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퇴임 한달도 못돼…한 시대 풍미한 뉴저지주 호텔 철거

    ... 타지마할'에 막대한 자금이 투입되면서 영업에 어려움이 생기기 시작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09년 파산을 신청한 후 소유권을 잃고 파산법원의 관리로 넘어갔지만 한동안 이 건물에 '트럼프'라는 이름은 남아 있었다. 이후 억만장자인 칼 아이칸이 2016년 이 건물을 인수했지만, 2014년 영업 중단 이후 눈에 거슬리는 흉물로 남아 있던 이 시설은 결국 철거의 운명을 피하지 못했다. 이번 건물 철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지 한 달도 지나지 ...

    한국경제 | 2021.02.18 02:15 | YONHAP

  • thumbnail
    투자구루 댄 롭, 왜 인텔을 사고 있을까? [머니톡]

    댄 롭은 칼 아이칸, 빌 애크먼 등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행동주의 투자자 가운데 하나다. 지난해 디즈니 투자로 '대박'을 쳤다. 그런 그가 최근엔 인텔에 대한 행동주의 투자를 단행해 주목된다. 최고경영자(CEO) 교체와 사업구조 재편을 통해 인텔을 반등시킬 수 있을 것이란 구상으로 풀이된다. 송종현 논설위원 scream@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6 08:00 | 임락근

  • thumbnail
    갑자기 20% 조정?…올해 깜짝 놀랄 10가지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비트코인이 올 들어 2만8000달러에서 지난 3일 3만5000달러까지 급등한 게 이를 대변합니다. 이날은 이런 현상이 일부 되돌려졌지요. 비트코인은 떨어지고 금은 오른 겁니다. 돈 냄새를 잘 맡는 것으로 유명한 헤지펀드 투자자 칼 아이칸은 이날 CNBC에 나와 조정에 대비해 헤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주가가 잘못 책정된 많은 랠리를 봐왔지만 결국 이런 랠리는 벽에 부딪히고 매우 고통스러운 조정에 들어간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정은 오래갈까요? ...

    한국경제 | 2021.01.05 08:04 | 김현석

  • thumbnail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 허벌라이프 지분 매각

    미국 건강식품 회사 허벌라이프 뉴트리션을 놓고 헤지펀드 큰손인 윌리엄 애크먼과 싸움을 벌여 이긴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이 허벌라이프 보유 지분을 절반 넘게 매각했다.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따르면 아이칸은 최근 며칠 사이에 허벌라이프 보유 지분의 절반 이상을 6억달러에 매각했으며 자신이 지명한 허벌라이프 이사 5명의 자리도 포기할 계획이다. 아이칸이 매각한 지분은 허벌라이프가 인수했다. 이번 매각으로 아이칸의 지분은 ...

    한국경제 | 2021.01.04 15:34 | YONHAP

  • thumbnail
    [이건호 칼럼] '지뢰밭 주총'이 두려운 기업들

    ... 선출한다면 소버린 같은 투기세력이 감사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SK는 경영권 방어 비용으로 약 1조원을 썼고 소버린은 2005년 1조원가량의 차익을 얻고 빠져나갔다. 2005년 KT&G 지분 6.6%를 확보하며 2대주주에 오른 칼아이칸연합은 지분을 3개 펀드에 분산한 뒤 주주제안을 통해 사외이사 1명을 선임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로도 헤르메스가 삼성물산을, 엘리엇이 삼성과 현대자동차그룹을 집요하게 괴롭혔다. 엘리엇은 정부도 찬성한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방안을 무산시키기도 ...

    한국경제 | 2020.12.14 17:45 | 이건호

  • thumbnail
    상법 개정안 통과…내년에 감사 선임해야 하는 기업 '발등의 불'

    ... 있다. 당시 이사 선임 절차를 안 거치고 개정안처럼 감사위원을 분리 선임했다면 소버린이 추천한 인사가 감사위원에 선임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재계의 주장이다.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미국의 억만장자 칼 아이칸이 KT&G과 경영권 분쟁을 벌인 사례도 있다. 2005년 KT&G의 지분을 6.6% 확보하며 2대 주주로 등극한 칼아이칸 연합은 보유 지분을 3개 펀드에 분산하고, 다음 해 주주제안을 통해 집중투표제를 요구, 사외이사 ...

    한국경제 | 2020.12.09 19:21 | YONHAP

  • thumbnail
    대주주 의결권 제한 '3%룰' 국회에 적용한다면…

    ... 선출되는 사외이사로 먼저 뽑혀야 한다. 이후 사외이사 중 감사위원 선출을 위한 2차 표결에 들어가는데 이때 최대주주를 포함해 모든 주주는 3%씩만 의결권이 인정된다. 조 의원이 언급한 KT&G 분쟁은 미국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이 단 6.6%의 지분으로 경영권 공격에 나선 사건을 말한다. 당시 칼 아이칸은 우호지분을 확보해 자신 편의 사외이사를 내세운 뒤 KT&G를 압박했다. 칼 아이칸은 지분을 3개 펀드로 나누는 ‘쪼개기 전략’을 ...

    한국경제 | 2020.11.24 17:13 | 조미현

  • thumbnail
    ESG 돛 달고 '글로벌 톱4' 순항…KT&G, 내수 강자에서 글로벌 다크호스로

    ... 대기업집단 소속 253개 상장사의 지배구조를 평가한 결과에서도 KT&G가 지배구조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KT&G는 지배구조 관련 평가에서 꾸준히 상위권에 포진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기업 사냥꾼으로 불리는 칼 아이칸 연합이 2006년 KT&G의 주식을 대량 매입해 경영권을 공격한 아픔을 겪었기 때문이다. 이 사건 이후 KT&G는 다른 기업보다 더 투명한 지배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KT&G 관계자는 “KT&G는 ...

    한경Business | 2020.11.16 19:30

  • thumbnail
    "당뇨약 엠파글리플로진, 심부전 치료에 상당한 효과"

    ...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부전은 심장의 좌심방에서 혈액을 받아 이를 전신에 펌프질해 내보내는 좌심실 기능에 이상이 생겨 체내의 모든 기관과 조직에 대한 혈액 공급이 부족해지는 질환이다.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Icahn School of Medicine at Mount Sinai) 죽상경화성 혈전 연구실(Atherothrombosis Research Unit)의 후안 바디몬 교수 연구팀이 만성 심부전 환자 84명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0.11.16 09:27 | YONHAP

  • 저금리에 생명·연금보험 손 떼는 AIG…내년 3월 CEO도 교체

    ... 한층 강화됐다. 앞으로 수 년간 초저금리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AIG뿐 아니라 상당수 보험회사들이 생명보험 사업에서 고전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는 이유다. 생명·연금보험 부문 분사는 칼 아이칸, 존 폴슨 등 행동주의 투자자들이 주장했던 개혁안이다. 앞서 2015년과 2016년 두 차례 주주총회에서 안건에 올랐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에는 AIG 안팎에서는 사업 다각화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 힘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20.10.27 15:59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