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투자업계 스티브 잡스'  레이 달리오의 투자 철학

    ... 원칙 전파 [한경비즈니스 = 이홍표 기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투자 구루는 많다.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을 비롯해 '헤지펀드의 전설' 조지 소로스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 회장,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 아이칸엔터프라이즈 설립자, '수학의 대가' 짐 사이먼스 르네상스테크놀로지 설립자 등이 그들이다. 특히 최근 들어 주목받는 인물이 하나 더 생겼다. 세계 최대의 헤지펀드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를 이끄는 레이 달리오 최고경영자(CEO)다. ...

    한경Business | 2019.10.08 10:11

  • 구글 현금 139조원…'10년 1위' 애플 추월

    ... 자산(2분기 1020억달러)을 웃도는 수치다. 애플의 현금 자산은 2017년 말 역대 최고치인 1630억달러(약 193조원)에 달했지만 주주들의 요구로 이를 차츰 줄이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 등 주주들이 애플에 막대한 현금을 쥐고 있지 말라고 압박한 영향이 크다”고 했다. 애플은 이 같은 주주들의 요구를 수용해 최근 18개월간 자사주를 매입하고 배당금 지급에 나섰다. 연구개발(R&D) 예산도 매출의 15% ...

    한국경제 | 2019.08.01 15:00 | 심은지

  • thumbnail
    [심은지의 글로벌컴퍼니] 칼 아이칸에 발목 잡힌 '옥시덴탈'

    ‘기업 사냥꾼’이라고 불리는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미국 정유회사 옥시덴탈을 상대로 소송을 걸었다. 이달 초 옥시덴탈이 셰일전문 업체 아나다코를 너무 비싸게 샀다는 이유에서다. 아이칸은 옥시덴탈의 지분을 약 5%가량(16억달러 규모) 보유한 주요 주주다. 3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 등에 따르면 헤지펀드 투자자인 칼 아이칸은 “옥시덴탈 이사회가 550억달러에 아나다코 인수하기로 한 건 잘못된 판단”이라며 ...

    한국경제 | 2019.05.31 09:51 | 심은지

  • thumbnail
    옥시덴탈, 쉐브론 제치고 아나다코 인수

    ... 인수가의 절반을 현금으로 제시한 옥시덴탈의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현금 인수 비율이 높아지면 아나다코 인수를 반대하는 옥시덴탈 주주들의 표대결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옥시덴탈의 주요 주주 중 한명인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도 이번 인수를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키 홀럽 옥시덴탈 최고경영자(CEO)의 전략적 승리라는 분석도 나온다. 그는 쉐브론과의 계약을 파기시키기 위해 아나다코 이사회를 압박하고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의 100억달러 투자를 ...

    한국경제 | 2019.05.09 14:20 | 심은지

  • thumbnail
    기업 氣 살리는 로펌…해외 진출·경영권 방어 '해결사' 변신

    ... 경영권 관리 분쟁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광장 관계자는 “기업의 경영권 관련 법적 분쟁의 자문부터 소송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가능하도록 했다”며 “우리는 KT&G-칼 아이칸, SK그룹-소버린, 한진칼-KCGI 등의 적대적 M&A를 대리해 모두 완승을 거둬 자타 공인 국내 최고 로펌으로 입지를 굳혔다”고 말했다. 노동과 회계 이슈에도 ‘철통 방어선’ 법무법인 율촌은 ...

    한국경제 | 2019.04.24 17:05 | 박종서

  • thumbnail
    로펌업계 기업자문 서비스 '백가쟁명'…위기의 한국 기업 보호가 최대 화두

    ... 관리 분쟁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광장 관계자는 “기업의 경영권 관련 법적 분쟁에 대해 자문에서부터 소송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가능하도록 했다”며 “우리는 KT&G-칼 아이칸, SK그룹-소비린, 한진칼-KCGI 등의 적대적 M&A를 대리할 때 모두 완승을 거둬 자타공인 국내 최고 로펌으로 입지를 굳혔다”고 말했다. 광장은 조세와 공정거래와 관련한 분야에서 잠재적으로 문제가 될 여지가 ...

    한국경제 | 2019.04.22 11:55 | 박종서

  • thumbnail
    거침없는 KCGI에 주목받는 주주 행동주의

    ... 5%를 사들이고 우선주 소각 등을 요구한 사례가 있었다. 헤르메스는 삼성물산 주가 조작 혐의(증권거래법 위반)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고발을 당하기도 했으나 무죄 판결을 받았다. 또 2005년에는 미국의 '큰손' 투자자 칼 아이칸이 헤지펀드 스틸파트너스와 연합해 KT&G의 지분 6.59%를 확보해 1천500억원의 차익을 올리기도 했다. 2015년에는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엘리엇)가 삼성물산의 지분 7.12%를 취득하고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

    한국경제 | 2019.02.06 07:08 | YONHAP

  • thumbnail
    한진칼 시작일 뿐…행동주의, 지배구조 '골골' 기업 겨눈다

    ... 기업의 평균 시가총액은 2010년 240억 달러에서 2016년 460억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행동주의 투자자의 공격 빈도수 또한 2016년에 280회 정도로 2010년보다 2.5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한국에서는 2006년 칼 아이칸 연합이 KT&G의 주식을 대량 매입해 경영권을 위협한 사례가 유명합니다. 2005년 9월부터 2006년 12월까지 KT&G의 자회사인 인삼공사의 매각과 부동산 자산 처분 등을 요구하고 위임장경쟁을 통해 이사회에 진출하는 등 ...

    뉴스래빗 | 2018.11.26 09:04 | 김민성/박진우

  • thumbnail
    외국인 들어오자 '低 PER株 투자' 러시…'우물 안' 개미들은 환호했다

    ... 둘러싼 외국 기관투자가들의 질문에 답하느라 진땀을 빼야 했다. 경영권 간섭을 통한 단기 수익 추구로 기업을 곤경에 빠뜨리기도 했다. 2003년 소버린자산운용은 SK의 2대주주(지분율 15%)로 올라선 뒤 경영진의 퇴진을 요구했다. 아이칸파트너스는 2006년 스틸파트너스와 연합하는 방식으로 KT&G 2대주주(7%)로 올라 주가 부양책을 요구했다. 엘리엇매니지먼트는 2015년 기습적으로 삼성물산의 3대주주(7%) 지위를 확보했다고 밝히며 삼성물산-제일모직 간 합병에 ...

    한국경제 | 2018.11.23 18:16 | 이태호

  • 한국뇌연구원,우울증 치료물질 탐색기술 이전

    ... 제약기업 보로노이㈜에 이전한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뇌연구원과 보로노이(주)는 19일 대구시 동구 한국뇌연구원 본관 2층에서 기술이전 협약식을 체결한다. 이 기술은 한국뇌연구원 뇌질환연구부 구자욱 박사 연구팀이 美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과 3년간의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지난 6월 ‘항체침투기술’이전에 이어 설립이후 두 번째 기술이전이다. 본 기술은 우울증 발병에 사회적 스트레스와 특정 뇌신경 분비물질의 증가가 동시에 기여한다는 ...

    한경헬스 | 2018.11.19 11:21 | 오경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