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2,8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주식 양도소득 비과세 '5000만원'으로 확대"

    정부가 22일 '2020년 세법개정안'을 통해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안을 발표했다. 2023년부터 국내 주식 투자로 연 5000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리면 20% 세율의 양도소득세를 부과한다. 3억원을 초과할 경우 세율은 25%다. 지난달 공개한 추진방향에서 밝힌 연 2000만원에서 연 5000만원으로 한도를 확대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2 14:00 | 윤진우

  • thumbnail
    [2020 세법] 신탁 활용한 다주택자의 종부세 회피 막는다

    ...dot;10 대책'에서 확정한 다주택자 및 법인 규제 방안도 올해 세법에 담기로 했다. 법인의 종부세 기본공제(6억원) 혜택 폐지가 대표적이다. 이로인해 내년부터 법인은 보유한 주택 가격에 관계없이 종부세를 내게 된다. 다주택자를 규제하기 위해 2021년 1월1일부터 분양권도 양도소득세제상 주택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이밖에 내년부터 다주택자의 양도세와 종부세, 거래세를 모두 올린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2 14:00 | 정인설

  • thumbnail
    대우건설, '평촌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7월 분양 예정

    ... 주택법이 아닌 건축법의 적용을 받아 다양한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것이 특징이다. 전국 만 19세 이상이라면 청약통장 필요 없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며, 1가구 2주택 요건에도 해당되지 않아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도 피할 수 있다. 또한 양도세 및 보유세 중과 대상도 아니며, 특히 전매제한이 없어 당첨 후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 안양시 최중심 입지 … 뛰어난 주거여건 갖춰 주목 안양시는 서울 접근성이 우수하고 쇼핑, 편의시설 등 탁월한 정주여건을 갖춘 수도권 남부의 ...

    한국경제 | 2020.07.22 11:20

  • thumbnail
    "멀쩡한 집 팔고 세 살라는 거냐"…분노 폭발한 서민들

    ... 의원 13명과 공동 발의했다. 여당은 7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에 대한 입법 절차를 끝내겠다는 방침이다. 여당이 과반수 의석을 차지한 만큼 그대로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 법안의 핵심은 조정대상지역의 주택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양도세를 계산할 때 분양권을 주택으로 보는 것이다. 예컨대 1주택과 1분양권을 소유한 사람의 경우 현행 세법 기준에서는 1주택자이지만 내년부터는 2주택자로 간주된다. 지금까지는 대출·청약을 할 때만 분양권을 주택으로 간주했다. ...

    한국경제 | 2020.07.22 09:00 | 성수영

  • thumbnail
    당정 "한국판 뉴딜 세액공제 높일 것…증권거래세 인하"

    ...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세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법 개정 과정에서 공정과 효율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주식시장 활성화를 위해 증권거래세를 인하하고, 금융투자소득 양도세의 기본공제금액을 대폭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주택자와 법인에 대한 종부세, 양도세 강화 등 주택시장 세제개편을 이번 국회에서 마무리하겠다"며 "한국판 뉴딜 뒷받침을 위한 신성장기술 ...

    한국경제 | 2020.07.22 08:28 | YONHAP

  • thumbnail
    당정 "증권거래세 인하·투자세액공제 개편…종부세는↑"

    ...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고, 민생 안정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세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법 개정 과정에서 공정과 효율의 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인세, 종부세, 양도세 강화 등 주택시장 세제개편을 이번 국회에서 마무리하고, 주식시장 활성화를 위해 증권거래세를 인하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 뒷받침을 위한 투자·연구개발에는 세액공제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조 ...

    한국경제 | 2020.07.22 08:16

  • thumbnail
    당정 "한국판 뉴딜 세액공제 높일 것…증권거래세 인하"

    ... 김태년 원내대표는 "경제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고, 민생 안정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세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법 개정 과정에서 공정과 효율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법인세, 종부세, 양도세 강화 등 주택시장 세제개편을 이번 국회에서 마무리하고, 주식시장 활성화를 위해 증권거래세를 인하하겠다"며 "한국판 뉴딜 뒷받침을 위한 투자·연구개발에는 세액공제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기업 피해극복 지원을 ...

    한국경제 | 2020.07.22 07:58 | YONHAP

  • thumbnail
    손병두 "개인 투자 애로 해결에 최선"

    ... 투자’는 자제해 달라”며 동학개미들에 경고하기도 했다. 금융위의 태도가 확 바뀐 건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인투자자에 대한 응원’을 당부한 것과 맥이 닿아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주식 양도세 과세 확대를 골자로 한 기획재정부의 금융세제 개편안과 관련해 “주식시장을 위축시키거나 개인투자자들의 의욕을 꺾는 방식이 아니어야 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주식시장을 떠받쳐 온 개인투자자를 응원하고 주식시장을 ...

    한국경제 | 2020.07.21 17:25 | 오형주

  • thumbnail
    상속세 안낸다고 세무서 말 들었다가…나중에 양도세 '폭탄'

    ... 시가보다 지나치게 낮게 평가한 상속재산 가액을 받아들였다가 나중에 해당 재산을 매각할 때 ‘양도소득세 폭탄’을 맞을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상속재산을 양도할 때 해당 세무서 평가액이 취득가액으로 간주돼 양도세가 산정되기 때문이다. 조세심판원은 세무서의 ‘엉터리 재산 평가’에 불복하면 재조사를 통해 양도세 폭탄을 막을 길을 열어 둬 납세자들이 적극 활용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21일 관련 부처에 따르면 조세심판원은 2018년 ...

    한국경제 | 2020.07.21 17:22 | 강진규

  • thumbnail
    금융위 부위원장 "개인, 증시 큰 힘…주식양도세 수정 예상"

    "상장요건 미래성장성 위주로 개편할 것"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내 주식시장에서의 가장 큰 변화는 개인투자자들의 주식시장 참여 확대"라고 평가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외국인들이 비운 자리를 메우며 어려운 시기에 주식시장을 떠받치는 데 큰 힘이 됐다"며 이같...

    한국경제 | 2020.07.21 15: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