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업 氣 살리는 로펌…해외 진출·경영권 방어 '해결사' 변신

    ... 경영권 관리 분쟁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광장 관계자는 “기업의 경영권 관련 법적 분쟁의 자문부터 소송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가능하도록 했다”며 “우리는 KT&G-칼 아이칸, SK그룹-소버린, 한진칼-KCGI 등의 적대적 M&A를 대리해 모두 완승을 거둬 자타 공인 국내 최고 로펌으로 입지를 굳혔다”고 말했다. 노동과 회계 이슈에도 ‘철통 방어선’ 법무법인 율촌은 ...

    한국경제 | 2019.04.24 17:05 | 박종서

  • thumbnail
    로펌업계 기업자문 서비스 '백가쟁명'…위기의 한국 기업 보호가 최대 화두

    ... 관리 분쟁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광장 관계자는 “기업의 경영권 관련 법적 분쟁에 대해 자문에서부터 소송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가능하도록 했다”며 “우리는 KT&G-칼 아이칸, SK그룹-소비린, 한진칼-KCGI 등의 적대적 M&A를 대리할 때 모두 완승을 거둬 자타공인 국내 최고 로펌으로 입지를 굳혔다”고 말했다. 광장은 조세와 공정거래와 관련한 분야에서 잠재적으로 문제가 될 여지가 ...

    한국경제 | 2019.04.22 11:55 | 박종서

  • thumbnail
    거침없는 KCGI에 주목받는 주주 행동주의

    ... 5%를 사들이고 우선주 소각 등을 요구한 사례가 있었다. 헤르메스는 삼성물산 주가 조작 혐의(증권거래법 위반)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고발을 당하기도 했으나 무죄 판결을 받았다. 또 2005년에는 미국의 '큰손' 투자자 칼 아이칸이 헤지펀드 스틸파트너스와 연합해 KT&G의 지분 6.59%를 확보해 1천500억원의 차익을 올리기도 했다. 2015년에는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엘리엇)가 삼성물산의 지분 7.12%를 취득하고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

    한국경제 | 2019.02.06 07:08 | YONHAP

  • thumbnail
    한진칼 시작일 뿐…행동주의, 지배구조 '골골' 기업 겨눈다

    ... 기업의 평균 시가총액은 2010년 240억 달러에서 2016년 460억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행동주의 투자자의 공격 빈도수 또한 2016년에 280회 정도로 2010년보다 2.5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한국에서는 2006년 칼 아이칸 연합이 KT&G의 주식을 대량 매입해 경영권을 위협한 사례가 유명합니다. 2005년 9월부터 2006년 12월까지 KT&G의 자회사인 인삼공사의 매각과 부동산 자산 처분 등을 요구하고 위임장경쟁을 통해 이사회에 진출하는 등 ...

    뉴스래빗 | 2018.11.26 09:04 | 김민성/박진우

  • thumbnail
    외국인 들어오자 '低 PER株 투자' 러시…'우물 안' 개미들은 환호했다

    ... 둘러싼 외국 기관투자가들의 질문에 답하느라 진땀을 빼야 했다. 경영권 간섭을 통한 단기 수익 추구로 기업을 곤경에 빠뜨리기도 했다. 2003년 소버린자산운용은 SK의 2대주주(지분율 15%)로 올라선 뒤 경영진의 퇴진을 요구했다. 아이칸파트너스는 2006년 스틸파트너스와 연합하는 방식으로 KT&G 2대주주(7%)로 올라 주가 부양책을 요구했다. 엘리엇매니지먼트는 2015년 기습적으로 삼성물산의 3대주주(7%) 지위를 확보했다고 밝히며 삼성물산-제일모직 간 합병에 ...

    한국경제 | 2018.11.23 18:16 | 이태호

  • 한국뇌연구원,우울증 치료물질 탐색기술 이전

    ... 제약기업 보로노이㈜에 이전한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뇌연구원과 보로노이(주)는 19일 대구시 동구 한국뇌연구원 본관 2층에서 기술이전 협약식을 체결한다. 이 기술은 한국뇌연구원 뇌질환연구부 구자욱 박사 연구팀이 美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과 3년간의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지난 6월 ‘항체침투기술’이전에 이어 설립이후 두 번째 기술이전이다. 본 기술은 우울증 발병에 사회적 스트레스와 특정 뇌신경 분비물질의 증가가 동시에 기여한다는 ...

    한경헬스 | 2018.11.19 11:21 | 오경묵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금리 vs 주가 전쟁에 뛰어든 옐런

    ... Fed에 대한 비난은 비생산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자신과 2012년부터 올 초까지 함께 일하며 FOMC 회의에서 단 한 번도 반대표를 던지지 않았던 제롬 파월 현 의장에 대한 엄청난 응원인 셈입니다. 월스트리트의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도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의 강세장은 일부 Fed 덕분일 수 있다"면서 "하지만 나중에 큰 댓가를 치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역시 금리를 올려야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이들의 ...

    한국경제 | 2018.10.16 07:23 | 김현석

  • thumbnail
    [유병연의 데스크 시각] '한국판 엘리엇' 키우겠다는데…

    ... 적대적 M&A가 30%에 달할 정도로 기업 입장에선 수난의 시기였다. 행동주의로 무장한 헤지펀드들은 인수한 회사 가치를 단기간에 끌어올리기 위해 기업 분할·매각, 대량 해고 등을 무차별적으로 단행했다. 칼 아이칸, 제임스 골드스미스 등이 ’기업 사냥꾼’으로 이름을 떨쳤다. 이들 헤지펀드에 ‘탐욕의 약탈자’ ‘벌처(vulture·대머리독수리) 펀드’라는 악명이 붙은 것도 ...

    한국경제 | 2018.10.14 17:57 | 유병연

  • thumbnail
    [다산 칼럼] '애플 신화'의 핵심 메시지

    ... 미치고 있다.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 후폭풍도 우려된다. 매출의 20%가 중국에서 창출되는데 중국에서 만드는 애플 기기와 부속품이 관세 부과 대상이 될 전망이다. 주주자본주의의 압력도 거세다. 칼 아이칸 같은 행동주의 투자자의 단골 타깃이 되고 있다. 상반기 435억달러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3월 1000억달러 추가 매입 계획도 발표한 바 있다. 2012년 이후 배당 및 자사주 매입으로 2880억달러를 주주에게 환원했다. ...

    한국경제 | 2018.09.16 18:00

  • thumbnail
    활개치는 행동주의 펀드… 상반기 136개 기업 공격했다

    ... 있다”고 보도했다. 행동주의 펀드는 올 상반기 모두 119명을 투자회사 이사회에 진출시켰다. 1년 전에 비해 75% 증가한 수치다. 행동주의 펀드가 기업 이사회 통제권을 점점 더 많이 확보하고 있다는 뜻이다. 칼 아이칸이 이끄는 아이칸엔터프라이즈는 제록스 이사회에 진출한 뒤 후지필름과의 합병을 무산시켰다. 프록터앤드갬블(P&G),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이사회에도 행동주의 투자자가 참여하고 있다. 이사회를 압박해 회사를 매각하도록 한 사례도 있다. ...

    한국경제 | 2018.07.13 17:51 | 뉴욕=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