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저금리에 생명·연금보험 손 떼는 AIG…내년 3월 CEO도 교체

    ... 한층 강화됐다. 앞으로 수 년간 초저금리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AIG뿐 아니라 상당수 보험회사들이 생명보험 사업에서 고전을 면치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는 이유다. 생명·연금보험 부문 분사는 칼 아이칸, 존 폴슨 등 행동주의 투자자들이 주장했던 개혁안이다. 앞서 2015년과 2016년 두 차례 주주총회에서 안건에 올랐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에는 AIG 안팎에서는 사업 다각화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 힘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20.10.27 15:59 | 박상용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 감사위원 분리선출의 법적 쟁점과 대응 방안

    ... 몰각시킨다는 비판이 많았다. 반면에 감사위원 선임 시 3% 의결권 제한 규정 적용은 위에서 살펴본 재산권 침해의 문제점이 있으므로 이를 완화하는 일괄선출 방식이 보다 타당하다는 주장도 있었다. 이러한 논란은 KT&G와 칼 아이칸 사이의 경영권 분쟁 사건에서 가처분 소송을 통해서 정면으로 다뤄졌다. 당시 대전지방법원은 이에 대한 별도의 주주제안 등이 없는 이상 이사회에서 분리선출 혹은 일괄선출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다. 그 후 2009년 자본시장과 ...

    한국경제 | 2020.10.22 05:30

  • thumbnail
    [시론] '헤지펀드 보호법안' 당장 폐기해야

    ... 선임된 이사 중에서 다시 총회 2차 투표로 선임하도록 상법이 개정됐다. 감사위원이 이사인 만큼 당연히 이렇게 돼야 하는데 그동안은 회사 자율에 맡겼다. 이렇게 개정된 배경에는 2005년 KT&G를 공격한 미국계 헤지펀드 칼 아이칸의 문제 제기와 소송이 일조(一助)했다. 칼 아이칸은 패소했지만 법무부는 그 요구가 타당한 것으로 인정해 상법을 개정한 것이다. 그런데 이사와 감사위원의 분리선임을 강제하는 상법 개정안이 경제민주화라는 가면을 쓰고 나타났다. 칼 아이칸의 ...

    한국경제 | 2020.10.18 18:09

  • thumbnail
    [단독] 박용진 의원 "삼성생명법, 국회에서 바뀔 수 있다"

    ... 대기업들이 과거 지배구조를 바꾸는 과정에서 엘리엇매지니먼트와 같은 해외 헤지펀드의 공격을 받았던 경험을 갖고 있다. “‘엄살 버전 2’라고 할 수 있다. 과거 한국 기업을 공격했던 해외 펀드는 칼 아이칸, 소버린, 엘리엇 정도다. 공격받은 기업들이 어떻게 됐나. 더 좋아졌다는 평가도 있다. 기업의 총수들은 전전긍긍했을 지 모르지만, 공격을 받았던 기업들은 지배구조가 투명해지고 주주들에게 배당을 더 많이 했다. 엘리엇의 공격을 받은 ...

    한국경제 | 2020.10.08 14:57 | 좌동욱/이동훈

  • thumbnail
    테라젠바이오, 국제 약물반응예측 AI 대회 '드림챌린지' 준우승

    ... 통해 주최 측에서 제시한 30개의 비식별 약물에 대한 515종의 세포주별 반응을 예측했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 바이오벤처와 주요 대학 연구팀을 비롯해, 세계 1위 암 병원인 미국 MD앤더슨암센터, 하버드메디컬스쿨, 마운트시나이아이칸의대, 영국 케임브리지대, 중국 칭화대 등이 참가했다. 테라젠바이오는 빅데이터 및 바이오인포매틱스 담당 직원들로 팀을 이뤄 참가해 종합 2위에 올랐다. 우승은 핀란드 헬싱키대 연구팀이 차지했다. 테라젠바이오는 지난해 대회에서도 ...

    바이오인사이트 | 2020.09.08 11:00 | 한민수

  • thumbnail
    "잡스 없인 망한다"던 애플…팀 쿡, '꿈의 시총 2조弗' 키운 비결

    ... 하며 언론 기고문을 통해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이들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투자자 및 정부 관계에선 유연성을 발휘한다. 애플의 주요 투자자였던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은 2013년 “애플이 투자자에게 수익을 더 분배하라”고 압박했다. 쿡은 사내 자문단의 반대에도 칸의 요구를 수용해 300억달러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이는 워런 버핏이 애플 주식을 사야겠다고 한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

    한국경제 | 2020.08.23 17:55 | 박상용

  • thumbnail
    '로빈후드' '청춘부추'… 글로벌 자산 시장 뒤흔든  밀레니얼의 반란

    ... 거래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로빈후드는 미국 밀레니얼 세대의 투자자들을 일컫는 말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로빈후드들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미 주식 시장에서 상상 이상의 영향력을 나타내고 있다. 이를 잘 보여주는 게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아이칸엔터프라이즈 회장과의 한판 승부다. 지난 5월 후반 아이칸 회장은 렌터카 업체 허츠의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허츠는 파산 보호를 신청해 주가가 대폭락한 뒤였다. 아이칸 회장이 허츠를 매각한 가격은 주당 평균 ...

    한경Business | 2020.08.18 14:50

  • thumbnail
    [이건호 칼럼] 투기자본에 판 깔아줄 상법개정안

    ...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무산시킨 전력이 있다. 엘리엇은 2015년에도 삼성물산 지분 7.12%를 사들인 뒤 제일모직과의 합병을 반대했으며 그 후유증은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이전에도 SK(소버린자산운용)와 KT&G(칼 아이칸)가 헤지펀드의 공세에 시달렸다. ‘엘리엇의 악몽’이 아직 생생한데, 정부가 투기자본에 판을 깔아줄 수 있는 내용의 상법개정안을 다시 밀어붙이면서 기업들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법무부가 입법예고한 상법개정안 ...

    한국경제 | 2020.07.22 18:12 | 이건호

  • thumbnail
    코로나 집단면역, 생각보다 가까이 있을 수 있다

    ... 결론지었다. 그가 어떻게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는 최근 별다른 여행을 하지 않았는데 그의 아이들도 감염됐다. 파리 샤를드골 공항 근처 슈퍼마켓에서 일했던 그의 아내가 전파했을 가능성이 있다. 뉴욕에 있는 마운트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 연구진은 올 2~3월 뉴욕시 환자로부터 채취한 혈액 샘플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검사를 했다. 그들은 2월 23일부터 3월 15일까지 응급실 환자의 1.4~3.2%, 다른 일반 환자의 0.9~1.6%에서 항체가 있다는 ...

    한국경제 | 2020.07.16 15:18 | Allysia Finley

  • thumbnail
    [사이테크 플러스] 어린이 코로나19 중증 적은 이유는…폐 생리·면역기능 차이

    ... 어른들보다 적어 바이러스 침투가 어렵다는 것이다. 연구를 이끈 매튜 하팅 박사는 "ACE2는 바이러스 침투에 매우 중요한데 ACE2는 어린이에서는 발현량이 적고 나이가 들면서 늘어난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 뉴욕시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의대 연구팀이 지난 5월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보고한 연구 결과와도 일치한다. 이들은 4~60세 천식환자 305명의 ACE2 유전자 발현 정도를 분석한 결과 나이가 증가할수록 ACE2 발현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

    한국경제 | 2020.07.10 08: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