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7,8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지 플로이드 사태로 드러난 미국의 흑백 소득 격차

    ... 25달러, 히스패닉은 26달러입니다. 동일한 학력이라도 흑인에 비해 아시아계는 40%, 백인은 28%만큼 임금이 높습니다. 저는 이것이 각 인종의 생산성, 또 일을 대하는 태도를 말해준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것을 보면서 아프리카 현상이 떠올랐습니다. ‘아프리카 사람들은 왜 가난한가. 교육을 못 받아서 그렇다. 그러니까 학교를 지어주고 교육을 시켜주자’ 하면서 아프리카 나라들에 많은 교육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경제성장으로 이어지지는 ...

    한국경제 | 2020.07.06 09:00

  • thumbnail
    "네안데르탈인 유전자, 코로나19 중증 유발 가능성 있어"

    ... '코로나19 호스트 제네틱스 이니셔티브'와 독일 키엘대 연구팀 등은 코로나19 중환자들이 일반인과 비교해 3번 염색체에서 더 많은 변이를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를 잇달아 내놓았다. 제버그 박사와 페보 박사는 현생 인류가 아프리카에서 출현해 유럽과 아시아로 뻗어 나갈 때 네안데르탈인과 섞이면서 혼혈 2세를 낳았고, 이때부터 네안데르탈인의 DNA가 현생 인류에 일부 남아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특히 3번 염색체의 네안데르탈인 유전자는 고대 바이러스에 효과적인 ...

    한경헬스 | 2020.07.06 07:10 | 조아라

  • thumbnail
    성과급·학자금·안식 휴가…상생하는 CEO들

    ... 추가했다. 고봉익 티엠디교육그룹 대표도 국민추천제를 통해 경영성과 공유에 적극적으로 나선 점을 인정받아 존경받는 기업인에 선정됐다. 고 대표는 목표를 달성한 팀에 연봉의 8.3%를 경영성과급으로 지급하고 있다. 중국, 몽골, 아프리카에서 청소년 교육봉사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26세에 보안서비스 전문업체 스틸리언을 창업한 박찬암 대표는 직원 30여 명에게 지난해 총 7억원의 경영성과급을 나눠줬다. 박 대표는 매년 2회씩 기본급의 50% 이상을 경영성과급으로 ...

    한국경제 | 2020.07.05 16:49 | 민경진

  • thumbnail
    박강석 대표 "볼보트럭 한국서 사랑받는 이유, 안전성과 사후관리"

    ... 거기서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면서 성취감을 느꼈다. 사계절을 모두 커버해야 하는 지역이다 보니 내구성이나 품질에 대한 완벽주의가 생기지 않았나 싶다. 중동에서도 근무했다고. 회사가 GM대우로 바뀌었다. 당시 GM의 중동·아프리카 본사가 두바이에 있었다. 캐나다에서 곧바로 두바이 주재원으로 파견됐다. 중동으로 가니 한국인이 저밖에 없더라. 책임감이 막중했다. 중동에서도 나름대로 성과를 내서 GM그룹 회장상도 받았다(웃음). 볼보트럭과의 인연은 언제부터였나. ...

    한국경제 | 2020.07.05 09:00 | 강경주

  • thumbnail
    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만명… '팬데믹' 이후 최다

    ...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WHO에 보고했다. 미주 대륙에서만 12만9772명(전체 61%)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남아시아에서 2만7947명, 중동을 포함한 지중해에서는 2만43명이, 유럽에선 1만969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아프리카에서 1만2619명, 서태평양에서 225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미국에선 플로리다주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다. 지난 24시간 사이 1만144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P통신에 따르면 올해 초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

    한국경제 | 2020.07.05 08:50 | 신용현

  • thumbnail
    무역국가로 성공한 고려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물론이고, 상업, 특히 무역은 침체기에 들어선다. 다행히 고려 전기에는 송나라가 중국의 분열을 종식하고 무역중시 정책을 추진했다. 송나라는 상업과 무역업이 극도로 발달했고, 조선술과 항해술은 세계최고 수준이었다. 서아시아에서는 아프리카 북부와 지중해의 무역망을 장악했던 아랍 세력들과 이슬람교도들이 한동안 셀주크 튀르크에게 억압받다가 아바스 왕조가 부흥에 성공해 인도의 일부 지역까지 장악했다. 한편 동남아시아에서는 크메르 왕국이 ‘앙코르와트’를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오정민

  • thumbnail
    [속보] 남아공 확진자 9000여명 추가…일일 최대 기록

    아프리카공화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일(현지 시각) 하루에만 9063명이 나왔다. 하루 기준 최대 규모다. 남아공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만7000여명으로 30%는 하우텡주에서 나왔다. 하우텡주에는 수도인 프리토리아와 경제 중심 요하네스버그가 있다. 남아공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900명을 넘었다. 지난 5월1일 봉쇄령 완화 이후 확진자와 사마아가 급증하고 있다. 남아공 확진자는 아프리카 전체 확진자 ...

    한국경제 | 2020.07.04 17:29 | 윤진우

  • thumbnail
    감염자 스멀스멀…지금은 V방역·T방역 배울 시점 [여기는 논설실]

    ... 주문했다. 대륙별로 보면 북미가 320만명으로 가장 많다.미국은 하루 확진자가 5만명을 돌파했다.미국이 전면적인 2차봉쇄에 들어가루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유럽(247만) 아시아(240만) 남미(230만)는 200만명대로 비슷하다.아프리카 42만 오세아니아 1만명 등이다. 누적 사망자도 52만명으로 50만명을 넘어섰다. 유럽과 북미가 각각 19만명,17만명으로 가장 피해가 컸다.8만7000명의 남미가 뒤를 이었고 발원지 중국이 포함된 아시아가 5만9000명으로 가장 선방했다. ...

    한국경제 | 2020.07.03 10:28 | 백광엽

  • thumbnail
    [책마을] 전쟁이 생중계되는 세상…그 다음은?

    ... 작용했다”고 분석한다. 라이플총, 대포, 탱크, 폭격기 등 당시의 첨단무기와 신기술이 전쟁의 승패를 가른 결정적 요인은 아니었다고 강조한다. 2부는 ‘전쟁의 원인: 냉전 종식~21세기 초반’이다. 아프리카와 발칸반도 등 세계 곳곳에서 일어난 내전, 테러와 반군, 핵전쟁 우려, 강대국의 개입 등을 논한다. 저자는 “당시 학계는 갑자기 찾아온 평화에 전혀 준비되지 않았다”고 반성한다. 또 특정할 수 없는 세력, 예상하지 못했던 ...

    한국경제 | 2020.07.02 18:12 | 이미아

  • thumbnail
    코로나 여파, 글로벌 M&A 시장 2012년 이후 '최악'

    ... 계약에 줄줄이 제동이 걸린 가운데 일부 대형 M&A가 발표되면서 선방했다는 얘기다. 보험 중개업체인 에이온의 윌리스타워스왓슨 인수(300억달러), 모건스탠리의 E트레이트 인수(130억달러) 등이 대표적이다.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시장에서의 M&A 거래는 32% 감소했다. 티센크루프의 엘리베이터 사업 매각(189억달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의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매각(101억달러) 등이 굵직한 거래로 꼽힌다. 아시아 태평양 ...

    한국경제 | 2020.07.01 11:38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