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비키 홀럽 옥시덴털페트롤리엄 CEO, 코로나發 저유가 위기 돌파할까

    ... 올해 국제 유가를 배럴당 평균 55~65달러로 예측했으나 이달 유가는 25~30달러 선에 불과하다. 인수 과정에서 끌어다 쓴 부채 때문에 재무구조도 크게 악화했다. 홀럽 CEO의 자리도 흔들리고 있다. 행동주의 투자자인 칼 아이칸은 지난 3월 옥시덴털 지분율을 10% 가까이로 늘린 뒤 홀럽 CEO 해임을 요구했다. 옥시덴털은 CEO 해임 대신 아이칸이 추천한 인사 일부를 이사진에 합류시키는 선에서 합의했다. 홀럽 CEO는 다양한 비상경영 조치를 내놓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5.07 15:15 | 선한결

  • "이재용, 경영 외적 일에 발목잡힌 기업인 모습 안타까워…경영 전념할 계기 됐으면"

    ... 부회장의 사과와 선언이 다른 기업에 대한 압박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하는 시각도 없지 않았다. 다른 그룹 고위관계자는 “삼성이 시도하는 걸 다른 그룹들이 무턱대고 받아들일 경우 ‘소버린 사태’ ‘칼 아이칸의 KT&G 공격’ 같은 일도 벌어질 수 있다”며 “지배구조는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지금 삼성에 필요한 것은 백 마디 말보다 ...

    한국경제 | 2020.05.06 17:40 | 김재후

  • thumbnail
    미 연구진 "뉴욕서 퍼진 코로나19, 주로 유럽 관광객에서 유입"

    뉴욕대·아이칸 의대 연구결과…"중국 입국금지 이후에도 유럽서 들어와" 미국 뉴욕을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시아가 아니라 주로 유럽 지역 관광객들로부터 처음 유입됐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뉴욕대와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대가 3월 중순부터 뉴욕의 코로나19 환자들에게서 채취한 바이러스의 유전자 서열을 분석한 결과, 대다수가 유럽에서 온 바이러스에 전염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0.04.09 19:27 | YONHAP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강성부의 KCGI 펀드, 한진칼과 싸울 때 아냐

    ... 규제했다. ‘헤지펀드의 대부’ 격인 조지 소로스가 자신이 운용하던 타이거펀드 등의 자금을 고객에게 되돌려주면서 뒷전으로 물러난 것도 이때다. 하지만 엘리엇매니지먼트 운용자인 폴 싱어와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칼 아이칸 등은 새로운 규제 환경에서 적극 변신해 나갔다. ‘주주가치 극대화’와 ‘지배구조 개선’이라는 명목을 내걸고 투자 대상 기업의 모든 것을 간섭하는 능동적인 자세로 바뀌었다. 금융위기 이후 ...

    한국경제 | 2020.04.05 17:30

  • thumbnail
    제록스, 코로나19 불확실성에 HP 적대적 인수 중단

    ... 지난달 HP 주주들과 만나 인수합병의 긍정적인 효과에 대해 논의했던 제록스는 HP가 협상 내내 `지연 전술'을 폈다고 지적했다. 양사의 합병은 2006년 한국의 KT&G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기도 했던 미국의 억만장자 투자자 칼 아이칸의 주도로 작년부터 11개월 이상 진행됐다. 아이칸은 제록스 지분 10.6%를 보유한 최대 주주로, 작년 12억달러 상당의 HP 주식을 매입했다. 이들 양사의 합병 불발 소식이 전해진 후 주식시장에서 HP 주가는 약보합세를 나타냈으며, ...

    한국경제 | 2020.04.01 13:39 | YONHAP

  • thumbnail
    美 상업용 모기지 연쇄 부도 조짐…금융위기 공포

    ... 요청했다. 글로벌 패션업체 H&M 미국 지사도 임대인들과 미국 내 매장의 임차료 유예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미국의 상업용 모기지 채권시장이 조만간 붕괴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행동주의 투자자로 유명한 칼 아이칸 아이칸엔터프라이즈 회장은 지난 14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상업용 모기지 채권시장을 상대로 공매도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공매도란 주식과 채권 가격 하락이 예상될 때 주식 등을 빌려 매도 주문을 내는 ...

    한국경제 | 2020.03.30 15:21 | 정연일

  • thumbnail
    궁지 몰린 미 셰일기업, 경영 개입 나선 아이칸 요구 수용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투자자 칼 아이칸이 유가 급락으로 위기에 처한 미국 셰일 기업을 상대로 경영 개입에 나선 끝에 자신의 요구를 관철했다. 25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최대 셰일업체 중 하나인 옥시덴탈 페트롤륨은 이날 아이칸의 측근 두 명을 이사로 임명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두 명의 이사는 향후 신설될 이사회 감시 위원회에도 참여해 옥시덴탈의 기업 및 자산 인수 계획을 사전에 보고받게 된다. 아이칸은 ...

    한국경제 | 2020.03.26 09:5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미 상가 시장도 압박…3조달러 대출 부실화 우려

    ... 튀게 된다. 코로나19 여파로 항공·관광·셰일 산업 등에 빌려준 대출의 부실이 우려되는 가운데 상업용 부동산을 담보로 한 3조 달러(약 3천700조원)에 육박하는 대출마저 부실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억만장자 투자자 칼 아이칸은 이달 초 CNBC에 출연해 "(상업용 부동산에서도) 문제가 터지겠지만 다들 이에 대해선 생각하지도 않고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부동산 펀드 운용사 콜로니 캐피털의 토머스 버락 최고경영자는 안정적인 부동산에서도 수익 창출이 ...

    한국경제 | 2020.03.25 11:06 | YONHAP

  • thumbnail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 이번엔 美 셰일기업 '정조준'

    ‘기업 사냥꾼’으로 이름난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사진)이 미국 에너지기업 옥시덴탈 페트롤리움 지분을 대폭 늘린 뒤 최고경영자(CEO)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아이칸이 이끄는 투자기업 아이칸엔터프라이즈는 이날 옥시덴탈 지분을 9.9%로 늘렸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말 지분은 2.5% 수준이었으나 6600만 주 이상을 새로 사들였다. 아이칸은 이와 함께 비키 홀럽 옥시덴탈 CEO의 ...

    한국경제 | 2020.03.13 17:21 | 선한결

  • 아이칸 "옥시덴탈 CEO 해임하라…인수 '도박' 실패"

    ‘기업 사냥꾼’으로 이름난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미국 에너지기업 옥시덴탈 페트롤리움을 지분을 대폭 늘린 뒤 옥시덴탈 최고경영자(CEO)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아이칸이 이끄는 투자기업 아이칸엔터프라이즈는 이날 옥시덴탈 지분을 9.9%로 늘렸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말 지분은 2.5% 수준이었으나 6600만 주 이상을 새로 사들였다. 아이칸은 이같은 발표와 함께 비키 홀럽 ...

    한국경제 | 2020.03.13 15:00 | 선한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