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3,5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모스 '치명적인 세리머니'[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1사 1루 LG 라모스가 안타를 때려낸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9:34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라모스 '중전 안타'[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1사 1루 LG 라모스가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9:33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오지환 '찬스 만드는 안타'[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무사 2루 LG 오지환이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9:29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정주현 '오늘 팀 첫 안타 신고'[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무사 LG 선두타자 정주현이 안타를 때려낸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9:26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정주현 '선두타자 안타'[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초 무사 LG 선두타자 정주현이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9:25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김선빈 '가볍게 안타'[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초 1사 KIA 김선빈이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9:18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이용규 '내 발이 먼저'[포토]

    [엑스포츠뉴스 대전, 김한준 기자] 2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1회초 무사 1루 키움 이용규가 서건창의 우전안타때 3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8:54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최원준 '선두타자 안타'[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지영 기자]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1회초 무사 KIA 선두타자 최원준이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20 18:51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그 타격 나왔다" 두산, '4번' 반등 조짐 봤다 [사직:프리톡]

    ... 김재환은 시즌 개막부터 박건우, 양석환과 중심 타선을 이루고 있는데, 시즌 초 타격감이 올라가 있는 박건우, 양석환에 비해서는 당장 타격 사이클은 다소 내려가 있다고도 평가받는다. 김재환은 올 시즌 13경기 타율 0.179(39타수 7안타) OPS(출루율+장타율) 0.783, 2홈런 12타점을 기록했다. 수치상으로는 타격 페이스가 떨어져 있다고 보이나, 김 감독은 김재환으로부터 의미 있는 타격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요소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타는 나오지 않더라도 ...

    한국경제 | 2021.04.20 17:5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두산, 김재호-오재원-최용제 1군 합류 [사직:온에어]

    ... 나가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재호를 대신하는 유격수는 20일 경기 역시 신인 안재석이다. 안재석은 15일 수원 KT와 경기부터 계속해서 선발 출장하고 있는데, 직전 LG와 주말 3연전에서는 17, 18일 2경기 연속 안타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까다로운 타구를 잡아내는 등 성장 가능성을 보여 줬다. 김 감독은 `그정도로 잘할 줄 몰랐다`며 놀랐었다. 김 감독은 '안재석이 활약해 줘 김재호가 조금 더 쉴 수 있는 환경이 됐겠다`는 말에 `그렇다. ...

    한국경제 | 2021.04.20 17:30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