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 기업 경영권이 위험해진다는데…

    ... 짙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런 상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외국 투기자본이 소액주주를 동원해 경영권을 위협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 과거 글로벌 자산운용회사 소버린과 ‘기업 사냥꾼’으로 불리는 칼 아이칸이 SK(주)와 KT&G의 경영권을 위협해 엄청난 이익을 챙겨갔던 일이 재연될 수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선진국은 기업의 다양한 경영권 방어 장치를 인정하고 있다. 1주 1의결권이 원칙이지만 1주에 ...

    한국경제 | 2017.03.03 17:10

  • thumbnail
    뉴욕증시 연준 금리 인상 시사 속 혼조…다우 사상 최고 마감

    ... 14%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회사는 또 4월 말 주당 8센트의 배당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약회사인 브리스틀마이어스(Bristol-Myers Squibb Co)의 주가는 '기업사냥꾼'으로 불리는 칼 아이칸이 지분을 보유했다는 소식에 1% 상승했다. 전일 WSJ은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아이칸이 이 회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이 회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시장 참가자들이 기준금리 ...

    연합뉴스 | 2017.02.23 06:41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엘리엇 매니지먼트 3차 공격…삼성전자 운명은

    ... 활동이 위축 국면에 들어간 것도 이때부터다. 하지만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반대(1차 공격), 삼성전자 지배구조 개선 요구 과정(2차 공격)에서 우리에게도 친숙한 엘리엇 매니지먼트 운용자인 폴 싱어와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칼 아이칸 등은 새로운 환경에 변신해 나갔다. ‘주주가치 극대화’라는 명분을 내걸고 투자 기업의 모든 것을 간섭하는 능동적인 자세로 바뀐 것이 행동주의 헤지펀드다. 행동주의 헤지펀드는 수익창출에 도움이 되면 적대적 ...

    한국경제 | 2017.02.19 20:03

  • thumbnail
    [Global CEO & Issue focus] 아이칸엔터프라이즈 칼 아이칸 회장, 자산 21조원 투자회사 일궈낸 무자비한 '기업 사낭꾼'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부자 순위 65위, 자산 규모 179억달러(약 21조6000억원), 무자비한 ‘기업 사냥꾼’. 투자회사 아이칸엔터프라이즈의 칼 아이칸 회장(81·사진)이 가진 타이틀이다. 80대의 나이가 무색하게 그는 날카로운 눈빛과 냉철한 표정을 잃지 않고 있다. 유대계 투자자들이 으레 그렇듯 그 역시 어린 시절부터 돈에 대한 엄격한 교육을 받았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그의 집안은 돈벌이나 ...

    한국경제 | 2017.01.12 16:23 | 홍윤정

  • thumbnail
    [책마을] 기업에 독인가 약인가…주주행동주의 '어제와 오늘'

    ... 행동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것을 시작으로, 소액주주들을 일일이 만나 위임장을 받아냈다. 이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경영진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못한 채 싸움을 포기하고 주주들에게 잉여현금을 나눠 줬다. 1980년대는 칼 아이칸으로 대표되는 ‘기업사냥꾼’의 시대였다. 아이칸은 2005년 KT&G 주식을 대량 매수하며 경영진을 공격한 인물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당시 막대한 차익을 챙기면서 외국 자본의 ‘먹튀’ ...

    한국경제 | 2016.12.29 17:32 | 송태형

  • thumbnail
    美 다우지수, 20,000선과 더 멀어져…연휴 앞두고 관망

    ... 4.8%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만1000건 증가한 27만5000건이었다. 시장 예상치인 25만6000건을 넘어섰다. 마이크론의 주가는 호실적에 따라 12% 급등했다. 트럼프가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을 규제개혁 특별 자문관으로 임명할 것이라는 소식에 관련주가 강세였다. 아이칸엔터프라이즈가 7% 올랐고, 아이칸이 지분을 보유한 CVR에너지도 10% 급등했다. 생활용품업체인 베드배스앤비욘드는 실적 부진에 9% 급락했다. 트위터는 ...

    한국경제 | 2016.12.23 06:48 | 한민수

  • thumbnail
    아이칸 "오바마정부 시절 미국 기업, 규제로 입은 손실 1조달러"

    ‘기업사냥꾼’으로 알려진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80·사진)이 차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규제개혁을 직접 담당한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는 21일(현지시간) 아이칸을 규제개혁 부문의 특별 자문관으로 내정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는 아이칸이 “뛰어난 협상가일 뿐만 아니라 금융·경제분야의 미래를 전망하는 데 천부적인 소질이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아이칸은 즉각 “특별 ...

    한국경제 | 2016.12.22 18:45 | 이상은

  • [트럼프 당선] '워싱턴 아웃사이더들' 내각에 대거 투입된다

    ... 스티븐 너친이다.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미국 금융업계에서 영향력이 큰 너친 가문 구성원이면서, 자신이 주도하는 사모투자회사를 만든 뒤에도 성공사례를 차곡차곡 쌓아 온 인물이다. 너친 이외에도 유명 투자자인 칼 아이칸이 트럼프 정부의 재무장관 자리를 차지할 인물로 거론되고 있지만, 의외의 인물이 등장할 가능성은 여전하다. 보험회사 최고경영자 출신인 존 라이딩스 리가 보건장관 감으로, 석유재벌 해롤드 햄이 에너지장관 감으로 언급되는 점은 트럼프의 ...

    연합뉴스 | 2016.11.09 16:42

  • thumbnail
    [뉴스의 맥]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공격에 대처하려면

    ... 헤지펀드의 상징인 레버리지 비율을 5배 이내로 엄격하게 규제했다. 헤지펀드의 대부 격인 조지 소로스가 자신이 운용하던 타이거펀드 등의 자금을 고객에게 되돌려주면서 헤지펀드 활동이 위축국면에 들어간 것도 이때부터다. 애플도 몰아붙인 칼 아이칸 하지만 엘리엇 운용자인 폴 싱어와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칼 아이칸 등은 새로운 규제환경에 적극 변신해나갔다. ‘주주가치 극대화’라는 명목을 내걸고 투자대상 기업의 모든 것을 간섭하는 능동적인 자세로 바뀐 ...

    한국경제 | 2016.10.18 17:26

  • thumbnail
    [국정감사] 30대 대기업에 대한 외국계 투자금 315조원 돌파

    ... 상당수 포함돼 있는 만큼 금융당국의 상시적인 감시체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영국계 헤지펀드인 헤르메스는 2004년 삼성물산에 대해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시도한 뒤 380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겼으며,미국 칼 아이칸도 2006년 경영권 인수를 목적으로 KT&G 지분 6.59%를 집중 매수하면서 증권시장을 교란시켰다. 박 의원은 “국인투자자들의 차지하는 전체 증권보유액이 50%를 넘는 기업의 경우 언제든지 헤지펀드들의 뜻에 ...

    한국경제 | 2016.10.17 10:36 | 손성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