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1-520 / 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T&G, 아이칸 요구 주총 안건 포함

    KT&G는 14일 이사회를 열어 최근 아이칸측이 주주제안으로 추천한 후보 3명을 사외이사 후보에 포함,주총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 또 아이칸측이 요구한 집중투표제도 실시키로 했다. KT&G 관계자는 13일 "아이칸측의 사외이사 후보 추천은 주주제안인 만큼 사외이사후보추천위를 열어 결격사유를 판단한 뒤 받아들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집중투표제도 정관상 배제조항이 없기 때문에 주주제안이 나오면 당연히 실시토록 돼 있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06.02.13 00:00 | 정종태

  • [사설] (14일자) 주시해야 할 외국인의 기업사냥

    KT&G를 공격하고 있는 칼 아이칸이 사외이사 선임을 관철시키기 위해 이번 주총에서 표대결을 선언함으로써 올해 주총시즌의 최대 이슈로 부각(浮刻)되고 있는 양상이다. 여기에 투기펀드 등 외국자본이 지난해 국내 상장기업 지분 5% 이상을 취득한 건수가 모두 2513건으로 3년 만에 3배로 늘어났고,이들이 경영참여를 목적으로 지분을 보유중인 곳만 모두 109개사에 이른다고 한다. 외국자본의 국내기업 공격이 일상화되면서 우량기업의 경영권까지 크게 위협받고 ...

    한국경제 | 2006.02.13 00:00 | 추창근

  • thumbnail
    [유가증권시장 시황] (13일) 동아제약 등 제약주 동반강세

    ... POSCO(-1.87%)와 국민은행(-2.61%) 신한지주(-1.63%) SK텔레콤(-0.51%) 등 다른 시가총액 상위종목도 대체로 약세를 면치 못했다. 롯데쇼핑은 상장 이후 사흘째 약세를 보이며 공모가인 40만원 이하로 떨어졌고,칼 아이칸 쪽과의 경영권 분쟁 재료로 최근 급등세를 보인 KT&G는 4%대 급락세로 돌아섰다. 반면 제약주는 의약품 수요 확대로 고성장이 기대된다는 국내 증권사 평가에 힘입어 녹십자가 3%대 강세를 보인 것을 비롯해 동아제약 대원제약 등이 ...

    한국경제 | 2006.02.13 00:00 | 정종태

  • 아이칸이 KT&G 경영참여 요구했다는데 …

    -> 한국경제신문 2월7일자 A4면 KT&G가 미국의 기업 사냥꾼인 칼 아이칸의 표적이 되면서 외국계 자본에 의한 적대적 인수·합병(M&A) 논란이 민영화된 공기업과 은행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 KT는 물론 국민은행 등 정부 지분 매각이 끝난 은행들도 지배구조가 극히 취약,외국인의 적대적 M&A 위험에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G와 포스코 KT 등 민영화가 끝난 공기업들의 단일 최대주주는 모두 외국계 펀드인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김경식

  • KT&G 공격하는 아이칸 속내는… 중장기 보유->차익 극대화

    KT&G에 대한 경영참여를 선언한 칼 아이칸의 최종 목표가 무엇인지가 주식시장의 관심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아이칸이 중장기적으로 보유한 후 주가를 상승시킨 후 매각을 통해 차익을 얻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아이칸의 그동안 투자형태로 봤을 때 적대적 인수합병(M&A)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제금융센터는 12일 보고서를 통해 "3월 주총 후 단기매각,중장기 보유를 통한 압박 후 지분매각,적대적 인수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김용준

  • "아이칸, KT&G 인수보다 중장기 보유후 매각"

    아이칸이 KT&G를 적대적으로 인수하기 보다는 지분을 중장기로 보유해 압박한 뒤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다음 매각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융센터는 12일 `칼 아이칸의 KT&G 지분 매입과 향후 전망' 보고서에서 아이칸의 향후 움직임에 대한 시나리오로 ▲3월 주총에서 의견관철 실패후 단기 매각▲중장기 보유를 통한 압박후 지분 매각 ▲적대적인 인수합병(M&A) 등 3가지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 보고서는 3가지 시나리오 가운데 아이칸의 ...

    연합뉴스 | 2006.02.12 00:00

  • 주총시즌 개막 .. 아이칸과 표대결 KT&G 최대 관심

    ... 이들 계열사의 등기이사직을 스스로 내놓고 자신들의 경영간섭을 배제한 진정한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할지가 관심이다. ◆주총 하이라이트는 KT&G 올 주주총회의 최대관심은 KT&G다. KT&G의 지분 6.59%를 취득한 칼 아이칸 측은 공동보유자인 미국계 헤지펀드인 스틸 파트너스의 운영자 워렌 리히텐슈타인 등 3명을 자기측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고 주총에서 표 대결을 선언했다. 작년 말 현재 KT&G의 외국인 지분율은 62%다. 아이칸측은 표 대결에서 밀려도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박해영

  • thumbnail
    KT&G 공격 아이칸, 중장기 보유->차익 극대화 전략?

    KT&G에 대한 경영참여를 선언한 칼 아이칸의 최종 목표가 무엇인지가 주식시장의 관심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아이칸이 중장기적으로 보유한 후 주가를 상승시킨 후 매각을 통해 차익을 얻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아이칸의 그동안 투자행태를 감안하면 적대적 인수합병(M&A)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중장기 보유 후 매각 유력 국제금융센터는 12일 보고서를 통해 △3월 주총 후 단기매각 △중장기 보유를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김용준

  • 아이칸측 KT&G 평가차익 벌써 1천664억원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측이 KT&G[033780] 주식매집을 통해 경영참여를 선언한 뒤 주가가 상승함에 따라 12일 현재 1천664억7천만원의 평가차익을 얻은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증권선물거래소 및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아이칸 연합'으로 알려진 사모펀드 `아이칸파트너스' 등 4개 펀드는 지난해 9월 28일 4만7천여주를 장내매수한 이후 지난달 9일까지 150여 차례에 걸쳐 총 4천653억7천만원의 자금을 들여 회사 총지분의 6.59%에 달하는 ...

    연합뉴스 | 2006.02.12 00:00

  • 아이칸, 무엇을 노리나

    KT&G에 대한 경영참여를 선언한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의 최종 목표가 어디에 있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아이칸이 소버린 펀드처럼 주총 이후 곧바로 단기 차익을 챙기고 물러날 가능성과 적대적 인수.합병(M&A)을 통해 경영권을 장악할 가능성을 제기하 고 있다. 그러나 아이칸은 KT&G 지분의 중장기 보유로 현 경영진을 압박, 최대한의 차익 을 노릴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다. ◇ 아이칸, 중장기보유후 매각 가능성 ...

    연합뉴스 | 2006.0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