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당선] '워싱턴 아웃사이더들' 내각에 대거 투입된다

    ... 스티븐 너친이다.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미국 금융업계에서 영향력이 큰 너친 가문 구성원이면서, 자신이 주도하는 사모투자회사를 만든 뒤에도 성공사례를 차곡차곡 쌓아 온 인물이다. 너친 이외에도 유명 투자자인 칼 아이칸이 트럼프 정부의 재무장관 자리를 차지할 인물로 거론되고 있지만, 의외의 인물이 등장할 가능성은 여전하다. 보험회사 최고경영자 출신인 존 라이딩스 리가 보건장관 감으로, 석유재벌 해롤드 햄이 에너지장관 감으로 언급되는 점은 트럼프의 ...

    연합뉴스 | 2016.11.09 16:42

  • thumbnail
    [뉴스의 맥]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공격에 대처하려면

    ... 헤지펀드의 상징인 레버리지 비율을 5배 이내로 엄격하게 규제했다. 헤지펀드의 대부 격인 조지 소로스가 자신이 운용하던 타이거펀드 등의 자금을 고객에게 되돌려주면서 헤지펀드 활동이 위축국면에 들어간 것도 이때부터다. 애플도 몰아붙인 칼 아이칸 하지만 엘리엇 운용자인 폴 싱어와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칼 아이칸 등은 새로운 규제환경에 적극 변신해나갔다. ‘주주가치 극대화’라는 명목을 내걸고 투자대상 기업의 모든 것을 간섭하는 능동적인 자세로 바뀐 ...

    한국경제 | 2016.10.18 17:26

  • thumbnail
    [국정감사] 30대 대기업에 대한 외국계 투자금 315조원 돌파

    ... 상당수 포함돼 있는 만큼 금융당국의 상시적인 감시체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영국계 헤지펀드인 헤르메스는 2004년 삼성물산에 대해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시도한 뒤 380억원의 시세차익을 남겼으며,미국 칼 아이칸도 2006년 경영권 인수를 목적으로 KT&G 지분 6.59%를 집중 매수하면서 증권시장을 교란시켰다. 박 의원은 “국인투자자들의 차지하는 전체 증권보유액이 50%를 넘는 기업의 경우 언제든지 헤지펀드들의 뜻에 ...

    한국경제 | 2016.10.17 10:36 | 손성태

  • thumbnail
    [삼성에 2차 공세 나선 엘리엇] 행동주의 헤지펀드 공세에 취약한 한국

    ... 강제적인 방식으로 전환됐다. 미국 단일금융법의 핵심이 된 ‘볼커 룰’에서는 헤지펀드의 상징인 레버리지 비율을 5배 이내로 엄격하게 규제했다. 하지만 엘리엇의 운용자인 폴 싱어와 기업 사냥꾼으로 알려진 칼 아이칸 등은 새로운 규제환경에 따라 변신했다. 주주가치 극대화라는 명목을 내걸고 투자대상 기업의 모든 것에 간섭하는 능동적인 자세로 바뀌었다. 금융위기 이후 수익률에 목말라 하는 투자자가 자금을 몰아주면서 급성장하는 추세다. 행동주의 헤지펀드에 ...

    한국경제 | 2016.10.06 18:03

  • thumbnail
    미국 부자들 대선후보 선호도 보니…트럼프보단 힐러리

    ... 억만장자로부터 총 102만 달러(약 11억3000만원)를 받는 데 그쳤다. 부동산업체 '아메리칸 홈스 포 렌트'의 공동창업자인 브래들리 휴스 시니어, 전자중개업체 인터랙티브 브로커스를 창업한 토머스 피터피, 칼 아이칸 등이 주요 기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미국 억만장자 가운데 40명은 경선 당시 공화당의 다른 후보에 기부했지만, 트럼프에는 기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

    한국경제 | 2016.09.27 10:13

  • 부자에게 인기없는 트럼프…美억만장자 기부액, 힐러리에 몰려

    ... 받는 데 그쳤다. 클린턴의 기부 모금액에 비하면 20분의 1 수준이다. 부동산업체 '아메리칸 홈스 포 렌트'의 공동창업자인 브래들리 휴스 시니어, 전자중개업체 인터랙티브 브로커스를 창업한 토머스 피터피, 칼 아이칸 등이 주요 기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휴스 시니어는 44만9천 달러를 기꺼이 내놨고 그의 딸인 태머라 휴스 구스타브슨도 2만5천 달러를 기부했다. 피터피는 "이번 대선은 향후 미국이 나아갈 방향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

    연합뉴스 | 2016.09.27 10:03

  • 뉴욕증시, 옐런 의장 연설 앞두고 상승 출발

    ... 하반기 경제가 개선되는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세인트루이스 연은의 제임스 불러드 총재도 9월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기에 적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개장 전 거래에서 영양제 제조업체인 허벌라이프의 주가는 최대주주인 칼 아이칸이 주식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에 6% 하락했다. 비디오게임 판매업체인 게임스톱의 주가는 분기 매출이 애널리스트의 예상치를 밑돈 데 따라 7.7% 떨어졌다. 올해 2분기(2016년 4~6월) 미국 경제는 전 세계 성장률 약화 등의 ...

    연합뉴스 | 2016.08.26 23:05

  • thumbnail
    [미국 증시 3대 지수 '사상 최고'] "증시 반토막" "다 팔아라" 경고했던 투자 대가들 망신살

    ...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제프리 군드라흐(왼쪽)도 지난달 말 “현재로서는 그 어느 것도 좋아 보이지 않는다”며 “모든 것을 팔라”고 주장했다. ‘기업 사냥꾼’으로 불리는 칼 아이칸조차 증시에 부정적이었다. 그는 증시가 지나치게 고평가돼 있다며 보유 중인 44억달러어치의 애플 주식을 전량 매각했다. 대표적 비관론자인 ‘닥터 둠’ 마크 파버는 미국 증시가 반 토막 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

    한국경제 | 2016.08.12 19:18 | 뉴욕=이심기

  • thumbnail
    [야당발 상법개정안…재계 '초긴장'] 경영권 흔들고 돈 챙겨 '먹튀'…투기자본에 칼 쥐여주는 법

    ... 소버린 사태’와 같은 악몽이 반복될 수 있다고 걱정한다. 이번에 야당이 상법 개정안에 담은 집중투표제와 전자투표제 등은 과거에도 적대적 인수합병(M&A)의 수단이 된 제도다. 2006년 미국계 투기자본인 칼 아이칸 펀드가 KT&G와 경영권 분쟁을 벌일 때 아이칸 측이 사외이사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은 집중투표제 덕분이었다. 아이칸 측은 우호세력을 포함한 지분이 35%로 40%인 회사 측에 뒤졌다. 하지만 투표에선 자신들이 추천한 ...

    한국경제 | 2016.08.10 18:51 | 강현우

  • thumbnail
    9년 만 복귀 소로스에 금융시장 긴장…약세장 현실화?

    ... 세계 경제 침체 가능성을 언급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미국 고용지표의 부진이나 중국 PMI 지표 부진 등은 침체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월가의 억만장자 투자가 중 하나인 칼 아이칸 역시 소로스의 약세장 예견에 동의하며 증시가 낮은 금리 환경에서 인위적으로 상승했다고 지적했다. 고승희 미래에셋대우증권 연구원은 "부진한 경기 펀더멘털(기초체력)은 증시에 부담 요인"이라며 "우호적인 유동성 ...

    한국경제 | 2016.06.10 11:29 | 권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