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58 / 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설가 안혜숙씨 네번째 장편 '쓰루가의 들꽃' 펴내

    소설가 안혜숙씨(51)가 네번째 장편 "쓰루가의 들꽃" (찬섬 간)을 펴냈다. 이 소설은 일본 핵발전소 건설현장에 위장취업한 한국인 젊은이의 실화를 바탕으로 군국주의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일본의 핵무장 야욕을 고발하고 있다. 무대는 일본의 항구도시 쓰루가. 학생운동으로 쫓기던 주인공 상철은 일본으로 건너가 일용노동자로 고달픈 나날을 보내다가 원자력발전소 건설공사 막일꾼으로 고용된다. 이 프로젝트는 국가기밀에 속하는만큼 외국인 취업이 ...

    한국경제 | 1996.07.15 00:00

  • 기업 문예지원 호혜원칙 확립 시급 .. '기업문화...' 세미나

    ...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 25일 세미나에서는 문학평론가 윤병로 교수 (성균관대)의 주제발표에 이어 소설가 천금성 평론가 신동한씨, 김이환 아남그룹 전무 심인 전경련 이사의 토론이 이뤄졌다. 참가자는 시인 노향림 소설가 이문구 안혜숙씨 등 문인과 기업인 50여명. 윤병로 교수는 이날 발표를 통해 "80년대 중반부터 기업과 문화예술의 만남이 본격화되긴 했지만 아직도 마지 못해 참여하는 기업들이 많고 문인들도 그저 수혜적인 인식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고 ...

    한국경제 | 1996.04.25 00:00

  • [여성칼럼] 훌륭한 문화정책 .. 안혜숙 <소설가>

    4월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들이 정권을 향한 큰 "시장"을 현란하게 펼쳐놓고 있다. 서로 자기당의 정책이 최고라며 그럴듯한 메뉴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좌판에 진열된 공약들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경제적 차원이나 수치개념만 잔뜩 나열돼 있다. 이 나라의 중요한 문화정책에 대해서는 어느 정당이나 정치인도 맛깔스런 메뉴를 내놓지 않고 있다. 문화민족임을 자타가 공인하면서도 이 나라 심부에서 가장 큰병을 앓고있는 문화정책분야를 여전히 ...

    한국경제 | 1996.03.03 00:00

  • [이책 이사람] 안혜숙 소설집 '창밖에는 바람이 불고...'

    안혜숙씨(50)의 소설집 "창밖에는 바람이 불고 있었다"는 삶의 무게와 깊이를 넉넉하게 담고있다. 마흔다섯에 등단한 늦깎이작가의 필치는 삶의 겉모습보다 그 속에 깃든 영혼의 울림을 그리는데서 더욱 빛난다. 그의 작품들은 질곡의 시대를 짊어지고 가는 "가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데올로기의 상흔이 짙게 배어있는 그의 가족사는 중편 "아버지의 임진강"이나 첫장편 "해바라기"를 낳게 한 가장 큰 모티브. 이번 창작집에서는 가족의 범위가 ...

    한국경제 | 1995.11.21 00:00

  • 베트남전쟁의 상흔 고엽제후유증 얘기다룬 소설2편 '화제'

    ... 유한일,고엽제후유증으로 고생하는 이일구상병 이 소설의 중심인물들. 박충일씨는 "호치민시를 방문했다가 고엽제로 인한 기형아를 본후 월남전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의 얘기를 써야겠다고 결 심했다"고 밝혔다. "고엽"은 여성작가인 안혜숙씨가 월남전이 한창이던 70년대초 베트남을 방 문했을 당시 만난적이 있는 월남용사가 고엽제후유증으로 시달린다는 신문기 사를 본뒤 쓴 소설. 고엽제후유증으로 고생하다가 자살의 길을 선택한 서제 원이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고엽제피해자들의 ...

    한국경제 | 1994.11.19 00:00

  • 페미니즘 '소설' 쏟아진다..현대적 여성상 반영 소재도 다양

    ... 풀이된다. 최근 출간된 대표적인 장편소설은 여류작가 김인숙씨의 "그래서 너를 안는다"(청년사간)를 비롯 "여자는 슬프다"(유순하작민음사간) "그림자 없는 태양"(윤남경작삶과꿈간) "그네위의 두여자"(권혜수작푸른숲간) "역마살낀여자"(안혜숙작찬섬간) "유리상자속의 사랑"(상,하권,최범서작 유정간)등 6편. "그래서 너를 안는다"는 성의 역할과 성인식에 대해 파헤친 소설. 남녀한쪽의 일방적인 강압이나 피해의식을 넘어서서 그둘의 상대적입장 에서 그들의 억압된 성인식이 ...

    한국경제 | 1994.02.26 00:00

  • [문단소식] 문형렬씨 두번째 장편 ; 안혜숙씨 장편 출간

    .소설가 문형렬씨(38)가 두번째 장편 "아득한 사랑"을 출간했다(전3권. 벽호간). 동화 시 소설등 여러 장르의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문씨는 그동안 시와 중.단편소설창작에 치중해오다 92년말 "그리고 이 세상이 너를 잊었다면"을 내놓으며 본격적인 장편창작을 시작했다. .안혜숙씨(48)가 장편 "역마살 낀 여자"를 내놓았다(찬섬간).

    한국경제 | 1993.12.31 00:00

  • 20대 주부 대낮 흉기에 찔려 피살

    27일 하오 3시께 서울 성동구 자양 1동 218의 9 다세대주택 102호 김종호씨(28.회사원) 집에서 혼자 집을 보고 있던 김씨의 부인 전정아씨 (26)가 목과 등이 흉기에 찔린채 숨져 있는 것을 이웃 104호에 사는 안혜숙씨(27.주부)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안씨에 따르면 이날 전씨가 장에 다녀 오는것을 보았는데 잠시후 전씨 집쪽에서 "사람 살려"라는 비명소리가 들려 부근 공사장 인부 노기철씨(28)와 함께 잠기지 않은 문을 열고 들어가 ...

    한국경제 | 1991.08.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