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애플 신화'의 핵심 메시지

    ... 미치고 있다.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 후폭풍도 우려된다. 매출의 20%가 중국에서 창출되는데 중국에서 만드는 애플 기기와 부속품이 관세 부과 대상이 될 전망이다. 주주자본주의의 압력도 거세다. 칼 아이칸 같은 행동주의 투자자의 단골 타깃이 되고 있다. 상반기 435억달러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3월 1000억달러 추가 매입 계획도 발표한 바 있다. 2012년 이후 배당 및 자사주 매입으로 2880억달러를 주주에게 환원했다. ...

    한국경제 | 2018.09.16 18:00

  • 커지는 경영권 간섭 우려..."안전장치 필요"

    ...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배당의 경우 미래의 먹거리인 `재투자`와도 긴밀히 연결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장기펀드인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요구로 기업의 투자 심리가 위축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자칫 엘리엇이나 칼 아이칸과 같은 행동주의 투기펀드가 과도한 배당을 요구한 뒤 `먹튀`할 우려도 결코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전삼현 숭실대 교수는 "우리나라 기업은 스튜어드십 코드를 적용할만큼 경영권이 확보되지 않았다”며 "외국 헤지펀드로부터 경영권을 ...

    한국경제TV | 2018.07.17 17:04

  • thumbnail
    국민연금, 저배당기업 이사·감사 `보이콧`…경영권 참여 추후 논의

    ... 기업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배당성향이 낮은 기업 등에 대한 공개 역시 기업 이미지 타격 및 경영진에 대한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배당의 경우 기업의 투자 여건 등과 경제 환경도 따져야 하는데, 엘리엇이나 칼 아이칸과 같은 투기펀드의 요구에 편승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재계와 경영계에서 가장 우려했던 `사외이사 후보 추천 주주제안 행사`은 추후 논의 과정을 거쳐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양재준기자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18.07.17 10:45

  • thumbnail
    활개치는 행동주의 펀드… 상반기 136개 기업 공격했다

    ... 있다”고 보도했다. 행동주의 펀드는 올 상반기 모두 119명을 투자회사 이사회에 진출시켰다. 1년 전에 비해 75% 증가한 수치다. 행동주의 펀드가 기업 이사회 통제권을 점점 더 많이 확보하고 있다는 뜻이다. 칼 아이칸이 이끄는 아이칸엔터프라이즈는 제록스 이사회에 진출한 뒤 후지필름과의 합병을 무산시켰다. 프록터앤드갬블(P&G),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이사회에도 행동주의 투자자가 참여하고 있다. 이사회를 압박해 회사를 매각하도록 한 사례도 있다. ...

    한국경제 | 2018.07.13 17:51 | 뉴욕=김현석

  • thumbnail
    [다산 칼럼] 기업 사냥꾼과 싸우려면

    ... 노력을 일거에 무산시켰다. 한국 기업이 더 이상 헤지펀드의 ‘기업 사냥’에서 자유롭지 않음이 확인되는 진실의 순간이었다. 행동주의 펀드는 주가가 낮거나 지배구조가 취약한 기업을 타깃으로 삼는다. 폴 싱어, 칼 아이칸, 빌 애크먼, 넬슨 펠츠 등이 대표적인 행동주의 투자자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으로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경영권 승계를 추진했지만 싱어가 이끄는 엘리엇의 도전에 주총 ‘표 대결’도 ...

    한국경제 | 2018.06.17 18:18

  • thumbnail
    현대車 "지배구조개편, 기존주주에 유리… ISS가 시장 호도"

    ... 있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는 이날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기업에 대한 행동주의 펀드의 경영 간섭이 지나치다고 성토했다.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은 “2003년 SK에 대한 소버린의 공격, 2006년 칼 아이칸의 KT&G 경영권 위협, 2015년 엘리엇의 삼성 공격에 이어 이번엔 현대차그룹이 대상에 올랐다”며 “국내 기업이 행동주의 펀드에 무방비로 당했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8.05.16 17:34 | 장창민/임근호

  • 2천여개 상장사 한 목소리 "경영권 지킬 방패 달라"

    ... 2천여개 상장사가 새로운 기업 경영권 방어 장치 도입이 시급하다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박승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2003년 투기자본 소버린은 SK그룹을 공격해 2년만에 9,000억원대의 차익을 올리고 한국을 떠났습니다.2006년 칼 아이칸의 경우 KT&G를 압박해 1,500억원의 차익을 챙겼습니다.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반대에 이어 최근 현대차의 지배구조 개편에 반대에 나선 엘리엇도 상황은 다르지 않습니다.국내 대기업의 지배구조 개선 과정에서 일부 행동주의 ...

    한국경제TV | 2018.05.16 16:38

  • thumbnail
    윤상직, 포이즌필 담은 상법 개정안 발의…"엘리엇 방지법"

    ... 하지만 최근 외국 자본과 국내 기업간 경영권 분쟁이 잇따르면서 재계를 중심으로 경영권 방어 장치의 강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특히, 최근 엘리엇은 현대차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발표하면서 현대차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SK는 지난 2003년 헤지펀드 소버린, KT&G는 2006년 미국의 억만장자 칼 아이칸과 경영권 분쟁을 겪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5.15 08:06

  • thumbnail
    포이즌필 담은 상법 개정안 발의…윤상직 "엘리엇 방지법"

    ... 있다. 특히 최근에는 엘리엇이 현대차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발표하면서 현대차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SK㈜는 지난 2003년 헤지펀드 소버린, KT&G는 2006년 미국의 억만장자 칼 아이칸과 경영권 분쟁을 겪기도 했다. 앞서 권성동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 10명은 지난해 11월에 비슷한 내용의 상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윤 의원은 "국내 기업이 해외 투기 자본의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며 "제2의 ...

    한국경제 | 2018.05.15 06:32 | YONHAP

  • 후지필름, 제록스 인수 무산…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 개입

    ... 반발로 무산됐다. 양사의 합병을 추진했던 제록스 최고경영자(CEO)와 이사진이 모두 물러나고 그 자리를 행동주의 투자자 측 인사들이 채우게 됐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제록스는 후지필름과의 합병 계획을 철회하고 칼 아이칸(지분율 9.7%), 다윈 디슨(15.2%) 등 대주주들과 새로운 협상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투자 기업의 경영에 참여해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행동주의 투자자다. 제록스는 합병 철회 사유로 후지필름 측이 정해진 ...

    한국경제 | 2018.05.14 19:34 | 도쿄=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