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체상승이 많은 승객 살린 듯]

    ... 발생한 중국 민항기 추락 사고는 항공기 추락사고 사상 가장 생존자가 많은 사고로 기록될 것 같다. 사고발생후 오후 4시까지 승객 155명과 승무원 11명중 40여명이 현장에서 구조된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 삼선병원으로 후송된 안혜숙(39.여.부산 사상구 학장동)씨는 머리에 가벼운 찰과상만 입는 등 일부 생존자는 항공기 사고 부상자라고 볼 수 없을 정도의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특이 할만한 것은 이들 모두가 항공기 앞좌석과 중간좌석에 앉은 '운좋은(?)'사람들이란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관악농협 주말농장 개장

    28일 경기 광명시 하안동에 개장한 관악농협 주말농장에서 관악농협 박준식 조합장(왼쪽부터), 탤런트 안혜숙씨, 농협중앙회 노의현 농업경제대표, 탤런트 임경옥씨가 고추모종을 심고 있다./연합

    한국경제 | 2001.04.28 00:00

  • [스위트 홈-문화생활] 가슴 저미는 젊은 날의 연시...사랑

    ... 사랑, 나의 사랑, 나의 생명이며 나의 신부인 그녀 곁에 눕습니다/나의 생명, 나의 아내/바닷가 그 묘지에/ 파도 이는 그녀의 묘지에"(포우 "애너벨 리" 부분) 사랑을 주제로 한 시집 "사랑의 뮤즈가 주는 장미 목걸이"(안혜숙편, 찬섬) 가 출간됐다. 프랑스 시인 보들레르가 "검은 비너스"로 불린 그의 연인 뒤바르에게 보낸 시를 비롯 유명 시인들의 주옥같은 연시가 모여 있다. 로렌스가 스물여섯살 무렵 서른한살의 유부녀 프리더와 사랑에 빠졌을 때 ...

    한국경제 | 1999.11.05 00:00

  • [글밭을 일구는 사람들] 장편소설 '꿈이로다..' 펴낸 곽의진

    ... 곽씨가 소치의 삶과 예술에 관심을 가진 것은 9년 전. TV다큐멘터리 제작에 간여하면서였다. 그러나 집필은 3년전부터 본격화됐다. 빚에 쪼들려 출판사를 정리하고 절망의 낭떠러지에 서 있던 95년말. 그는 절친한 글벗 안혜숙씨의 배려로 신문연재 기회를 얻었고 곧바로 봇짐을 싸 고향 진도로 향했다. 묘하게도 소치가 이곳 운림산방으로 낙향했던 때와 같은 나이였다. 그는 "소치에 빠져들면서 머리가 깨질 것같은 신열과 함께 가슴이 몹시 뛰었다"며 "삭발면벽 ...

    한국경제 | 1998.11.23 00:00

  • [명사 추천서] '나의 사랑 슈테가르딘'

    안혜숙 불안한 사회 탓인가. 감동적이고 아름다운 문학세계 속에 지친 육신을 달래고 정신을 고양시켜야겠다며 찾아낸 책은 독일판 "미녀와 야수"라 불리고 있는 "나의 사랑 슈테가르딘"(게르트 호프만 저.찬섬)이다. 문학작품이란 감동과 깨달음을 동시에 줄 수 있을 때 본래의 제 역할을 다했다고 할 수 있다. 전자는 우리의 삶을 "흥겹게"하고 후자는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 다행히 현대독일문단에서 이런 두 요소를 충족시킬 만한 작가와 ...

    한국경제 | 1998.01.08 00:00

  • [문단소식] 계간 '문학과 의식' 혁신호 나와

    .계간"문학과 의식"이 편집체제와 내용을 혁신, 새롭게 태어났다. 최근 나온 97겨울호(통권38호)부터 소설가 안혜숙씨가 발행인겸 주간을 맡아 제자.표지를 바꾸고 기획특집 "세계문학의 이해-프랑스편"(조성환 김진환)등을 신설했다. 고 선우휘씨의 딸 선우숙임씨가 소설부문 신인추천으로 등단해 관심을 모으고 1천만원 고료 장편소설도 98년 7월30일까지 공모한다. 586-1928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일자).

    한국경제 | 1997.12.02 00:00

  • 비극의 끝자락서 잇댄 '큰사랑' .. 여성작가 2인 장편소설

    주목받는 여성작가 두사람의 장편소설이 나란히 출간됐다. 안혜숙(52)씨의 "다리위의 사람들" (찬섬)과 김이소(41)씨의 "작별인사" (민음사). 이들 작품에는 3대에 걸친 가족사의 비극과 그리움 때문에 죽음에 이르는 한 여자의 절망적 사랑이 각각 그려져 있다. 안혜숙씨의 "다리위의 사람들"은 분단으로 기구한 운명을 짊어지고 살아가는 한 가족의 아픔을 담았다. 미술교사인 석훈은 어느날 청주교도소로부터 날아온 외할머니 정금분의 편지를 ...

    한국경제 | 1997.11.10 00:00

  • '참모습 찾기' .. '한국 문학과 경제의식' 주제 세미나 토론

    ... 시대일수록 문학이 가진 정신적 덕목은 더욱 소중해진다"며 "상업주의가 판치는 불모의 광야에서도 문학은 생명력과 활기찬 대응력으로 희망을 제시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시인 허영자 김여정 우재욱 정규화씨 소설가 전범성 이문구 김병총 김홍신 박광서 백시종 안혜숙씨 아동문학가 안순혜 문학평론가 장백일 윤병로 임헌영씨 등 50여명이 참가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7.04.28 00:00

  • [한경칼럼] 과소비 추방 .. 안혜숙 <소설가>

    며칠전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카를로스 스페인국왕 내외가 호텔에 묵으면서 고국에서 갖고온 비누를 사용하고 쓰다남은 것을 다시 곽에 담아 고국으로 가지고 갔다 한다. 한나라 국왕내외의 검약정신이 우리들에겐 본받아야할 신선한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우리들의 모습은 어떠한가. 얼마전 국회위원들이 호화쇼핑 문제로 물의를 일으키더니 이번에는 대학교수 도위원 등 사회지도층인사 80여명이 해외에서 보석 모피 등 호화쇼핑을 하거나 카지노도박...

    한국경제 | 1996.10.30 00:00

  • [한경칼럼] 애인 신드롬 .. 안혜숙 <소설가>

    한 가정주부의 불륜을 다룬 드라마를 두고 벌어진 논쟁이 사회에 커다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애인"의 거취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면서 급기야 부부들 사이에도 "의심"이 싹트기 시작한 것이다. 아내의 외출을 의심하는 남성들의 문의전화가 상담기관에 쇄도한다는 사실이 이를 입증명하고 있다. 이는 일부일처제란 제도적 장치가 최근의 불륜드라마로 인해 "혹시 빗장이 풀리지나 않았을까" 하는 의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일 ...

    한국경제 | 1996.10.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