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1-560 / 5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화,"KT&G 단기 모멘텀 형성..시장상회↑"

    한화증권은 6일 아이칸 파트너즈가 지난 3일 경영참가 목적으로 6.59%의 KT&G 지분매입을 공시한 것과 관련, 경영권 분쟁 가능성으로 단기 모멘텀이 형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칸측의 주요 요구사항은 인삼공사 IPO, 유휴 부동상 매각 등의 주가부양 조치의 촉구인 점을 감안할 때 주가에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예상. 최근 정부의 삼성물산에 대한 헤르메스의 투자조사, KT&G의 원칙론적 대응 등의 태도 등을 감안할 때 M&A 및 경영권 ...

    한국경제 | 2006.02.06 00:00 | ch100sa

  • [거래소시황] 나흘째 하락..1,320선 하회(10:00)

    ... 외국인의 매수세가 유입된 LG전자(0.87%)만이 소폭 상승하고 있다. POSCO는 10일만에 상승 행진을 멈췄고 약세장에서 강한 면모를 보였던 한국전력도 이틀째 내림세를 나타내며 4만원대를 밑돌고 있다. KT&G는 기업 사냥꾼 아이칸과의 경영권 분쟁 가능성이 제기되며 닷새째 상승, 5만6찬8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공모주 청약에 5조8천억원이 넘는 자금이 몰린 롯데쇼핑 상장이 9일로 다가옴에 따라 유통주 가운데 롯데미도파가 1.30% 오르며 홀로 오름세를 ...

    연합뉴스 | 2006.02.06 00:00

  • [아이칸, 왜 KT&G 노렸나] 8조 넘는 막대한 자산…경영방어 '무방비

    아이칸의 경영참여 선언으로 KT&G 사태는 소버린의 SK㈜ 사태를 닮아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KT&G측은 아이칸의 경영참여 선언에 대해 겉으로는 '원칙대로 처리할 것'이라는 담담한 반응이지만 지난 주말에도 관련 임직원이 모두 출근해 대책 회의를 갖는 등 긴장된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KT&G는 우호세력 확보에 나서는 등 오는 3월 초로 예정된 주주 총회를 앞두고 표대결 준비에 들어간 상태다. ◆아이칸,왜 KT&G 노렸나? KT&G에 ...

    한국경제 | 2006.02.05 00:00 | 고경봉

  • [사설] (6일자) KT&G 경영권 위협 속수무책인가

    미국계 펀드 칼 아이칸이 KT&G 지분 6.59%를 확보,2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이사선임 등 경영참여를 요구하고 나섰다고 한다. 이로 인한 경영권 분쟁과 적대적 M&A(기업인수ㆍ합병)의 가능성마저 높아지고 있는 양상이고 보면 앞으로의 심각한 파장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더구나 아이칸은 일부 지분을 매집한 지난해 말 이미 KT&G에 자사주 소각과 자회사인 인삼공사의 부동산 매각,배당확대 등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아이칸의 행태는 과거 SK㈜에 ...

    한국경제 | 2006.02.05 00:00 | 추창근

  • 외국인, 민영화 공기업ㆍ은행에 '눈독'

    KT&G가 미국의 기업사냥꾼인 칼 아이칸의 표적이 되면서 외국계 자본에 의한 적대적 인수·합병(M&A) 논란이 민영화된 공기업과 은행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 KT는 물론 국민은행 등 정부 지분 매각이 끝난 은행들도 지배구조가 극히 취약,외국인의 적대적 M&A 위험에 노출돼있기 때문이다. 해당 기업들로선 외국계 펀드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지만 뾰족한 경영권 방어 수단이 없어 난감해하는 실정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G와 ...

    한국경제 | 2006.02.05 00:00 | 정종태

  • thumbnail
    외국자본 표적된 민영화 기업 비상 .. 포스코등 "우리도 혹시?"

    KT&G가 미국의 기업 사냥꾼인 칼 아이칸의 표적이 되면서 외국계 자본에 의한 적대적 인수·합병(M&A) 논란이 민영화된 공기업과 은행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 KT는 물론 국민은행 등 정부 지분 매각이 끝난 은행들도 지배구조가 극히 취약,외국인의 적대적 M&A 위험에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해당 기업이나 은행들로선 외국계 펀드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지만 뾰족한 경영권 방어 수단이 없는 무방비 상태나 마찬가지여서 난감해하는 실정이다. ...

    한국경제 | 2006.02.05 00:00 | 강현철

  • KT&G "아이칸 경영참여 주총서 표결로 결정될 것"

    KT&G는 3일 아이칸 파트너스가 경영참여 목적으로 발행주식 1천700여만주를 사 6.6%의 지분을 확보했다고 공시한 것과 관련, 경영참여 여부는 주주총회에서 표결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KT&G는 아이칸 파트너스가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한 뒤 6.6%의 지분으로 의결권을 행사하겠다는 상법과 증권거래법에 허용된 주주제안을 한 만큼 관계 법령과 정관상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현행 관계 법령에는 발행주식 ...

    연합뉴스 | 2006.02.03 00:00

  • '기업 사냥꾼' 아이칸파트너스, KT&G 지분 6.59% 확보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미국의 억만장자 칼 아이칸이 KT&G의 3대 주주로 부상하며 경영 참여를 전격 선언하고 나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케이먼 아일랜드 소재의 사모투자조합인 아이칸 파트너스 마스터 펀드는 경영참여 목적으로 KT&G 발행주식 1천70여만주를 장내 매수해 6.59%의 지분을 확보했다고 3일 공시했다. 주식 매수 기간은 지난해 9월28일부터 올 1월9일까지로, 아이칸 파트너스 LP, 하이리버 리미티드 파트너십과 스틸 파트너스를 특수관계인 ...

    연합뉴스 | 2006.02.03 00:00

  • thumbnail
    아이칸, KT&G 경영참여 선언 .. '제2의 소버린' 사태로 번지나

    '칼 아이칸은 제2의 소버린인가.' 미국의 대표적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칼 아이칸이 KT&G의 지분 7% 가까이를 전격 매집,경영 참여를 공식 선언함에 따라 KT&G가 외국인 M&A(인수ㆍ합병)의 타깃이 될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등장했다. 일각에선 칼 아이칸이 이미 작년부터 KT&G 경영진을 대상으로 자사주 소각을 요구하는 등 경영권 간섭에 나선 데다 이번 지분매집 신고를 통해 이사 선임 요구까지 들고 나옴에 따라 '제2의 SK㈜ 사태'로 ...

    한국경제 | 2006.02.03 00:00 | 정종태

  • 아이칸 누구? .. 적대적 M&A로 거액챙긴 '냉혹한 협상꾼'

    '월가의 해적' '냉혹한 협상꾼'.칼 아이칸을 수식하는 말이다. 그는 1980년 이후 굵직한 전과를 곳곳에서 올렸다. 미국 정유회사 텍사코 주식을 대량으로 매집해 18개월 만에 5억달러의 이익을 남긴 것을 비롯 정크 본드로 분류되던 RJR나비스코의 회사채를 사들여 막대한 이익을 남기기도 했다. 미국 항공사인 TWA와 미 최대 철강업체인 USX를 적대적인 방법으로 인수해 세상을 놀라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타임워너가 아메리칸 온라인 ...

    한국경제 | 2006.02.03 00:00 | 조주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