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6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총선 D-10] 김황식, 나경원 지지유세…"羅 당선돼야 여야 균형…내가 보증"(종합)

    ... 3년 내내 국회를 분열과 갈등으로 몰고 간 주체는 바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라며 "임 전 실장은 자기 생존을 위해 함부로 선거판을 휘젓고 다닐 시간에 지난 3년 나라를 망쳐놓은 것부터 반성하라"고 쏘아붙였다. 나 의원은 "야당을 궤멸 대상으로 여기고 국회를 우습게 여기는 문재인 정권의 핵심 인물인 임 전 실장이 감히 '싸움'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친문(친문재인)비리 게이트 수사로 궁지에 몰린 임 전 실장이 국민을 기만하는 ...

    한국경제 | 2020.04.05 18:54 | YONHAP

  • thumbnail
    [사설] 총선 공약에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 비전이 안 보인다

    ... 제한과 의무휴업일 지정일 정도로 공약집에는 기업을 옥죄는 규제투성이다. 민주당의 10대 공약 중 정리해고를 더 어렵게 하는 근로기준법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 등은 노동계가 집요하게 요구해온 정책 그대로다. 제1 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총선 공약이라고 눈에 쏙 들어오는 게 있는 건 아니다. 통합당은 10대 공약에 탈원전 정책 폐기, 노동시장 개혁, 법인세 인하 등 친기업 정책을 담긴 했다. 하지만 대부분 20대 국회 때부터 추진해온 것들을 재탕 ...

    한국경제 | 2020.04.05 18:37

  • thumbnail
    [사설] 2차 추경, 전액 본예산 지출 줄여 마련하는 게 맞다

    ... 기존 지출항목을 삭감하는 척하다가 결국 국채 발행에 기댄다면 “건전재정 의지는 아예 없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대통령도 “뼈를 깎는 정부지출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했고, 야당은 “본예산 512조원의 20%를 조정해 100조원을 전용하자”고 제안한 마당이다. 예산 조정에서 정부의 ‘허리띠 조이기’ 의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적 고질인 ‘칸막이...

    한국경제 | 2020.04.05 18:37

  • 기업 현실 눈 감은 채…여야 후보 경쟁적으로 "대기업 유치하겠다"

    ... “광주에 삼성전자 전장사업 분야를 유치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이에 대해 같은 지역구에 나선 천정배 민생당 후보는 양 후보의 삼성전자 임원 경력을 문제 삼아 ‘이해충돌’이라고 비판했다. 야당에서 정원희 민생당 세종을 후보는 ‘연서면 100만 평의 국가산단 조기 착공 및 수도권 대기업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창성 미래통합당 경기 수원갑 후보도 “대기업 및 중소기업 1000여 개 유치”를 ...

    한국경제 | 2020.04.05 17:56 | 이동훈

  • thumbnail
    [총선 D-10] 김황식, 나경원 지지유세…"羅 당선돼야 여야 균형…내가 보증"

    ... 간 주체는 바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라며 "임 전 실장은 자기 생존을 위해 함부로 선거판을 휘젓고 다닐 시간에 지난 3년 나라를 망쳐놓은 것부터 반성하라"고 쏘아붙였다. 나 의원은 "야당을 궤멸 대상으로 여기고 국회를 우습게 여기는 문재인 정권의 핵심 인물인 임 전 실장이 감히 '싸움'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친문(친문재인)비리 게이트 수사로 궁지에 몰린 임 ...

    한국경제 | 2020.04.05 17:45 | YONHAP

  • thumbnail
    우간다, 14일간 이동제한령 속 취약계층에 구호 식량 배급

    ... 진흙 길에 촘촘히 들어선 가옥들에 구호품을 분배했다. 정부군의 통제를 받는 LDU는 야간 통행 금지 기간 시민들을 단속하면서 폭력과 갈취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인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무세베니 대통령은 지난주 일부 야당 지도자가 별도의 구호 노력을 기울이자 이들을 "뻔뻔한 기회주의자, 우간다와 아프리카의 적"이라고 부르며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어긴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정부의 계획과 별도로 식량을 배급하면 사람들을 한데 모으는 결과로 이어지므로 ...

    한국경제 | 2020.04.05 17:09 | YONHAP

  • thumbnail
    [단독] 野엔 호감도 낮지만 정부 견제심리 강한 '무당층'…부동산·경제운용 불만 높아

    어떤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무당(無黨)층은 도덕성에 대한 기준이 높고, 정부의 부동산과 경제정책에는 비판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야당에 대한 호감도가 낮으면서도 정부 견제 심리는 강했다. 역대 선거에서 승패를 좌우해온 무당층이 4·15 총선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경제신문이 5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3년간 134차례 이뤄진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전수 분석한 결과 무당층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 1년2개월 만에 반문(反文)으로 ...

    한국경제 | 2020.04.05 16:27 | 조미현

  • thumbnail
    [총선 D-10] 통합당, '감염병 방어' 국민보건부 설치 제안

    ... 체계를 정비해 대응해야 한다. 국민보건부와 국방부는 나라를 지키는 양대 안보부서로 인식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 정부의 실력은 이미 바닥을 드러냈다. 말을 해줘도 어떻게 하는지 모르니 야당이 할 수밖에 없다"며 "국회 보건위와 기획재정위, 예결위 위원장을 모두 야당이 차지해 '국가 감염병 방어체계'를 신속히 구축할 수 있게 해달라. 저와 통합당에 맡겨주면 당장 6월 개원 국회 1개월 안에 ...

    한국경제 | 2020.04.05 15:53 | YONHAP

  • thumbnail
    지원책은 안 내놓고…여야 후보들 너도나도 "대기업 유치하겠다"

    ... 밝히기도 했다. 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 서동욱(경기 동두천·연천), 유영민(부산 해운대갑) 등 민주당 후보들은 앞다퉈 지역내 대기업 유치를 공약으로 내걸면서 선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야당에서도 대기업 유치를 앞세워 표 몰이를 하고 있다. 정원희 세종을 민생당 후보는 '연서면 100만평의 국가산단 조기착공 및 수도권 대기업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창성 경기 수원갑 미래통합당 후보는 "대기업 ...

    한국경제 | 2020.04.05 15:13 | 이동훈

  • thumbnail
    [총선 D-10] 대구 찾은 손학규 "코로나19 극복에 여·야 힘 모아야"

    ...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 여당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들어섰다고 자부하고 또 (극복 노력이) 전 세계 모범 사례라고 자랑하는 것 같지만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야당도 전 국민이 앞장서서 협조하고 있고 의료진과 공무원이 고생하고 정부가 지휘하고 있는데 말끝마다 꼬투리 잡고 비난하는 건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로나 극복을 위해 지금 필요한 것은 국론 통일과 통합이다"며 ...

    한국경제 | 2020.04.05 14: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