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제사학 양대산맥' 이영훈·양동휴 서울대 교수 정년 퇴임

    경제사학 분야 권위자로 꼽히는 두 명의 경제학자가 나란히 강단을 떠난다. 이달 28일 정년 퇴임하는 서울대 경제학부의 이영훈 교수(65)와 양동휴 교수(65)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30년 넘게 동·서양 경제사학계를 이끌어왔다. 이 교수는 6일 “2300~2400년에 이르는 한국 경제사의 인과관계를 실증적으로 밝히는 데 주력해왔다”며 “현대 한국인과 경제단위인 가계의 역사적 발전 과정이 주된 관심...

    한국경제 | 2017.02.06 17:39 | 황정환

  • thumbnail
    [책마을] 중부유럽 고속 발전 이끈 독일식 '교육 혁명'

    ... 농노라 불린 하층민의 해방 시기도 약 500년의 차이가 났다. 하지만 오늘날 중부유럽은 유럽 경제의 새로운 심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독일은 흔들리는 유로존의 유일한 버팀목이며 폴란드, 헝가리, 체코는 유럽의 생산기지로 각광받고 있다. 양동휴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중부 유럽 경제사》에서 서유럽에 비해 덜 알려진 중부유럽의 1000년 역사와 경제를 설명한다. 중부유럽은 봉건제, 과학혁명, 계몽주의, 산업혁명 등의 현상이 서유럽과는 많이 달랐거나 별로 나타나지 않았다. 서유럽에서는 ...

    한국경제 | 2016.03.31 19:09 | 최종석

  • thumbnail
    Premium 80년 전 대공황을 키운 건 글로벌 리더십 실종

    ... 이어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끝) ***참고한 책*** 찰스 P.킨들버거,『대공황의 세계』, 박명섭 옮김, 부키 1998 찰스 페인스틴·피터 테민·지아니 토니올로, 『대공황 전후 유럽경제』, 양동휴 外 옮김,동서문화사 2000 양동휴 外, 『1930년대 세계 대공황 연구』, 서울대학교출판부 2000 발터 오이켄, 『경제정책의 원리』, 안병직·황신준 옮김, 민음사 1996 Patricia Clavin, 『The Great ...

    모바일한경 | 2014.12.17 14:09 | 김동욱

  • "소득 불평등이 경제위기 배경"

    2008년 금융위기는 세계화, 불균형 등과 연결돼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양동휴 서울대 교수(경제학과)는 10일 한국은행 금융경제연구원의 용역의뢰로 작성한 `1930년대 세계 대공황과 2008년 위기'라는 보고서를 통해 최근의 경제위기에는 ▲구소련.동구권 붕괴 이후 체제전환과 유럽연합(EU)의 동구권 확장 ▲국내적.국제적 소득 불평등 ▲글로벌 불균형 등의 구조적 문제들이 개입돼 있다고 밝혔다. 이는 모두 세계화와 연결돼 있다고 양 교수는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9.11.10 00:00

  • thumbnail
    경제학자들 "어디론가 숨어버리고 싶은 심정"

    ... 중앙은행격인 금융관리국이 증시에서 직접 개별 기업 주식을 사들이자 경제학자들은 일제히 "아무리 궁여지책이라지만 너무 한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지금은 FRB가 담보도 없는 기업어음(CP)을 사들이고 있는데도 아무런 말이 없다. 양동휴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부가 국채를 발행해 중앙은행에 넘기는 경우도 있다"며 "교과서적으로 보면 이는 돈을 그냥 찍어내는 것이어서 인플레이션(급격한 물가 상승)을 유발하는 행위지만 지금은 그런 걱정을 할 시점이 아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08.12.02 00:00 | 차기현

  • "오바마 `보호무역' 한미충돌 우려" … 美포브스

    ... 오바마는 대선 후보 토론을 통해 "한국이 연간 수십만대의 자동차를 미국에 수출하는데 미국은 한국에서 불과 수천대를 팔고 있다"며 "이는 자유무역이 아니며 미국 산업계를 대변하는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경제학부 양동휴 교수는 "한국인들이 FTA를 모두 걱정하고 있다. 오바마는 재협상을 하고 싶어 하지만 나는 지금 이 시점에서 재협상이 가능한 것인지 의문스럽다"라며 "오바마의 의지에 달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

    연합뉴스 | 2008.11.07 00:00

  • [社告] '반기업정서 무엇이 문제인가' 세미나

    한국경제신문사는 서울대 기업경쟁력연구센터,한국경제연구원과 함께 17일 '반기업 정서'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이승훈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반기업정서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양동휴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정진성 방송통신대 일본학과 교수 등이 해외 사례를 발표합니다. ◇일시:4월17일(목) 오후 1시30분∼6시 ◇장소:서울 여의도 전경련빌딩 3층 특1회의실 ◇문의:한국경제연구원 홍보실 (02)3771-0057,홈페이지( ...

    한국경제 | 2008.04.15 00:00 | 송형석

  • thumbnail
    18C 영국선 왜 월요일에 결혼했을까

    ... 자신의 노동시간을 자율적으로 선택하던 선대제가 사라지고,공장제가 등장하면서 노동시간 통제가 엄격해졌음을 뜻한다. 이처럼 경제제도의 변화는 긴 시간에 걸쳐 인류의 일상생활에 커다란 변화를 초래한다. 서울대에서 경제사를 가르치는 양동휴 교수는 '양동휴의 경제사 산책'(일조각)에서 이러한 일상의 역사를 곁들여 가며 500여년에 걸친 근대경제의 역사를 맛깔나게 설명한다. 역사란 어찌 보면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날얘기처럼 친근하지만 또 달리 보면 백과사전처럼 무겁고 ...

    한국경제 | 2007.09.21 00:00 | 이익원

  • thumbnail
    [양동휴 교수의 경제사 산책] (끝) 기계시계와 시간

    시간 개념의 형성과 발전은 인류사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 AD 700~1000년에 아랍인은 하루의 낮길이가 변하는 것은 지구가 타원형 궤도로 움직일 때 계절에 따라 달라지는 지구~태양 간 거리 때문임을 알았다고 한다. 중앙아메리카의 마야문명이나 중국인도 일찍부터 이론적으로는 시간 개념을 알았다. 이에 반해 유럽인은 시간에 관한 지식을 실제로 활용했다. 시간 측정 능력이 인간생활에 침투하게 된 기원은 중세유럽에서 최초로 기계시계가 발명되었을 ...

    한국경제 | 2006.09.10 00:00 | 이익원

  • 경제교실 필진 바뀝니다

    ◆ 알림=경제교실 필진이 바뀝니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경영학과)가 경제 현안을 알기 쉽게 풀어보는 '경제 강의'를,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들은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칼럼을 맡게 됐습니다. 그동안 '경제사 칼럼'과 '알기 쉬운 시장경제'를 각각 연재해주신 양동휴 교수와 김정호 자유기업원 원장께 감사드립니다.

    한국경제 | 2006.09.10 00:00 | 현승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