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2,8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20 세법] 분양권도 주택수에 포함…"개정 이후 취득한 분양권부터"

    ... 양도소득세 과세 시 분양권을 주택수에 포함하는 세법 개정안 내용을 법 개정 이후 신규 취득하는 분양권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앞서 당정은 '12·16 대책'을 통해 조정대상지역의 주택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양도세를 매길 때 분양권을 주택수에 포함하기로 했다. 현행 세법에서는 1주택과 1분양권을 소유한 사람을 1주택자로 여겼지만, 앞으로는 2주택자로 보기로 했다. 조정대상지역에서 1주택을 소유한 사람이 분양권 1개를 추가로 보유하고 있다면 내년 ...

    한국경제 | 2020.07.22 14:17 | 김하나

  • thumbnail
    1주택자까지 '세금 폭탄'…"갖고 있어도 팔아도 부담" [2020 세법]

    ... 내년 세 부담이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1주택자라도 30억원 이상 고가 주택을 짧은 기간동안 가지고 있을 경우 세금이 큰 폭으로 오른다. 정부는 세제 개편을 통해 보유한 부동산에 대한 세금을 더 많이 거두겠다고 밝혔다. 동시에 양도세율도 높아진다. 집을 보유하든 팔든 지금보다 세금 부담이 커지게 됐다. 1주택자 종부세도 내년 최대 0.3%p 올라 기획재정부가 22일 발표한 '2020년 세법개정안'엔 종부세율을 인상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정부가 ...

    한국경제 | 2020.07.22 14:15 | 안혜원

  • thumbnail
    [2020세법개정] [일문일답] 홍남기 부총리·세제실장

    ... 세수가 늘어나지만, 누적법으로 계산하면 마이너스다. 이것을 어떻게 증세라고 할 수 있겠는가. -- 종합부동산세율이 인상되면서 나타나는 세수 증대 효과는 ▲ (임 실장) 세수효과를 추정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다주택자의 종부세, 양도세를 대폭 강화했는데 취지는 현재 보유 현황을 그대로 유지하며 증세하자는 게 아니다. 증세를 통해 다주택자가 주택을 매도하게 해 다주택자들의 주택 보유를 줄이려는 게 취지다. 현재 다주택 보유현황 그대로 양도세율, 종부세율을 적용하면 ...

    한국경제 | 2020.07.22 14:02 | YONHAP

  • thumbnail
    [2020세법개정] 홍남기 "저소득층 특히 어려워…고심끝 고소득자 세금인상"

    ... "금융투자상품에 대한 현재의 복잡하고 상이한 과세 방식이 쉽고 단순해져 금융투자상품 간 조세 중립성이 확보되고 다양한 금융상품의 출현 등 금융시장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세법개정안에 포함된 종합부동산세율과 양도세율 상향 등 주택보유 과세 강화에 대해서는 "이번 대책을 반드시 조속히 입법해 주택 가격을 안정시키고 주택시장의 투기를 근절해 국민의 주거문제를 해결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로서는 거의 조세중립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7.22 14:02 | YONHAP

  • thumbnail
    [2020세법개정] 초고소득자 1만6천명 소득세 인상…9천억원 증세

    ... 인상과 더불어 대표적인 '부자 증세'를 내놓은 것이다. 정부는 일반 종부세율은 과표 구간별로 0.1∼0.3%포인트, 3주택 이상이나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에는 0.6∼2.8%포인트 인상할 예정이다. 단기 보유 주택에 대한 양도세도 높인다. 1년 미만 보유주택에 대한 세율은 40%에서 70%로, 1~2년 보유주택은 기본세율(6~42%)에서 60%로 올린다. 조정대상지역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세율은 10%포인트 인상한다. 기본세율에다 2주택자는 ...

    한국경제 | 2020.07.22 14:02 | YONHAP

  • [2020세법개정] "부동산 말고 금융상품 투자도 활용을"

    ... 조언했다. 비교적 세 부담이 덜한 수익형 부동산으로 자금이 흘러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세법개정안에 따르면 2021∼2023년에 걸쳐 증권거래세가 인하되고 2023년부터는 상장주식과 주식형 펀드 등을 포괄하는 금융투자소득에 양도세율 20%(3억원 초과분은 25%)가 적용된다. 상장주식 투자이익에 대한 기본공제는 5천만원으로, 기존에 알려진 2천만원보다 상향해 과세 대상을 줄였다. 송지용 하나은행 자산관리사업지원부 세무사는 "이번 개정안은 세원은 넓히되 ...

    한국경제 | 2020.07.22 14:01 | YONHAP

  • thumbnail
    [2020세법개정] '무늬만 법인' 조세회피 막는다…배당소득세 미리 과세

    ... 기재부·국세청·관세청·조세심판원 등 모든 국가기관 소속 5급 이상 공직퇴임 세무사·관세사는 퇴직 전 1년간 근무한 기관이 처리하는 사무와 관련된 세무대리·통관 업무를 퇴직 후 1년간 수임할 수 없다. 양도소득세의 전자신고 활성화를 위해 양도세 전자신고 시 건당 2만원 세액공제를 신설한다. 사업자가 아닌 개인이 서화·골동품을 양도함으로써 발생하는 소득은 사업소득이 아닌 '기타소득'으로 일괄 과세함을 명확히 했다. ◇ 세무조사 결과항목에 '과세 근거법령·과세액 계산 ...

    한국경제 | 2020.07.22 14:01 | YONHAP

  • thumbnail
    [2020 세법]"펀드 기본공제 포함 긍정적…이중과세는 여전"

    ... 주식 양도차익에 대한 기본공제 기준을 높여 개인 투자자들의 부담을 덜었고, 매달 증권사가 원천징수 방식으로 소득세를 부과하도록 한 부분을 6개월 단위로 확대하면서 투자 편의성을 개선했다는 평가다. 다만 여전히 증권거래세를 유지해 주식 양도세와 함께 '이중과세'를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또 개인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주식 시장이 활기를 띄는 상황에서 과세 정책을 발표해 투자심리를 위축시킨다는 지적이다. 발표 시점이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다. 주식 양도소득 ...

    한국경제 | 2020.07.22 14:01 | 윤진우,고은빛

  • thumbnail
    [2020세법개정] 기업 결손금 15년간 공제…코로나 피해기업 지원

    ... 소지하고 5년 이상 R&D 경력을 갖고 있거나 ▲ 이공계 등 박사 학위를 소지하고 2년 이상 R&D 경력을 가져야 한다. 취업 기관은 현재 외국인투자기업 R&D 센터만 인정됐으나 앞으로는 기업부설연구소·연구개발 전담부서, 정부출연 연구기관 및 대학·대학부설 연구기관도 포함된다. 정부는 벤처 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해 엔젤투자 소득공제, 창업자 등에 대한 출자주식 양도세·증권거래세 비과세 적용 기한을 2년 연장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2 14:01 | YONHAP

  • thumbnail
    5천만원 넘는 주식투자익 과세…소득세율 최고 45%로 부자증세

    ... 서울 은행회관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세제발전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020년 세법개정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2023년부터 상장주식과 주식형 펀드 등을 포괄하는 금융투자소득 개념을 도입, 양도세율 20%(3억원 초과분은 25%)를 적용하기로 했다. 과세 기준선인 기본공제액은 5천만원으로 설정했다. 6월 금융세제 개편안 발표 당시 제시한 기준선인 2천만원을 대폭 끌어올린 것으로 97.5%에 달하는 소액투자자들을 과세 ...

    한국경제 | 2020.07.22 14: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