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배구조 랭킹 1위 'KT&G'…두산·미래에셋·한화·한국투자 '톱5'

    ... 최상위권 결과를 냈다. KT&G는 다른 기업집단에 비해 훨씬 일찍부터 지배구조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만드는 데 많은 노력을 해왔다. 그 방아쇠가 된 계기는 2006년 '기업 사냥꾼'이라고 불리는 미국 행동주의 펀드 칼 아이칸이 KT&G의 경영권을 공격한 사건이다. 민영화를 통해 공기업에서 전환된 '알짜 기업' KT&G는 이 사건 이후 지배구조의 업그레이드와 관련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해 경영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여 왔다. KT&G뿐만 ...

    한경Business | 2019.01.07 17:38

  • thumbnail
    '토종 행동주의·스튜어드십 코드' 지배구조, 새로운 투자 테마로

    ... 이런 전략은 단기간에 주가를 급등시켜 일반 주주 배당 확대 결정을 이끌어 내기도 했지만 결국 막대한 돈 보따리를 챙겨 떠나는 결말을 보여줬다. SK를 공격했던 소버린은 9000억원대의 차익을, KT&G를 겨냥했던 칼 아이칸은 1500억원대의 차익을 보며 철수했다. 하지만 KCGI가 사들인 한진칼 지분 취득 이러한 부정적 인식을 상당 부분 해소했다. 특히 토종 행동주의 펀드라는 점에서 자본 유출에 대한 우려도 불식시켰다. 더욱이 여러 차례 갑질 ...

    한경Business | 2019.01.07 13:44

  • thumbnail
    '위협' 대신 '감시와 견제'? 자산 30조 한진그룹 겨눈 '강성부 펀드'

    ... M&A를 활용하기도 해 '기업 사냥꾼'이란 비판을 받기도 한다. 2003년 SK를 상대로 7559억원의 차익을 챙긴 영국계 펀드인 소버린자산운용과 2006년 KT&G의 경영권을 위협하며 1500억원의 차익을 실현한 미국계 칼 아이칸 펀드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에서 행동주의 펀드는 외국과 달리 뿌리를 내리지 못했다.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뒷받침할 사회·제도적 분위기가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윤치호 애널리스트는 “한국에서 행동주의는 매우 '낯선' 전략”이라며 ...

    한경Business | 2018.11.26 17:42

  • thumbnail
    한진칼 시작일 뿐…행동주의, 지배구조 '골골' 기업 겨눈다

    ... 기업의 평균 시가총액은 2010년 240억 달러에서 2016년 460억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행동주의 투자자의 공격 빈도수 또한 2016년에 280회 정도로 2010년보다 2.5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한국에서는 2006년 칼 아이칸 연합이 KT&G의 주식을 대량 매입해 경영권을 위협한 사례가 유명합니다. 2005년 9월부터 2006년 12월까지 KT&G의 자회사인 인삼공사의 매각과 부동산 자산 처분 등을 요구하고 위임장경쟁을 통해 이사회에 진출하는 등 ...

    뉴스래빗 | 2018.11.26 09:04 | 김민성/박진우

  • thumbnail
    외국인 들어오자 '低 PER株 투자' 러시…'우물 안' 개미들은 환호했다

    ... 둘러싼 외국 기관투자가들의 질문에 답하느라 진땀을 빼야 했다. 경영권 간섭을 통한 단기 수익 추구로 기업을 곤경에 빠뜨리기도 했다. 2003년 소버린자산운용은 SK의 2대주주(지분율 15%)로 올라선 뒤 경영진의 퇴진을 요구했다. 아이칸파트너스는 2006년 스틸파트너스와 연합하는 방식으로 KT&G 2대주주(7%)로 올라 주가 부양책을 요구했다. 엘리엇매니지먼트는 2015년 기습적으로 삼성물산의 3대주주(7%) 지위를 확보했다고 밝히며 삼성물산-제일모직 간 합병에 ...

    한국경제 | 2018.11.23 18:16 | 이태호

  • 한국뇌연구원,우울증 치료물질 탐색기술 이전

    ... 제약기업 보로노이㈜에 이전한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뇌연구원과 보로노이(주)는 19일 대구시 동구 한국뇌연구원 본관 2층에서 기술이전 협약식을 체결한다. 이 기술은 한국뇌연구원 뇌질환연구부 구자욱 박사 연구팀이 美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과 3년간의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지난 6월 ‘항체침투기술’이전에 이어 설립이후 두 번째 기술이전이다. 본 기술은 우울증 발병에 사회적 스트레스와 특정 뇌신경 분비물질의 증가가 동시에 기여한다는 ...

    바이오인사이트 | 2018.11.19 11:21 | 오경묵

  • [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뒤집힌 삼성바이오 회계심사…한국 신용등급 추락하나?

    ... 입장 -주식매입-주주가치 극대화-차익 실현 -우량기업 공격대상, 벌처펀드와 크게 상이 이번 사태를 계기로 엘리엇매니지먼트의 행동이 어떻게 나올 것인가 하는 점인데요. 과거 사례를 보면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지 않습니까? -칼 아이칸, 애플 상대 자사주 매입 관철 -빌 애크먼, 보톡스사 엘러간 적대 M&A -넬슨 팰츠, 펩시 이사회와 듀폰 분사 요구 -이멜트 GE, 롱기 US 스틸 CEO를 쫓겨내 - 8000억원대 투자자-정부 간 소송(ISD) 제기한 엘리엇 ...

    한국경제TV | 2018.11.16 10:14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금리 vs 주가 전쟁에 뛰어든 옐런

    ... Fed에 대한 비난은 비생산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자신과 2012년부터 올 초까지 함께 일하며 FOMC 회의에서 단 한 번도 반대표를 던지지 않았던 제롬 파월 현 의장에 대한 엄청난 응원인 셈입니다. 월스트리트의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칸도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의 강세장은 일부 Fed 덕분일 수 있다"면서 "하지만 나중에 큰 댓가를 치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역시 금리를 올려야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이들의 ...

    한국경제 | 2018.10.16 07:23 | 김현석

  • thumbnail
    [유병연의 데스크 시각] '한국판 엘리엇' 키우겠다는데…

    ... 적대적 M&A가 30%에 달할 정도로 기업 입장에선 수난의 시기였다. 행동주의로 무장한 헤지펀드들은 인수한 회사 가치를 단기간에 끌어올리기 위해 기업 분할·매각, 대량 해고 등을 무차별적으로 단행했다. 칼 아이칸, 제임스 골드스미스 등이 ’기업 사냥꾼’으로 이름을 떨쳤다. 이들 헤지펀드에 ‘탐욕의 약탈자’ ‘벌처(vulture·대머리독수리) 펀드’라는 악명이 붙은 것도 ...

    한국경제 | 2018.10.14 17:57 | 유병연

  • thumbnail
    [다산 칼럼] '애플 신화'의 핵심 메시지

    ... 미치고 있다.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 후폭풍도 우려된다. 매출의 20%가 중국에서 창출되는데 중국에서 만드는 애플 기기와 부속품이 관세 부과 대상이 될 전망이다. 주주자본주의의 압력도 거세다. 칼 아이칸 같은 행동주의 투자자의 단골 타깃이 되고 있다. 상반기 435억달러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3월 1000억달러 추가 매입 계획도 발표한 바 있다. 2012년 이후 배당 및 자사주 매입으로 2880억달러를 주주에게 환원했다. ...

    한국경제 | 2018.09.16 1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