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1-530 / 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T&G 최대주주 프랭클린템플턴은 증시 큰손…국내 24社 지분 대량보유

    KT&G와 칼 아이칸 사이의 경영권 분쟁이 확산되면서 세계적 자산운용사인 프랭클린템플턴그룹이 새삼 증권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그룹 계열사이자 KT&G의 최대주주(7.14%)인 프랭클린뮤추얼이 아이칸측의 우호세력으로 분류되는 등 프랭클린그룹이 국내 증시에서 영향력 있는 '큰 손'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프랭클린템플턴그룹은 지금까지 미국 캐나다 싱가포르 등에 소재한 6개 계열사를 통해 국내 24개 기업에 대해 5%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이상열

  • 주총시즌 개막 .. 13일 넥센타이어등 2곳

    13일 열리는 넥센타이어와 인지컨트롤스의 주주총회를 시작으로 12월 결산법인들의 정기주총 시즌이 개막된다. 올해 최대 관심을 끄는 주총은 미국의 대표적 기업사냥꾼으로 불리는 칼 아이칸이 경영권 참여를 선언한 KT&G다. 아이칸측이 집중투표제 등을 활용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지,현 경영진이 국내외 우호지분을 확보해 이를 방어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주요 대기업들은 경영권과 관련된 큰 이슈가 없어서 비교적 '조용한' 주총을 치를 것으로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박성완

  • 주총시즌 임박..참여연대 불참에 산업계 '안도'

    ... 대기업 주총 불참을 선언해 올해는 비교적 조용한 분위기에서 주총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신규 임원을 선임하고 사업목적을 추가하는 등 사업확장을 겨냥한 정관 정비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최근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이 사외이사 선임을 요구한 KT&G의 주총이 관심사로 부각되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주총에서 어떤 요구를 내세울 지도 관심거리다. ◇ 참여연대 주총 불참에 `안도' 오는 28일 주총이 예정된 삼성전자는 작년 참여연대가 김인주 사장의 ...

    연합뉴스 | 2006.02.12 00:00

  • KT&G 자문 골드만삭스가 맡아 .. 업계 "진로 생각나네"

    ... 현금흐름이 뛰어나다는 점도 비슷하다. KT&G는 2002년 이후 매년 수천억원의 현금흐름을 기록하고 있고 진로도 당시 탁월한 현금 창출 능력을 갖고 있었다. 또 양사 모두 분할하기 용이한 사업 구조를 갖고 있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아이칸이 기업공개를 요구하고 있는 한국인삼공사는 매년 수백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는 알짜 회사다. 이와 함께 KT&G는 바이더웨이와 YTN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진로도 당시 소주사업부와 위스키사업부,생수사업,그리고 진로재팬 등 분할이 용이했던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김용준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펀드들의 신경향과 경영권 방어전략

    미국계 펀드인 칼 아이칸의 KT&G에 대한 경영참여 요구를 계기로 글로벌 펀드의 새로운 변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투자위험에 대한 민감도가 크게 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미 대안투자로 그동안 기피해 왔던 위험자산을 적극 매수하고 있다. 개도국 펀드와 광업주 펀드를 비롯해 골동품,예술품에 투자하고 심지어는 북한 채권에까지 손을 대고 있다. 투자원금에 대비한 총투자 가능금액인 레버리지 비율이 크게 높아지고 있는 점도 ...

    한국경제 | 2006.02.12 00:00 | 한상춘

  • "KT&G-아이칸, 경영권 분쟁 장기전될 듯" .. 메릴린치

    메릴린치는 KT&G와 칼 아이칸 사이의 경영권 분쟁이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다며 이 과정에서 주주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10일 분석했다. 이 증권사는 자산가치를 고려한 KT&G의 적정주가는 6만3천원이나 자사주 소각 이후 주당 배당금 상승을 반영하면 적정주가를 7만7천원까지도 볼수 있다고 설명했다. 메릴린치는 "칼 아이칸과 스틸 파트너스 쪽이 정기 주주총회에서 12명의 KT&G 이사진 가운데 적어도 한 자리를 차지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6.02.10 00:00

  • KT&G, 골드만삭스 자문사 선정 .. 아이칸측 주총 위임장 확보 나서

    경영권 분쟁에 휩싸인 KT&G가 세계적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를 자문사로 선정하는 등 '백기사 모시기'에 적극 나섰다. 아이칸측도 외국인 주주를 대상으로 사외이사 선임을 위한 주총 위임장 확보에 나서 양측 간 우호지분 확보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1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KT&G는 골드만삭스와 경영권 방어 및 향후 지배구조 개선 등에 관한 포괄적인 자문계약을 맺었다. 골드만삭스는 아이칸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 타임워너사의 자문사로 선정된 ...

    한국경제 | 2006.02.10 00:00 | 정종태

  • KT&G, 골드만삭스와 경영권방어 자문계약 체결

    최근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으로부터 경영권 위협을 받고 있는 KT&G[033780]가 세계적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와 경영권 방어를 위한 자문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KT&G 관계자는 10일 "골드만삭스와 경영권 방어 및 향후 지배구조 개선에 관한 재무자문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경영권 분쟁 사태 뿐만 아니라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주가 및 지배구조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 자문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다만, KT&G가 자사주를 우호 ...

    연합뉴스 | 2006.02.10 00:00

  • KT&G 지분경쟁 장기화 가능성-보유..CJ

    10일 CJ투자증권 정재원 연구원은 KT&G에 대해 아이칸 파트너스와 장기적인 지분 경쟁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투자의견을 보유로 유지했다. 지분 구성상 뚜렷한 대주주가 없는 상황이기는 하나 우호세력 지분을 포함하면 적대적 M&A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외국인 지분율이 62% 수준에 달해 아이칸 파트너스가 외국인들의 지지를 받을 경우 경영권 참여를 완전히 배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 아이칸의 요구에 대해 회사측에서 뚜렷한 ...

    한국경제 | 2006.02.10 00:00 | serew

  • KT&G "아이칸 요구는 무리…큰 위협 안된다"

    곽영균 KT&G 사장이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의 한국인삼공사 기업공개 제안 등 경영권 요구는 무리한 것이고, 큰 위협도 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 아이칸측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곽 사장은 9일 서울 역삼동 GS타워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기업설명회(IR)에서 최근 칼 아이칸의 주가부양책 및 사외이사 선임 요구, MBK파트너스 경영권 인수 보도 등 불거지고 있는 논란거리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국인삼공사 매각 등 아이칸의 주가 부양책 ...

    연합뉴스 | 2006.0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