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1,7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뉴욕증시 '유가 반등' 주목…다우지수 보합권 등락

    ... 진정시키기 위해 원유시장에 개입하겠다는 의지를 공식화한 상태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4.86%(1.23달러) 오른 26.5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유럽증시는 소폭 약세다. 같은 시각,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89%,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0.14%,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1.02% 각각 내린 상태로 거래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3 23:24 | YONHAP

  • 뉴욕증시, 美 실업대란 부담 지속 하락 출발

    ... "시장은 부정적인 지표의 쓰나미에 대비하고 있으며, 이제 막 시작됐다"면서 "때문에 다소 긍정적인 무언가가 나온다면 그 부분에 관심이 더 집중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기대는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약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62% 내렸다. 국제유가는 급등했다.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7.78% 오른 27.29달러에, 브렌트유는 12.59% 폭등한 33.71달러에 움직였다. ...

    한국경제 | 2020.04.03 23:11 | YONHAP

  • thumbnail
    외환보유액 4000억달러 '턱걸이'

    지난달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면서 4000억달러 선을 간신히 유지했다. 외환당국이 지난달 급등한 원·달러 환율(원화 약세)을 진정시키기 위해 적잖은 외환보유액을 사용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이 4002억1439만달러로 전달보다 89억5703만달러 줄었다고 3일 발표했다. 이는 2018년 5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지난달 감소폭은 2008년 11월(117억5000만달러 ...

    한국경제 | 2020.04.03 17:18 | 김익환

  • 코로나·유가급락 '원투펀치'…브라질펀드, 처참한 성적표

    ... 브라질 펀드는 코로나19의 가장 큰 피해 국가가 브라질이 될지 모른다는 점이 부각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우선 실물경제가 타격을 받았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경기가 둔화되자 브라질의 주요 수출 품목인 철광석 구리 등 원자재 가격이 약세로 돌아섰다. 이에 따라 브라질의 헤알화 가치도 덩달아 급락했다. 2일(현지시간) 브라질 헤알화는 달러당 5.26헤알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6개월새 31.5%나 올랐다. 유가 급락은 브라질 증시 낙폭을 키웠다. 올초 118,000선이던 ...

    한국경제 | 2020.04.03 17:13 | 한경제

  • thumbnail
    원·달러 환율, 2.6원 상승해 1230.9원 마감…일주일 새 20.3원↑

    원·달러 환율이 상승(원화 약세) 마감했다. 장 초반에는 간밤 국제유가가 24% 이상 폭등하면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의 매도세가 계속되면서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30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2.6원 오른 1230.9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0.3원 내린 1228.0원에 출발해 등락을 거듭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27일 1210.6원과 ...

    한국경제 | 2020.04.03 16:16 | 윤진우

  • thumbnail
    코스피, 등락끝 강보합 마감…외국인 '팔자' 지속(종합)

    ... 트위터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원유 감산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그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고 불확실성이 다시 부각됐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원유 감산 기대감에 상승 출발했던 코스피는 원유 선물이 하락하자 장중 약세로 돌아섰다"며 "미국 증시에서 지수 선물도 약세를 보인 점이 부담이 됐다"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장 종료를 앞두고 연기금의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지수는 상승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추측했다. 시가총액 상위 ...

    한국경제 | 2020.04.03 16:07 | YONHAP

  • thumbnail
    원/달러 환율, 2.6원 올라 1,230선 재진입

    ... 평균주가와 코스피가 하락세를 보이자 환율 상승폭이 커지면서 1,233원을 넘어 고점을 찍었다"며 "이후 미세조정 물량이 나와 1,230원 선에서 안정된 모습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장중 미국 주가 선물지수가 약세를 보인 것도 환율 상승에 영향을 줬다. 유가 폭등에 주식과 신흥국 통화 등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누그러진 분위기가 오래가지 못한 분위기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140.04원으로 전날 같은 시간 ...

    한국경제 | 2020.04.03 15:55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트럼프에 휘둘려 보합권 마감…'유가 전쟁' 완화 불투명

    ... 등은 3%대 오름세로 장을 마쳤다. SK이노베이션 GS S-Oil 등은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지수도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5.31포인트(0.94%) 상승한 573.01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상승(원화 약세)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6원 오른 1230.9원을 기록했다. 사흘 만에 다시 1230선에 들어섰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3 15:49 | 이송렬

  • thumbnail
    일본증시 혼조 마감…닛케이지수 0.01%↑

    ... 1,325.13으로 마감했다. 미쓰비시UFJ모건스탠리증권의 아유카이 마사히로 수석 투자전략가는 닛케이신문에 "미국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큰 폭으로 늘어 3월 고용통계에 대한 경계감이 강해졌다"고 시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화는 약세 흐름을 탔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달러당 엔화 환율은 전 거래일 오후 5시 시점과 비교해 0.52엔(0.57%) 상승(엔화가치 하락)한 107.90~107.91엔에서 움직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3 15:18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외국인 장중 순매도 전환…"트럼프 발언 진정성 의심"

    ... 오름세다. 트럼프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가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고 언급해 국제유가가 폭등해서다. 코스닥지수는 상승 중이다. 같은 시간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5.75포인트(1.01%) 상승한 573.45을 기록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원화 약세)하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8원 오른 1229.1원에 거래 중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3 10:48 | 이송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