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흥민 인종차별 피해에 토트넘 '소셜 미디어 보이콧' 검토

    ... 선수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무분별한 비난에 노출되는 가운데 소셜 미디어 회사들이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는다는 비판도 제기되며 '소셜 미디어 보이콧'은 하나의 움직임이 되어가는 양상이다. 프랑스 출신의 축구 스타 티에리 앙리가 지난달 차별 대응 조치가 나올 때까지 소셜 미디어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최근엔 잉글랜드 2부 챔피언십의 스완지시티, 스코틀랜드 레인저스 등도 선수의 인종차별 피해에 일주일간 소셜 미디어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손흥민도 ...

    한국경제 | 2021.04.13 09:29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파리서 대낮 총격 1명 사망… 상류층 거주지 병원 앞

    프랑스 파리의 한 병원 앞에서 대낮 총격으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BFM 방송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1시40분께 파리 상류층 거주지인 16구 소재 앙리 뒤낭 병원 앞에서 총을 쏜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용의자가 가까운 거리에서 피해 남성의 머리를 겨냥해 총을 쏘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오토바이까지 걸어갔다고 증언했다. BFM 방송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1.04.12 23:35 | 이보배

  • thumbnail
    프랑스 파리 병원 앞에서 총격…1명 사망, 1명 중상(종합)

    ... 등 조사 프랑스 파리에서 12일(현지시간) 대낮에 총격이 발생해 남성 1명이 숨지고, 여성 1명이 다쳐 위중한 상태라고 BFM 방송, 일간 르파리지앵 등이 보도했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1시 40분께 파리 16구에 있는 앙리 뒤낭 병원 앞에서 총을 쏜 뒤 스쿠터를 타고 달아났다. 한 목격자는 용의자가 가까운 거리에서 피해 남성의 머리를 겨냥해 총알을 두 발 쏘고 나서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스쿠터까지 걸어갔다고 증언했다. 해당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1.04.12 22:29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파리 도심에서 대낮 총격…"1명 사망, 1명 부상"

    프랑스 파리 도심 한복판에서 12일(현지시간) 대낮에 총격이 벌어져 남성 1명이 숨지고, 여성 1명이 다쳤다고 BFM 방송, 일간 르파리지앵 등이 보도했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1시 40분께 파리 16구에 있는 앙리 뒤낭 병원 앞에서 총을 쏜 뒤 스쿠터를 타고 달아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2 21:48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대통령 4명 배출한 '권력의 산실' ENA 내년 해체

    ... 구성하는 장 카스텍스 총리,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부 장관,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 장관 등이 ENA 출신이다. 재계를 보면 베르나르 라티에르 에어버스 공동 창립자, 장시릴 스피네타 전 에어프랑스-KLM 최고경영자(CEO), 앙리 드카스트르 전 AXA CEO, 기욤 페피 전 프랑스철도공사(SNCF) 사장 등이 있었다. 애초 ENA는 신분, 배경과 관계없이 공무원을 양성한다는 차원에서 문을 열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권력 중심부를 ENA 출신이 꿰차다시피 ...

    한국경제 | 2021.04.09 05:39 | YONHAP

  • thumbnail
    '차도남'도 이건 못 참지…손목 위 '1인치의 예술작품'

    ... 셜리가 디자인한 실크 스카프 속 공룡 티라노사우루스가 시계 속으로 들어왔다. 여성용 신제품 ‘아쏘 포켓 으악!(Arceau Pocket Aaaaargh!)’은 제품명으로 감탄사를 활용했다. 디자인은 1978년 앙리 도리니가 디자인했던 ‘아쏘’ 시계를 차용했다. 시계 커버는 가죽 모자이크 기법으로 장식했다. 티라노사우루스를 정교하게 담았다. 머리와 비늘은 오리지널 스카프 패턴을 그대로 담기 위해 수천 개의 가죽 조각을 일일이 ...

    한국경제 | 2021.04.08 17:19 | 배정철/민지혜

  • thumbnail
    [보이는 경제 세계사] 반달족은 어쩌다 야만의 대명사가 됐을까

    ... 문화·예술을 훼손하거나 공공시설을 파괴하는 행위를 가리키는 보통명사로 통용된다. 이 말이 처음 쓰인 것은 프랑스혁명이 한창이던 1794년께 혁명 군중이 가톨릭 교회 건물과 예술품을 파괴하고 약탈했을 때다. 당시 프랑스 주교 앙리 그레구아르가 반달족의 로마 약탈에 비유해 반달리즘이라고 명명한 데서 유래했다. 하지만 반달족으로서는 억울한 작명이다. 그들은 교황과의 약속에 따라 교회를 파괴하지 않았고, 저항하지 않는 시민은 해치지도 않았다. 진작부터 로마 문명의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오형규

  • thumbnail
    힐링 한 잎…초록과 함께라면, 모두의 삶은 예술이 된다

    ... 창의적인 동시에 파괴적이다. 이 파괴는 성장을 위한 ‘필연적 파괴’다. 위대한 화가들은 예술적 영감을 정원에서 빌렸다. 인상파 화가에서 추상 화가까지 세계적 거장들은 그림을 그리는 일과 정원 가꾸기를 함께했다. 앙리 마티스는 파리 교외에 정원을 만들어 작업실을 정원 안에 지었다. 다채로운 빛을 더 가까이 보기 위해서였다. 폴 고갱은 북아프리카와 남태평양 제도의 이국적 정원에서 예술의 영감을 얻었다. 굴곡 많은 삶을 산 프리다 칼로에겐 바깥 세상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4.01 17:19 | 김보라

  • thumbnail
    앙리, 'SNS 중단' 선언…"인종차별 등 대책 마련될 때까지"

    프랑스 출신의 축구 스타 티에리 앙리(44)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업에 인종차별 등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모든 SNS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앙리는 26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내일부터 나는 SNS에서 떠날 것이다. 힘 있는 자들이 그들의 권리가 침해됐을 때 하는 것처럼 똑같이 플랫폼을 규제할 수 있을 때까지"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인종 차별과 괴롭힘, 그로 인한 개인의 정신적 고통은 무시하기에는 너무 해롭다"고 이 ...

    한국경제 | 2021.03.27 09:13 | YONHAP

  • thumbnail
    1위 앙리… EPL 역대 최고 공격수 TOP10은?

    ... 최고 스트라이커는 누구?’란 제목으로 글로벌 축구 매체 포포투가 매긴 순위를 인용했다. 선수 이름과 함께 득점 수, 타이틀 수를 명시한 만큼, 두 요소를 고려해 순위를 정한 것으로 보인다. 1위는 아스널 레전드 티에리 앙리가 차지했다. 앙리는 1999년부터 2007년까지 아스널에서 활약하며 EPL 2회 우승을 맛봤다. 총 258경기에 나서 175골을 몰아쳤다. 기록도 기록이지만, 앙리는 EPL에 새로움을 불어넣은 선수다. 앙리가 EPL에 입성할 ...

    한국경제 | 2021.03.25 17:59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