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2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춘천시 670억 투입 대규모 하수관 공사 잇따라

    ... 올해 마무리된다. 59억원이 투입된 이 사업은 현재 공정률 60%를 보인다. 신사우동 일대 오수관로 36.3㎞ 신설과 가정용 오수받이 1천727곳을 만드는 소양강 처리분구 사업도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주거지역의 악취제거와 소양강 일대 수질을 개선하고자 오수와 우수를 분리하는 이 사업은 471억원이 투입된다. 춘천시 관계자는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면 주거지역 위생환경 개선은 물론 지반침하 방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

    한국경제 | 2021.02.24 15:39 | YONHAP

  • thumbnail
    '주거부적합' 인천 사월마을 주민들 "집단 이주시켜 달라"

    ... 지났으나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며 "단 하루도 살 수 없으니 빨리 이주시켜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마을 주변에 있는 1천500t 분량의 건설폐기물, 수많은 공장, 수도권매립지 수송 도로를 오가는 대형 트럭으로 인해 미세먼지·소음·악취 등에 지금도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상 대대로 수백 년 살아온 마을을 떠날 수가 없어서 지난해 봄에는 도시개발 청원도 해봤으나 기다리다가 다 죽게 생겼다"며 "당장 이주대책을 수립해서 주민들을 살려달라"고 촉구했다. ...

    한국경제 | 2021.02.24 11:34 | YONHAP

  • thumbnail
    천연기념물 서식 목포 입암천 유수지에 구조물 공사 논란

    ... 콘크리트 구조물을 설치하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불법적인 공사를 중단을 촉구했다. 이어 "목포시는 유수지가 물을 저장하는 역할을 제대로 하도록 준설해야 한다"며 "빗물과 함께 들어오는 생활하수는 차단하고, 수생식물도 관리해서 악취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입암천 유수지에는 노랑부리저어새, 검은머리물떼새, 해오라기, 수십여 종의 도요물떼새, 셀 수 없이 많은 오리류 등 멸종 위기종과 천연기념물 등이 많이 서식하는 곳이다. 환경운동연합은 ...

    한국경제 | 2021.02.24 11:27 | YONHAP

  • thumbnail
    시민으로 구성된 울산시 '미세먼지 감시단' 가동

    10월까지 대기·악취 배출,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등 감시 울산시는 '미세먼지 감시단'이 2월부터 10월까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미세먼지 감시단은 민간 감시원 15명으로 구성되며, 시와 구·군 미세먼지 전담부서에 배치돼 활동한다. 주요 역할은 불법 소각, 대기 배출사업장, 악취 배출사업장,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감시 및 단속 지원이다. 또 미세먼지 대책, 계절 관리제 홍보 및 비상저감조치 관리 업무, 경유차 배출가스 단속 ...

    한국경제 | 2021.02.23 07:48 | YONHAP

  • thumbnail
    "돼지농가가 물고기 양식단지로"…바다 없는 화순, 수산도시 도전

    ... 활성화를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순군이 수산업에 도전하게 된 이유도 이채롭다. 수산업 사업 부지는 원래 가축 사료 제조공장과 돼지 축사가 밀집한 양돈단지였다. 국도 29호선에 인접한 이 단지는 30년이 넘도록 악취를 풍기고, 주변 환경을 해쳐 민원이 끊이지 않는 곳이었다. 주민들의 이전 요구가 계속됐지만 토지 보상 및 양돈농가의 휴업 보상 등에 들여야 할 막대한 예산이 걸림돌이었다. 화순군은 양돈단지 철거와 부지 활용 방안을 검토하다가 2015년 ...

    한국경제 | 2021.02.22 17:38 | 임동률

  • thumbnail
    오염물질 싹…지자체 민원실에 '클린워크'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클린룸 패널 전문생산업체인 다산피앤지가 클린워크(사진) 두 대를 서울 광진구청에 납품한다고 22일 밝혔다. 클린워크는 건물 출입구와 복도에 설치해 사람의 신체와 옷에 묻어있는 미세먼지, 세균, 악취를 제거하는 방진·항균 시스템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3월 광화문광장에 선보인 뒤 용산전자상가, 노들섬, 전남 장흥의 스크린골프장 등에 설치했지만 민원인을 위해 자치단체 청사에 설치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2.22 17:23 | 강준완

  • thumbnail
    한국남동발전, 정부 '2050 탄소중립' 정책 선제적 실행

    ... 과정에서 신규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도 거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남동발전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목재펠릿 발전 부산물을 유기 농업 자재인 바이오차(biochar)로 활용하는 사업도 벌이고 있다. 바이오차는 축산 분뇨 악취 제거제, 토양 개량제 등으로 쓰인다. 화력발전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높여 탄소 배출을 줄이는 것도 남동발전의 주요 전략 중 하나다. 회사의 대표적인 신재생에너지사업 사례는 2017년에 완공된 탐라해상풍력발전소다. 30㎿ 설비 ...

    한국경제 | 2021.02.22 15:08 | 서민준

  • thumbnail
    충남도, 서산 대산공단·당진 산업단지 악취 실태조사

    2월부터 10월까지 산단 주변 22개 지점서 조사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악취 발생이 빈번한 공업단지 등을 중심으로 악취 관리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도내 악취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서산 대산공업 단지와 당진 부곡국가산업단지, 송산 일반산업단지 등이 조사 대상이다. 연구원은 2월부터 10월까지 이들 지역 22개 지점에서 분기별로 2회씩 8차례에 걸쳐 주야간으로 악취 조사에 나선다. 조사 항목은 복합악취와 황화합물·휘발성 유기화합물 ...

    한국경제 | 2021.02.18 15:54 | YONHAP

  • thumbnail
    생후 3개월 딸 학대치사 30대 친부, 남은 아들 친권 상실

    음식물·담배꽁초 집 안에 널리고 아이 몸에선 악취 검사가 직접 법원에 청구…친부는 징역 4년 확정 2년 전 당시 생후 3개월 된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30대 친부가 남은 자녀에 대한 친권을 상실했다. 이 친부는 아내와 함께 1주일에 2∼3회 딸과 당시 3살짜리 아들을 집에 두고 외출해 술을 마셨으며 아동학대치사죄가 적용돼 징역 4년이 확정됐다. 18일 의정부지검 등에 따르면 의정부지법은 최근 A(30)씨에 대한 친권 상실을 선고했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1.02.18 10:12 | YONHAP

  • thumbnail
    김해시청 앞서 장기간 불법 집회 주도 60대 징역 1년

    ... 축산물 공판장 상가 세입자였던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다른 세입자 7명과 함께 4개월간 김해시청에서 60여m 떨어진 곳에다 경찰에 집회 신고를 해놓고 실제는 청사 바로 입구에서 불법 집회를 열었다. 또 가축 분뇨를 몸에 발라 악취를 풍기거나 시장 집무실 점거 시도 등 공판장 폐쇄에 따른 영업권 보장을 요구하며 불법으로 집회를 열어왔다. 재판부는 "A씨가 이 사건을 주도했고, 범행 횟수가 많지만, 동종 범죄 전력이 없고 혐의를 인정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

    한국경제 | 2021.02.18 09: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