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0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금 미국 증시는 카지노 같아"… 레버리지 상품 규제 목소리 커졌다

    ... 폭락으로 투자자들이 ETF마저 위험한 상품으로 간주할까 우려해서다. ETN은 ETF와 달리 기초자산을 보유하지 않고 운용사가 신용으로 대체한다. 시장이 폭락하면 증권사도 큰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 아이칸엔터프라이즈 회장은 6일 “ETF나 ETN이 급증해 시장이 카지노와 같다”고 경고했다. ◆1조달러 넘는 변동성 상품 이번에 청산된 노무라와 크레디트스위스의 인버스 ETN은 규모가 30억달러 선에 불과했다. ...

    한국경제 | 2018.02.08 19:47 | 김현석

  • thumbnail
    "일시 조정… 약세장 전환 아니다" vs "레버리지 상품, 증시붕괴 부를 것"… 글로벌 증시 어디로

    ...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가 전날보다 20%가량 내렸지만 29로 고공행진했다. VIX가 지난 1년간 9~11 사이에 머물렀던 것을 감안하면 3배가량 높은 수준이다. 행동주의 투자자로 유명한 칼 아이칸 아이칸엔터프라이즈 회장은 CNBC 방송에서 “시장이 훨씬 더 위험한 지점에 들어섰다”며 레버리지가 큰 상장지수상품(ETP)이 뇌관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현재 증시는 ETF와 상장지수증권(ETN)이라는 ...

    한국경제 | 2018.02.07 18:40 | 뉴욕=김현석

  • 1100P 냉온탕 오간 다우지수… '투매 쇼크' 털고 급반등

    ... 성공하기는 했지만 투자심리의 불안감이 적지 않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 지수(VIX)는 20%가량 내렸지만 여전히 29~30포인트 부근에서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미국의 유명 투자자 칼 아이칸은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변동성 확대를 지적하면서 "시장이 훨씬 더 위험한 지점에 들어섰다"고 평가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지나치게 우려할 정도의 변동성은 아니다"라며 ...

    한국경제 | 2018.02.07 06:32 | YONHAP

  • thumbnail
    [허란 기자의 Global Insight] 자사주 매입 논란에 드리운 '주주자본주의' 그림자

    ... 각각 1994년, 1998년에 이를 허용했다. 한국도 1998년 적대적 인수합병(M&A)에 대한 경영권 방어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 규제를 완화했다. 1980년대 ‘기업사냥꾼’으로 불리며 활약한 칼 아이칸은 자사주 매입을 ‘주주의 승리’라고 설파했다. 행동주의 투자자 넬슨 펠츠의 압력에 제너럴일렉트릭(GE)은 지난해 500억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최근엔 기업 이사회 임원들이 스톡옵션을 시장에 내다팔 때 주가가 ...

    한국경제 | 2018.02.02 19:14 | 허란

  • thumbnail
    '친정' 경제개혁연대 공격 받은 김상조 '차등의결권 도입' 발언

    ... 창업자 후손들이 세금 한 푼 내지 않고 부를 대물림 받을 것”이라고 강변했다. 경제계는 경제개혁연대 주장에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2003년 SK-소버린 사태, 2006년 KT&G-칼 아이칸 사태, 2015년 삼성물산-엘리엇매니지먼트 사태에서처럼 국내 기업은 수시로 해외 투기자본의 사냥감으로 노출돼 있다. 이재혁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정책홍보팀장은 “해외 투기자본의 적대적 M&A가 실제로 성사되지 못했다고 ...

    한국경제 | 2018.02.02 19:08 | 임도원

  • thumbnail
    '115년 혁신대명사' 美제록스 IT혁명에 좌초… 日후지필름에 흡수

    ... 침체한 탓에 최근에는 30달러를 겨우 넘는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결국 제록스는 지난해 비즈니스 서비스 사업부를 분사하면서 복사기·프린터 전문회사로 되돌아왔다. 하지만 제록스는 지난달 최대주주인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과 3대 주주 다윈 디슨으로부터 제프 제이컵슨 최고경영자(CEO)의 즉각적인 해임과 매각 등 전략적 대안을 검토하라는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칼럼니스트 마이클 힐지크는 CNN머니에 "애플이 ...

    한국경제 | 2018.02.01 10:45 | YONHAP

  • [사설] 차등의결권, 대-중소기업 차별할 일 아니다

    ... 주장에 막혀 제대로 논의되지 못하고 있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대주주 지분율이 낮은 데다 변변한 경영권 방어 수단이 없어 헤지펀드 등 투기자본의 먹잇감이 되고 있다. 2003년 SK-소버린 사태, 2006년 KT&G-칼 아이칸 사태, 2015년 삼성물산-엘리엇매니지먼트 사태가 대표적이다. 선진국처럼 차등의결권을 규모에 상관없이 모두 부여해야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이라는 제도 취지에 맞고, 국민 경제에도 도움이 된다. 차등의결권은 기업의 글로벌화에도 기여한다. ...

    한국경제 | 2018.01.31 18:07

  • thumbnail
    美 제록스, 日 후지필름과 협상설… 100년 전통 무너질 수도

    ... 전통을 가진 미국 제조업체의 독립성이 종언을 고하는 셈이다. 몇몇 소식통들은 그러나 후지필름과 제록스가 이를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모태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협상설은 미국의 유명한 행동주의 투자자인 칼 아이칸이 이 회사의 이사진과 최고경영자를 압박하고 있는 시점에서 불거진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그는 이 회사의 주식 9.7%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아이칸은 지난달 회사 측에 더 많은 이사 자리를 요구했다. 제록스가 수십 년간 ...

    한국경제 | 2018.01.11 16:59 | YONHAP

  • thumbnail
    Premium 넷플릭스가 매물로 거론되는 숨겨진 이유는?

    ... 그냥 넘어가기 일쑤다. 넷플릭스 주가는 지난해 60% 급등하며 200달러(10월16일)를 돌파했다. 하지만 이후 주가는 180달러대까지 미끄러지는 등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2012년 10월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일반주를 9.98%까지 사들이자 적대적 M&A를 방어하기 위해 ‘포이즌필’을 채택했다. 기존 주주에게 시가보다 싼 값에 주식을 살 수 있도록 해 우호지분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주가 하락기에 주주들에게 ...

    모바일한경 | 2018.01.03 08:44 | 허란

  • 뉴욕증시 맨해튼 폭발 사고에도 강세… 다우·S&P 사상 최고 마감

    ... 떨어져 가장 낙폭이 컸다. 기술주에서는 시가총액 대장주 애플 주가가 1.9%, 페이스북이 0.2% 올랐다. 반도체 중에서는 엔비디아가 1.7%, 어드밴스드 마이크로 디바이시스가 2.2% 올랐다. 제록스 주가는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이 4명의 이사 후보를 지명했다는 보도로 올랐다가 0.03% 내려서 마쳤다. 다우 구성 종목인 보잉은 0.9% 내렸다. 보잉은 올해 81%가 오른 바 있다. 남부 캘리포니아 산불 영향이 미 보험업종 주가에 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 ...

    한국경제 | 2017.12.12 06: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