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산 칼럼] 기업 사냥꾼과 싸우려면

    ... 노력을 일거에 무산시켰다. 한국 기업이 더 이상 헤지펀드의 ‘기업 사냥’에서 자유롭지 않음이 확인되는 진실의 순간이었다. 행동주의 펀드는 주가가 낮거나 지배구조가 취약한 기업을 타깃으로 삼는다. 폴 싱어, 칼 아이칸, 빌 애크먼, 넬슨 펠츠 등이 대표적인 행동주의 투자자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으로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경영권 승계를 추진했지만 싱어가 이끄는 엘리엇의 도전에 주총 ‘표 대결’도 ...

    한국경제 | 2018.06.17 18:18

  • thumbnail
    현대車 "지배구조개편, 기존주주에 유리… ISS가 시장 호도"

    ... 있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는 이날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기업에 대한 행동주의 펀드의 경영 간섭이 지나치다고 성토했다. 정구용 상장회사협의회 회장은 “2003년 SK에 대한 소버린의 공격, 2006년 칼 아이칸의 KT&G 경영권 위협, 2015년 엘리엇의 삼성 공격에 이어 이번엔 현대차그룹이 대상에 올랐다”며 “국내 기업이 행동주의 펀드에 무방비로 당했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8.05.16 17:34 | 장창민/임근호

  • thumbnail
    윤상직, 포이즌필 담은 상법 개정안 발의…"엘리엇 방지법"

    ... 하지만 최근 외국 자본과 국내 기업간 경영권 분쟁이 잇따르면서 재계를 중심으로 경영권 방어 장치의 강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특히, 최근 엘리엇은 현대차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발표하면서 현대차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SK는 지난 2003년 헤지펀드 소버린, KT&G는 2006년 미국의 억만장자 칼 아이칸과 경영권 분쟁을 겪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5.15 08:06

  • thumbnail
    포이즌필 담은 상법 개정안 발의…윤상직 "엘리엇 방지법"

    ... 있다. 특히 최근에는 엘리엇이 현대차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발표하면서 현대차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SK㈜는 지난 2003년 헤지펀드 소버린, KT&G는 2006년 미국의 억만장자 칼 아이칸과 경영권 분쟁을 겪기도 했다. 앞서 권성동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 10명은 지난해 11월에 비슷한 내용의 상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윤 의원은 "국내 기업이 해외 투기 자본의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며 "제2의 ...

    한국경제 | 2018.05.15 06:32 | YONHAP

  • 후지필름, 제록스 인수 무산…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 개입

    ... 반발로 무산됐다. 양사의 합병을 추진했던 제록스 최고경영자(CEO)와 이사진이 모두 물러나고 그 자리를 행동주의 투자자 측 인사들이 채우게 됐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제록스는 후지필름과의 합병 계획을 철회하고 칼 아이칸(지분율 9.7%), 다윈 디슨(15.2%) 등 대주주들과 새로운 협상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투자 기업의 경영에 참여해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행동주의 투자자다. 제록스는 합병 철회 사유로 후지필름 측이 정해진 ...

    한국경제 | 2018.05.14 19:34 | 도쿄=김동욱

  • thumbnail
    아이칸 vs 빌 애커먼… 두 월가 거물의 '15년 악연'

    “나는 칼 아이칸이다. 빌 애커먼이 하는 짓은 옳지 않다. 반대편에 돈을 걸겠다.” 다단계 판매회사 허벌라이프의 마이클 존슨 최고경영자(CEO)는 2012년 12월 크리스마스에 ‘발신자 표시 제한’ 글귀가 뜬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기업에 투자한 뒤 주가를 올리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행동주의 투자자인 애커먼 퍼싱스퀘어 CEO가 허벌라이프를 “피라미드 사기 회사”라며 공격한 지 ...

    한국경제 | 2018.04.25 19:47 | 김현석

  • [사설] '50% 배당' 요구하는 헤지펀드와 기업 미래 논할 수 있겠나

    ... 개편안대로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가 합병하면 현대차와 기아차 보유지분은 불필요해진다. 이 때문에 실현 불가능한 지주사 전환을 빌미로, 자사주 소각과 고율 배당을 이끌어내려는 게 엘리엇의 속내로 해석되고 있다. 2006년 칼 아이칸의 KT&G 경영권 공격, 2015년 엘리엇의 삼성물산 압박 등처럼 전형적인 ‘치고 빠지기’ 수법으로 읽힌다. 엘리엇은 “지주사 전환을 통해 경쟁력 있는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로 재탄생할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2018.04.24 17:50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주식 팔아치우는 칼 아이칸

    월스트리트의 유명 행동주주 투자자인 칼 아이칸이 잇따라 보유한 기업 지분을 매각하고 있다. 일부에선 ‘아이칸이 증시가 고평가됐다고 판단해 서서히 탈출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아이칸은 작년 말부터 증시가 너무 올랐다며 폭락 가능성을 우려해왔다. 아이칸엔터프라이즈는 16일(현지시간) 트로피카나엔터테인먼트 지분 84%를 18억5000만달러에 엘도라도리조트에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트로피카나는 미국 뉴저지주 애틀랜틱시티에 ...

    한국경제 | 2018.04.17 07:22 | 김현석

  • 법정으로 간 후지필름의 제록스 인수

    ... 일본 후지필름의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제록스 3대주주로 행동주의 투자자인 다윈 디슨이 이번 인수합병(M&A)에 반대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디슨의 배후에는 제록스 1대주주면서 역시 행동주의 투자자인 칼 아이칸이 버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슨과 아이칸은 제록스 지분 24.9%를 보유하고 있어 이들이 반대하면 합병이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디슨은 “제록스 이사회가 지난해 11월 ...

    한국경제 | 2018.04.16 19:30 | 설지연

  • thumbnail
    [뉴스의 맥] 현대車 흔드는 '엘리엇 사태'… 韓 경영권 방어장치 절실

    ...드의 대부’ 격인 조지 소로스가 자신이 운용하던 타이거펀드 등의 자금을 고객에게 되돌려주면서 헤지펀드 활동이 위축 국면에 들어간 것도 이때부터다. 하지만 엘리엇매니지먼트 운용자인 폴 싱어와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칼 아이칸 등은 새로운 규제환경에 적응해 나갔다. ‘주주가치 극대화’라는 명목을 내걸고 투자 대상 기업의 모든 것을 간섭하는 능동적인 자세로 바뀐 것이 행동주의 헤지펀드다. 금융위기 이후 수익률에 목말라 하는 투자자들은 ...

    한국경제 | 2018.04.10 1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