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column of the week] 코로나 집단면역, 생각보다 가까이 있을 수 있다

    ... 결론지었다. 그가 어떻게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는 최근 별다른 여행을 하지 않았는데 그의 아이들도 감염됐다. 파리 샤를드골 공항 근처 슈퍼마켓에서 일했던 그의 아내가 전파했을 가능성이 있다. 뉴욕에 있는 마운트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 연구진은 올 2~3월 뉴욕시 환자로부터 채취한 혈액 샘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검사를 했다. 그들은 2월 23일부터 3월 15일까지 응급실 환자의 1.4~3.2%, 다른 일반 환자의 0.9~1.6%에서 항체가 있다는 ...

    한국경제 | 2020.07.16 15:18

  • thumbnail
    [사이테크 플러스] 어린이 코로나19 중증 적은 이유는…폐 생리·면역기능 차이

    ... 어른들보다 적어 바이러스 침투가 어렵다는 것이다. 연구를 이끈 매튜 하팅 박사는 "ACE2는 바이러스 침투에 매우 중요한데 ACE2는 어린이에서는 발현량이 적고 나이가 들면서 늘어난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 뉴욕시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의대 연구팀이 지난 5월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보고한 연구 결과와도 일치한다. 이들은 4~60세 천식환자 305명의 ACE2 유전자 발현 정도를 분석한 결과 나이가 증가할수록 ACE2 발현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

    한국경제 | 2020.07.10 08:45 | YONHAP

  • thumbnail
    '기관의 힘' 빌리는 투자 지혜 필요

    ... 등 투자를 위한 모든 리소스를 보유하고 있는 기관투자가인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개인투자자가 기관·외국인 투자자보다 정보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하다. 많은 사람들이 투자의 대가인 워런 버핏, 레이 달리오, 칼 아이칸 같은 사람들의 책을 읽고 그들과 동일한 방법으로 투자를 지속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지속적으로 좋은 결과를 만드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다. 사실 알고 보면, 버핏, 달리오 같은 투자의 대가들은 개인투자자가 아니라 수많은 직원을 ...

    Money | 2020.06.25 13:40

  • thumbnail
    "헤지펀드 공격 일상화"…상법개정 특수 준비하는 로펌

    2006년 한국 주식시장은 ‘기업 사냥꾼’의 등장으로 떠들썩했다. 미국의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KT&G 주식에 대한 투자 차익 1500억원을 챙기고 떠나면서 ‘먹튀’ 논란이 일었다. 당시 아이칸은 헤지펀드와 손잡고 KT&G 주식 6.59%를 확보해 단숨에 3대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집중투표제를 활용해 헤지펀드 측 사외이사 한 명을 KT&G 이사회에 진출시켰다. 이후 KT&G에 ...

    한국경제 | 2020.06.21 17:15 | 안효주

  • thumbnail
    [사설] 세상에 없는 기업규제法으로 "코스피 3000 간다"니

    ... 집중투표제가 도입되면 해외 투기자본의 국내 ‘간판’ 기업에 대한 공격을 쉽게 만들 수 있어 득보다 실이 훨씬 클 것이라는 우려가 많다. 그런 선례도 있다. 세계적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이 2006년 KT&G 지분을 확보한 뒤 사외이사 한 명을 이사회에 진출시킬 때 활용한 수법이 당시 KT&G가 운영했던 집중투표제였다. KT&G는 경영권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알짜’ 자산을 매각하고, ...

    한국경제 | 2020.06.19 17:35

  • thumbnail
    '상처난 주식' 사들인 로빈후드…성장株 '콕집어' 담은 동학개미

    ... 했다. 아메리칸에어라인과 허츠가 대표적이다.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은 지난달 2일 항공주 지분을 매각했다고 밝혔지만 로빈후드는 매수에 나서며 아메리칸에어라인 주가는 이달 15일까지 56.95% 올랐다.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은 렌터카업체 허츠가 지난달 22일 파산신청을 한 직후 주식을 처분했다. 22일 2.84달러였던 주가는 로빈후드의 매수세에 이달 8일 주가가 5.53달러까지 뛰었다. 로빈후드 앱 내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에 아메리칸에어라인을 ...

    한국경제 | 2020.06.16 17:34 | 한경제

  • thumbnail
    뉴욕 증시를 휩쓰는 '로빈후드' 투자자들 [글로벌 현장]

    -평균연령 31세의 밀레니얼 주식 시장 몰려…투기적 행태로 '좀비 랠리' 우려되기도 [뉴욕(미국)=김현석 한국경제 특파원]월가의 유명 행동주의 투자자인 칼 아이칸은 지난 5월 22일 렌터카 회사 허츠가 파산 보호를 신청한 뒤 보유하던 지분 39%를 주당 평균 72센트에 처분했다. 17억 달러(약 2조300억원)가 넘는 손실을 봤다. 허츠의 주가는 0.44달러까지 폭락했다. 하지만 시애틀에 사는 29세의 전기 기사 코리 거버 씨는 그 직후 허츠 ...

    한경Business | 2020.06.15 11:37

  • thumbnail
    한국에 동학개미 있다면 미국엔 '로빈후드 투자자' 있다

    월가의 유명 행동주의 투자자인 칼 아이컨은 지난달 22일 렌터카 회사 허츠가 파산 신청을 한 뒤 보유하던 지분 39%를 주당 평균 0.72달러에 처분했다. 17억달러가 넘는 손실을 봤다. 허츠 주가는 0.44달러까지 폭락했다. 그 무렵 미국 시애틀에 사는 29세의 전기기사 코리 거버는 무료 주식거래 앱인 로빈후드를 통해 허츠 주식을 매수했다. “허츠 브랜드만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허츠 주가는 지난 8일 ...

    한국경제 | 2020.06.10 17:29 | 김현석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번지는 무차별 상승세…파산주도 급등

    ... 돈을 벌고 있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이는 월가의 상실감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이번 반등장에서 항공주를 일찌감치 팔아치운 워런 버핏뿐 아니라 파산 신청 직후 주당 1달러 미만에 허츠 주식을 대거 처분해 17억달러의 손실을 안은 칼 아이칸, 지속적으로 추가 폭락을 경고해온 스탠리 드러켄밀러와 데이비드 테퍼, S&P 500 2800선에서 공매도를 공개 선언한 제프리 건들락 등이 이번 장에서 실패를 맛본 대표적 투자자들입니다. 이날 드러켄밀러는 CNBC 방송에서 ...

    한국경제 | 2020.06.09 08:46 | 김현석

  • thumbnail
    코로나19 어린이 환자 적은 이유는…"바이러스 결합수용체 적어"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중 어린이는 2% 미만으로 집계된다. 국내에서도 어린이(0~9세) 환자는 전체의 1.34%를 차지한다. 코로나19 환자 중 어린이가 적은 이유는 무엇일까? 미국 뉴욕시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의대 수핀다 부냐바니치 박사팀은 27일 '미국의학협회지'(JAMA)에서 나이가 어릴수록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가 인체에 침투하는 경로로 이용하는 안지오텐신 전환효소2(ACE2)가 적게 발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5.27 10: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