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文대통령 "다주택자 부담 강화" 지시에 세제 더 옥죄나

    ... 강화안도 종부세법 강화안과 연동된 것으로 보인다. 소득세법 개정안에는 2021년 이후 양도분부터 실거래가 9억원 초과 주택을 거래한 1세대 1주택자가 장기보유특별공제를 받을 때 거주기간 요건을 추가하고, 1년 미만 보유 주택에 대한 양도세율을 40%에서 50%로 인상하는 등 실수요자가 아닌 경우 양도세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소득세법 개정안 역시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않았다. 정부는 두 법안을 9월 초 세법개정안 제출 때 정부입법안 형태로 함께 발의할 ...

    한국경제 | 2020.07.02 20:29 | YONHAP

  • thumbnail
    [종합] '6·17 대책' 보름 만에…文, 추가 부동산 규제 지시

    ... 보고 있다. 보유와 매각 과정의 세금 부담을 모두 높여 집을 추가로 사려는 의지 자체를 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주택자가 조정대상지역에 있는 주택을 팔 때 최고 20%포인트를 가산하는 중과세율은 더욱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현행 양도세는 과표 구간에 따라 1주택자에게 최고 42%, 2주택자에겐 52%, 3주택자에겐 62%의 세율을 적용한다. 중과세율을 최고 30%포인트까지 올릴 가능성도 점쳐진다. 가장 유력한 건 소득세 개편이다. 현행 ‘소득세법’은 ...

    한국경제 | 2020.07.02 20:06 | 전형진

  • thumbnail
    문재인 대통령 "주택공급 늘려라"…종부세법도 재촉

    ... 몰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기 전인 지난달 20일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면적 59㎡는 25억원에 거래됐다. 작년 10월 22억8000만원 대비 2억2000만원 올랐다. 다주택자 보유·양도세 부담 늘리고…'주담대 금지' 12억 이하로 낮출 수도 정부, 22번째 대책 마련 착수…예상되는 추가 부동산 대책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추가 부동산 대책을 주문하면서 국토교통부 등이 ...

    한국경제 | 2020.07.02 17:34 | 김형호/심은지/최진석

  • "주식 양도세 매달 원천징수 개선해야"

    ...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크게 높아지면서 모처럼 공모펀드 등 투자시장을 활성화할 기회가 찾아왔다”며 “이번 세제개편안이 여기에 자칫 찬물을 끼얹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금융당국과 업계가 요구해온 3년 이상 장기 펀드 가입자 등에 대한 세제 혜택이 빠진 점도 문제로 꼽힌다. 주식 양도세를 매달 증권사가 원천징수하도록 한 개편안 역시 투자 현실을 간과한 발상이라는 평가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2 17:18 | 오형주

  • thumbnail
    기재부, 종부세법개정안 연내 통과 위해 예산부수법안 신청 계획

    ... 때 정부입법안 형태로 함께 발의하기로 했다. 소득세법 개정안에는 2021년 이후 양도분부터 실거래가 9억원 초과 주택을 거래한 1세대 1주택자가 장기보유특별공제를 받을 때 거주기간 요건을 추가하고, 1년 미만 보유 주택에 대한 양도세율을 40%에서 50%로 인상하는 등 실수요자가 아닌 경우 양도세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조정대상지역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시 주택 수에 분양권을 포함하는 내용도 담긴다. 정부가 이들 법안을 9월 초 제출하는 세법개정안에 ...

    한국경제 | 2020.07.02 16:58 | YONHAP

  • thumbnail
    "증권거래세 폐지해야"…국회서 열린 '금융세제 토론회'

    '증권거래세 유지, 주식양도세 신설' 등을 골자로 한 정부의 금융세제 선진화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토론회가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주최로 열렸다. 추 의원과 금융투자협회는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람직한 금융투자세제 개편방향 긴급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참여한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증권거래세 폐지'를 주장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 주식 양도소득세 전면 도입을 예고하면서 동시에 ...

    한국경제 | 2020.07.02 15:51 | 성상훈

  • thumbnail
    [집코노미] 전국 번진 집값 상승에…아파트 '통거래'까지

    ... 법인 투자자들이 분양권시장을 공략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6·17 대책에서 법인에 대한 전방위적 규제가 나왔지만 단기매매에 대한 세율 인상 등의 조치는 이뤄지지 않아서다. 개인의 경우 보유기간이 일정 기간 지나야 양도세율이 내려가지만 법인은 당일 매매를 하더라도 법인세율이 추가로 중과되진 않기 때문이다. 이승현 진진세무회계법인 대표회계사는 “전매제한이 없는 지방 분양시장에서 분양권 전매 등을 노린 단기 법인투자 수요는 여전히 존재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7.02 14:33 | 전형진

  • thumbnail
    오피스텔 10년만에 최소…상반기 청약경쟁률 18대 1로 '껑충'

    ... 초저금리에 따른 유동자금 증가로 오피스텔 투자 수요가 중장기적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발표한 6.17 부동산 대책을 통해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조건을 강화하고, 법인의 아파트 거래 시 양도세를 높이는 등 강도 높은 규제에 들어갔다. 이처럼 오피스텔은 공급 물량이 감소세에 있고, 6·17 대책과 초저금리 환경 등의 여파로 수요는 외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오피스텔 청약 경쟁률도 오름세를 보인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

    한국경제 | 2020.07.02 11:49 | YONHAP

  • thumbnail
    주식엔 있고 펀드엔 없는 세금공제…여야 "불합리 보완해야"(종합)

    역차별 논란에 정부 "주식과 펀드 투자는 성격 다르다" 선긋기 정부가 주식·펀드 등으로 얻은 금융투자소득에 양도세 성격의 세금을 물리기로 한 가운데, 주식 직접 투자자에게 적용되는 세금 공제 혜택이 펀드 투자자에게는 없어 차별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식과 펀드 모두 이익이 났을 경우 20%(3억원 초과는 25%)의 금융투자소득세를 내야 하는데 주식으로 번 돈은 2천만원까지 비과세지만 펀드로 번 돈은 전액 과세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0.07.02 09:51 | YONHAP

  • thumbnail
    양도세 피해 법인으로 주식 투자?…세금만 더 낸다

    정부가 주식에 투자해 연 2000만원 넘게 수익을 낸 개인에게 과세를 추진하자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법인을 이용한 절세 방법도 퍼지고 있다. 대표적인 법인투자 방식으로는 주식을 매매하고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법인세만 내는 방안이 나온다. 법인투자로 연 2억원 이하의 소득을 올리면 법인세율 10%, 2억원 초과 200억원 이하 구간에서는 세율 20%가 적용된다. 정부가 2023년부터 주식에서 2000만원 이상 발생한 수익에 20%의 세금(3억...

    한국경제 | 2020.07.02 07:56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