강해졌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2월 올림픽 예선에서 대표팀 공격을 이끌어야 할 이금민은 ...

    한국경제 | 2020.01.24 06:01 | YONHAP

  • thumbnail
    JTBC,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 호주전 최고 시청률 14.6%

    ...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제 ‘아시아 최고’의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한 마지막 결승 무대를 갖는다. ‘AFC U-23 챔피언십’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은 아직까지 우승 경험이 없다.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연령별 대회에서 최소 한 번 이상 우승컵을 들어올렸던 한국이다. 한번만 더 승리하면 23세에서도 ‘아시아 최고’가 될 수 있다. 마지막 우승컵을 위한 김학범 호의 도전은 오는 26일(일) 오후 9시 15분에 ...

    스타엔 | 2020.01.23 10:10

  • thumbnail
    JTBC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축구 최종예선', 세계신기록 달성 순간 시청률 14.6%

    ... 달성한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 최고’의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한 마지막 결승 무대를 갖는다. ‘AFC U-23 챔피언십’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은 아직까지 우승 경험이 없다.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연령별 대회에서 최소 한 번 이상 우승컵을 들어올렸던 한국이다. 한번만 더 승리하면 23세에서도 ‘아시아 최고’가 된다. 마지막 우승컵을 위한 김학범 호의 도전은 오는 26일 오후 9시 15분에 JTBC와 JTBC3 ...

    텐아시아 | 2020.01.23 09:07 | 김하진

  • thumbnail
    FC서울, 28일 말레이시아 크다와 ACL 플레이오프 단판 승부

    ... 다룰아만 경기장에서 열린 챔피언스리그 예선 2라운드에서 타이포(베트남)에 5-1로 이겼다. 이로써 크다는 챔피언스리그 본선행 티켓을 놓고 서울과 단판 승부로 플레이오프(PO) 대결을 벌이게 됐다. 크다는 지난 시즌 말레이시아 축구협회 우승팀 자격으로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하게 됐다. 챔피언스리그 첫 출전이지만 이 대회 전신인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경험은 있다. 1994-1995시즌 대회에서 일화 천마(현 성남FC)와 1라운드에서 맞붙어 1, 2차전 합계 6-8로 ...

    한국경제 | 2020.01.22 11:07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승격 부산, 우즈베크 국가대표 수비수 도스톤벡 영입

    ... 투르스노프(25·등록명 도스톤벡)을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도스톤벡은 네프치 페르가나 등 자국 클럽팀에서 활동하다가 지난해에는 일본 J2(2부)리그 레노파 야마구치에서 뛰었다.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우즈베키스탄이 우승할 때는 주전 중앙 수비수로 활약했다. 당시 우즈베키스탄은 4강에서 한국을 4-1로 눌렀다. 도스톤벡은 지난해 아시안컵에 참가한 우즈베키스탄 국가대표팀에 포함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1 17:04 | YONHAP

  • thumbnail
    김주형이 누구야?…디오픈 티켓 따낸 '10대 천재골퍼'

    ... 로즈(39·잉글랜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9승의 베테랑 맷 쿠처(50·미국)와 막판까지 우승 경쟁을 벌인 끝에 거둔 성과다. PGA투어 메이저 대회 디오픈챔피언십 출전권도 거머쥐었다. 이 대회는 아시안투어-일본프로골프투어(JGTO)가 공동 주관하는 대회로 매년 글로벌 스타급 선수들이 출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김주형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GC(파71·740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꿨다. ...

    한국경제 | 2020.01.19 15:56 | 김병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