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81-590 / 1,0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스라엘 해운갑부, 한진해운 M&A 시도하나

    ... "세계 해운업계에선 업체간 M&A가 활발하다는 점에서 새미 오퍼가 보유한 짐라인이 한진해운의 경쟁 선사라는 점은 지속적인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류 애널리스트는 이어 "KT&G의 지분을 인수한 칼 아이칸의 사례를 고려할 때 새미 오퍼측도 단일 최대주주로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요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도 "새미 오퍼 쪽은 짐라인을 인수한 이후 최근 공격적으로 해운 부문의 외형을 키우고 있다"며 ...

    연합뉴스 | 2006.10.12 00:00

  • SK(주) · 대림산업 등 외국인 지분율 '뚝' … 40%대로 떨어져

    ... 외국인들도 올 들어 잇달아 차익을 실현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까지 2년간 외국인 지분율이 60% 선을 유지했던 대림산업도 올초 지분율이 50%대로 떨어졌고 6월에는 40%대까지 밀려났다. 이 회사는 금년 초 KT&G와 아이칸의 경영권 분쟁이 발생했을 당시 한 외국계 증권사가 "외국인 지분율이 높은 데다 저평가됐다"며 "제2의 KT&G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었다. 외국인 지분율이 60%대 중반에 달했던 제일기획도 올 들어 외국인의 매도 ...

    한국경제 | 2006.09.24 00:00 | 고경봉

  • 자산운용사 출정준비 끝났어요

    ... 투자자가 차익 실현을 위해 매물을 내놓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죠. 하지만 자본시장이 발전할수록 주식 거래가 활발해지기 때문에 교섭이 아닌 증시에서의 주식 인수를 통한 적대적 M&A가 활발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에서 소버린이나 칼 아이칸 같은 사례가 있었지만 아직까지 이런 M&A는 생소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일이 더 많아질 것 같습니다. 외국인뿐만 아니라 내국인에 의해서도 이런 유형의 M&A가 더 자주 일어날 것입니다. 기존 경영진 입장에서는 적대적인 공격을 당한다고 ...

    Money | 2006.09.23 10:30

  • thumbnail
    美 400대 부호 재산은 최소 1조원 … 빌 게이츠 13년째 1위

    ... '건축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만들기도 한 이 가문은 그러나 20대 초반의 자매가 아버지를 상대로 재산분할 소송을 제기하는 등 '콩가루 집안'이란 불명예도 안고 있다. KT&G 경영권에 한때 간섭했던 투자자 칼 아이칸은 97억달러로 24위를 기록했다. '미디어 황제'로 군림해온 루퍼드 머독은 77억달러로 32위에 올랐으며 CNN을 창업한 뒤 밀려나 자선 사업에 주력해온 테드 터너도 19억달러(189위)로 억만장자의 명맥을 유지했다. 미국 TV대담 ...

    한국경제 | 2006.09.22 00:00 | 최규술

  • thumbnail
    '기업 사냥꾼' 아이칸 임클론社 이사회 입성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이 항암제 어비툭스로 유명한 미국 생명공학업체 임클론시스템스 이사회 입성에 성공했다. 21일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판에 따르면 임클론 공장이 있는 뉴저지주 브랜치버그에서 20일 열린 임클론 주주총회에서 아이칸과 그가 지명한 인물 2명이 새 이사로 선출됐다. 올해 초 이미 임클론 이사회에 자파 인사 1명을 진출시킨 아이칸은 이로써 총 12명으로 늘어난 임클론 이사진의 3분의 1을 장악했으며 임클론의 지분 14%가량을 확보했다. ...

    한국경제 | 2006.09.21 00:00 | 신동열

  • [볼록렌즈] "'공교육 정상화' 현 정부 입시·보습학원 1만여곳 증가"

    ○…'공교육 정상화' 내건 현 정부 들어 입시·보습학원 1만여곳 증가. '학교에선 전교조 이념교육,교과공부는 학원에서' 공교육 2원화 작전 성공. ○…"검찰수사 기록은 던져버려라…변호사 서류는 말장난",대법원장 연이은 설화로 법조계 발칵. '법관은 판결로 말한다' 금언도 찢어던지고? ○…아이칸·장하성·우리투자증권,자산주 공격으로 잇달아 재미. 유동성 넘치는데 투자는 뒷걸음,대표적 저평가 자산주 '대한민국주(株)' 비상.

    한국경제 | 2006.09.21 00:00 | 이학영

  • "펀드자본주의 逆기능 차단‥경영권 방어 허용을"

    ... 설비 투자와 기술 개발 등 미래 성장을 위해 투자하기보다 단기 실적에 집착하고 경영권 방어나 자사주 매입에 자금을 소진하는 등 경영력 누수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실제 소버린 펀드의 SK㈜에 대한 경영권 위협과 아이칸 연합의 KT&G 경영참여 요구 등을 본 한국 기업들이 자사주 매입 등에 천문학적인 돈을 쓰면서 상장 기업들의 자사주 보유 금액은 2001년 8조2000억원에서 올 3월에는 31조2000억원으로 4배 가까이 늘었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06.09.20 00:00 | 김현석

  • 한국,KT&G 오버행·세금인상 가능성 이미 반영

    18일 한국투자증권은 KT&G에 대해 오버행과 세금인상 가능성이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고 판단했다. 담배가격이 인상되더라도 주가 하락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관측. 이어 아이칸과 관련된 오버행 우려가 소멸되면 주가의 상승 탄력이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3분기 제조담배 내수 매출액은 전년동기 수준인 525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3분기 담배시장은 가수요 영향이 없는 정상 수준이었기 때문에 2분기와 같은 기저효과를 ...

    한국경제 | 2006.09.18 00:00 | parkbw

  • thumbnail
    거물 CEO '자리보전'도 위태

    ... 취임한 2002년 5월 이후 8.3% 하락했다. 같은 기간 뉴욕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지수가 18.5% 상승한 것을 감안하면 투자자들이 '분통'을 터뜨릴 수치다. 설상가상으로 지난달 기업사냥꾼으로 불리는 칼 아이칸이 타임워너 지분을 늘리면서 파슨스의 퇴임을 요구,그의 입지가 한층 좁아졌다. 델의 CEO 케빈 롤린스도 파슨스와 동병상련의 처지다. 델의 주가는 롤린스의 CEO 취임(2004년 7월)이후 40% 정도 폭락했다. 같은 기간 경쟁사인 ...

    한국경제 | 2006.09.08 00:00 | 신동열

  • thumbnail
    외국인, KT&G 팔고 데이콤 산다

    ... 사그라들고 있는 KT&G 대신 M&A 테마가 불거지고 있는 데이콤을 택한 것이다. 5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KT&G 주식을 9일째 순매도하며 지분율을 53%대로 낮췄다. KT&G는 올초 아이칸펀드의 M&A 테마에 힘입어 외국인 지분율이 62% 선으로 뛰었다. 하지만 지금은 2년 전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다. 특히 8월 이후 외국인들의 매도강도는 점점 거세지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M&A 분쟁이 사그러들면서 ...

    한국경제 | 2006.09.05 00:00 | 고경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