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3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탈레반, 의미있는 협상하려면 폭력 크게 감소해야"

    다보스에서 아프간 대통령과 회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무장반군조직 탈레반과의 평화협상과 관련, 의미 있는 협상을 촉진하려면 탈레반의 폭력이 상당한 규모로 감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AFP 통신과 백악관 풀 기자단에 따르면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프가니스탄의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과 가진 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의 ...

    한국경제 | 2020.01.23 03:00 | YONHAP

  • thumbnail
    백악관 탄핵방어 논리에 난데없이 '한미 방위비협상' 등장

    ... 통해 한국을 부유한 나라로 칭하며 '한미 방위비 협상을 시작했고 한국이 미국에 상당히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주장한 것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트윗 보도도 주석으로 달렸다. 함께 거론된 사례는 아프간 정부 부패에 대한 우려로 1억 달러 군사원조 보류, 미국으로의 이주자 방지에 역할을 다하지 않은 엘살바도르·과테말라·온두라스에 5억5천만 달러 규모 원조 삭감·중단 등이다. 대테러 의무를 ...

    한국경제 | 2020.01.21 07:06 | YONHAP

  • thumbnail
    아프간서 괴한들, 영아 등 일가족 6명 총격살해

    ... 사건은 전날 밤늦게 안드코이 지구에서 일어났으며 경찰은 살해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이들 외에도 또 다른 생후 40일 영아를 포함해 2명이 총상을 입었다고 파리아브 경찰이 밝혔다. 이들과 사망자와의 관계는 확실하지 않다. 아프간 소셜 미디어에는 이번 사건과 관련됐다는 사진들이 돌아다니고 있으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총격 사건은 정부군이나 탈레반 반군이 장악한 장소에서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

    한국경제 | 2020.01.19 17:11 | YONHAP

  • thumbnail
    탈레반, 미국에 일시 휴전 제안…"평화협상에 탄력 전망"

    "7∼10일 휴전안 제시"…아프간 정부는 부정적 반응 아프가니스탄 무장반군조직 탈레반이 미국 측에 일시 휴전을 제안했다고 외신과 현지 매체가 소식통을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탈레반은 지난 15일 오후 카타르 도하에서 미국 측에 7∼10일가량의 휴전을 제안했다. 도하는 탈레반의 대외 창구 역할을 하는 정치사무소가 있는 곳이다. 탈레반의 제안은 평화협상을 이끌어온 잘메이 할릴자드 아프간 평화협상 관련 미국 특사에게 전달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1.17 11:19 | YONHAP

  • thumbnail
    눈사태에 파묻힌 파키스탄 소녀, 18시간 만에 구조

    골절 버티며 구조 기다려…아프간·파키스탄 기상재해로 160명 사망 파키스탄에서 눈사태에 파묻힌 소녀가 18시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16일 지오뉴스 등 파키스탄 매체에 따르면 파키스탄령 카슈미르에 사는 12세 소녀가 눈사태에 휩쓸렸다가 18시간이 지난 전날 산 채로 구조대에 의해 발견됐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소녀가 구조된 시점이 이보다 앞선 지난 14일이라고 보도했다. 사미나 비비라는 이름의 이 소녀는 집을 덮친 눈사태에 순식간에 휩쓸렸다. ...

    한국경제 | 2020.01.16 11:21 | YONHAP

  • thumbnail
    파키스탄·아프간·카슈미르, 홍수·눈사태로 120여명 사망(종합)

    '강추위' 네팔은 전력사용 급증에 공항 난방 금지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카슈미르 지역에 홍수와 눈사태 등 기상재해가 덮쳐 124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외신과 현지 매체가 14일 보도했다. 파키스탄에서는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북동부 파키스탄령 카슈미르를 중심으로 폭설 피해가 발생, 총 90명 이상 숨졌다. 발루치스탄 재난 관리 당국은 "눈이 쌓인 지붕이 무너지면서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지난 24시간 동안 22명이 숨졌다"고 말...

    한국경제 | 2020.01.14 18:3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의 '솔레이마니 암살' 철벽방어한 합참의장 '시험대' 올라

    ... "가장 논란이 되는 정치적 결정"을 변호하면서 위험할 만큼 정치 영역에 접근했다는 게 CNN의 지적이다. 국방부나 군 출신들은 밀리 합참의장이 재능이 뛰어나고 군사 전략가라는 데 입을 모은다. 실제로 그는 이라크와 아프간 전쟁을 포함한 수많은 전투에서 능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합참의장 대변인은 "합참의장은 당파성을 갖지 않고 오로지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에게 군사 조언을 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밀리 합참의장이 ...

    한국경제 | 2020.01.14 16:29 | YONHAP

  • thumbnail
    파키스탄·아프간, 폭설·홍수로 55명 사망

    '강추위' 네팔, 전력사용 급증으로 공항 난방 금지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에 폭설과 홍수 등 기상재해가 덮쳐 55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AP통신과 현지 매체가 14일 보도했다. 파키스탄에서는 남서부 발루치스탄주를 중심으로 폭설 피해가 발생, 31명 이상 숨졌다. 현지 재난 관리 당국은 "눈이 쌓인 지붕이 무너지면서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최근 며칠 동안 15명이 숨졌다"고 13일 말했다. 폭설로 인해 이 지역 곳곳의 도로도 폐쇄...

    한국경제 | 2020.01.14 12:52 | YONHAP

  • thumbnail
    아프간 미군 2명, 폭탄 공격에 사망…탈레반, 배후 자처

    11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을 상대로 한 폭탄 공격이 발생해 미군 2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폭탄 공격은 도로에서 미군 차량을 겨냥해 가해졌다. 아프간 당국자는 공격이 칸다하르 지역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탈레반은 폭탄 공격이 이뤄진 직후 배후를 자처했다. 아프간에서는 현재까지 미군이 2천400명 이상 사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1 23:59 | YONHAP

  • thumbnail
    "미국이 살해한 솔레이마니, 한때 미국과 함께 싸워"

    SCMP "아프간·이라크 등에서 알카에다·IS 격퇴할 때 협력" "솔레이마니 살해, 미국의 적 뭉치게 해…제 발등 찍은 격" 미군의 폭격으로 사망한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부대 쿠드스군 사령관 가셈 솔레이마니 소장이 한때 미국과 함께 싸웠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 3일 미군의 폭격으로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사망한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레바논, 이라크, 시리아 등에서 미국과 이스라엘에 맞선 것은 ...

    한국경제 | 2020.01.08 22: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