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9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Global CEO & Issue focus] 아이칸엔터프라이즈 칼 아이칸 회장, 자산 21조원 투자회사 일궈낸 무자비한 '기업 사낭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부자 순위 65위, 자산 규모 179억달러(약 21조6000억원), 무자비한 ‘기업 사냥꾼’. 투자회사 아이칸엔터프라이즈의 칼 아이칸 회장(81·사진)이 가진 타이틀이다. 80대의 나이가 무색하게 그는 날카로운 눈빛과 냉철한 표정을 잃지 않고 있다. 유대계 투자자들이 으레 그렇듯 그 역시 어린 시절부터 돈에 대한 엄격한 교육을 받았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그의 집안은 돈벌이나 ...

    한국경제 | 2017.01.12 16:23 | 홍윤정

  • 트럼프 최측근 자문단, 공적ㆍ사적 이해 충돌 우려 커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그의 가족·최측근 자문역들의 폐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지는 억만장자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 그의 딸과 사위인 이방카-제라르 쿠슈너 부부, 그의 선대본부장을 지낸 코리 르완도스키 등 비공식적으로 트럼프를 자문할 것으로 보이는 측근들의 활동이 공ㆍ사 이해관계 충돌을 초래할 우려가 크다고 8일(현지시간) 진단했다. 미국 50대 부자에 속하는 아이칸은 대통령 규제개혁 ...

    연합뉴스 | 2017.01.09 17:12

  • thumbnail
    [책마을] 기업에 독인가 약인가…주주행동주의 '어제와 오늘'

    ... 행동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것을 시작으로, 소액주주들을 일일이 만나 위임장을 받아냈다. 이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경영진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못한 채 싸움을 포기하고 주주들에게 잉여현금을 나눠 줬다. 1980년대는 칼 아이칸으로 대표되는 ‘기업사냥꾼’의 시대였다. 아이칸은 2005년 KT&G 주식을 대량 매수하며 경영진을 공격한 인물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당시 막대한 차익을 챙기면서 외국 자본의 ‘먹튀’ ...

    한국경제 | 2016.12.29 17:32 | 송태형

  • thumbnail
    美 다우지수, 20,000선과 더 멀어져…연휴 앞두고 관망

    ... 4.8%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만1000건 증가한 27만5000건이었다. 시장 예상치인 25만6000건을 넘어섰다. 마이크론의 주가는 호실적에 따라 12% 급등했다. 트럼프가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을 규제개혁 특별 자문관으로 임명할 것이라는 소식에 관련주가 강세였다. 아이칸엔터프라이즈가 7% 올랐고, 아이칸이 지분을 보유한 CVR에너지도 10% 급등했다. 생활용품업체인 베드배스앤비욘드는 실적 부진에 9% 급락했다. 트위터는 ...

    한국경제 | 2016.12.23 06:48 | 한민수

  • thumbnail
    아이칸 "오바마정부 시절 미국 기업, 규제로 입은 손실 1조달러"

    ‘기업사냥꾼’으로 알려진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80·사진)이 차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규제개혁을 직접 담당한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는 21일(현지시간) 아이칸을 규제개혁 부문의 특별 자문관으로 내정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는 아이칸이 “뛰어난 협상가일 뿐만 아니라 금융·경제분야의 미래를 전망하는 데 천부적인 소질이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아이칸은 즉각 “특별 ...

    한국경제 | 2016.12.22 18:45 | 이상은

  • 日 미쓰이스미토모은행, 美에 3.5조 투자…트럼프 경제정책 기대

    ...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은 미국 경제의 성장으로 철도로 수송되는 화물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30억 달러(약 3조5600억원)에 아메리칸레일카리싱(ARL)을 사들일 방침이다.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이 이끄는 투자 펀드에서 내년 상반기까지 ARL의 모든 주식을 매입할 계획이다. 아이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지지자로도 알려져 있다. ARL은 미국 철도 화물차량 임대 업계 6위로 곡물과 석유화학, 천연자원 수송 ...

    한국경제 | 2016.12.20 10:06

  • 日소프트뱅크 이어 미쓰이스미토모銀도 美에 투자…3조5000억원

    ... 보도에 따르면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은 미국 경제의 성장으로 철도로 수송되는 화물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30억 달러(약 3조5천600억원)에 아메리칸레일카리싱(ARL)을 사들일 방침이다.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이 이끄는 투자 펀드에서 내년 상반기까지 ARL의 모든 주식을 매입할 계획이다. 아이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지지자로도 알려져 있다. ARL은 미국 철도 화물차량 임대 업계 6위로 곡물과 석유화학, 천연자원 수송 ...

    연합뉴스 | 2016.12.20 09:48

  • thumbnail
    아이칸 "정유기업 망하면 미국 경제도 망한다"

    ‘기업사냥꾼’으로 불리는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사진)이 “미국 정유기업이 망하면 미국 경제도 함께 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이칸은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에서 “정부가 2005년 도입한 ‘재생에너지 등록번호(RIN) 제도’로 정유회사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 정책으로 미국 경제까지 끌어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유사가 감당해야 하는 비용이 늘어나고, ...

    한국경제 | 2016.11.23 19:47 | 홍윤정

  • thumbnail
    미국 재무장관 '월가 출신' 므누친…국무장관 '최측근' 줄리아니 1순위

    ... 위기에 몰렸을 때 로스차일드 경영이사로 그의 재기를 도왔다. 그후 꾸준히 친분을 이어오고 있는 오랜 측근이다. 79세 고령이 큰 걸림돌로 꼽힌다. 미 최대 상업은행인 JP모간체이스은행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 헤지펀드 운영자인 칼 아이칸, 연방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의 젭 헨서링 위원장(공화, 텍사스) 등도 후보군으로 거론됐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국무장관,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유력 트럼프 당선자가 주창한 ‘미국 우선주의’ 기조의 외교정책을 총괄할 ...

    한국경제 | 2016.11.15 19:16 | 워싱턴=박수진

  • 트럼프 경제팀에 월가 출신 한가득…칼 아이칸 "재무장관 고사"

    ... 큰손 후원자인 조지 소로스와 연계된 헤지펀드에서 일한 경력도 있다. 트럼프는 캠페인 막판에 골드만삭스와 소로스를 워싱턴 권력을 제어하는 지렛대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트럼프는 너친 외에도 자신의 열성 지지자인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을 "최고의 재무장관감"이라고 평가한 바 있지만, 아이칸은 자신이 적절한 인물이 아니라며 고사했다. 그는 전날 C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나는 워싱턴에 맞는 인물이 아니다"라면서 "평생 ...

    연합뉴스 | 2016.11.10 1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