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잘 나가던 HMM…CB 주식전환 물량 언제, 얼마나 나올까? [주코노미TV]

    ... 종목이죠. HMM 이야기를 해보려고합니다. 지난주 뽑기에서 저는 안산다! ▷ 나수지 기자 저는 산다를 뽑았습니다. 오늘 두분 기자 모셨는데 인사해주세요. ▶ 이상은 기자 안녕하세요. 마켓인사이트부 이상은 기자입니다. ▷ 양병훈 기자 직전까지 증권부를 담당한 양병훈 기자입니다. ▷ 나수지 기자 HMM은 5일 2.5%오른 2만8750원에 마감했습니다. 지난해부터 컨테이너선 운임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HMM 주가도 787% 올랐습니다. 개인투자자들이 흠슬라로 ...

    한국경제 | 2021.04.05 21:54 | 나수지

  • thumbnail
    코스피 영업익 '반도체 투톱' 빼면 10% 줄었다

    ... 못할 정도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실적 컨센서스가 있는 기업 253곳의 영업이익은 188조9166억원으로 추정된다. 지난해(127조3985억원) 대비 48.3% 늘어난 수치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빼도 52.4% 증가가 예상된다. 서철수 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세계적으로 기업 실적 개선 흐름이 이어지고 있고 특히 한국 기업의 상황이 좋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4 17:30 | 양병훈

  • thumbnail
    동양물산, 회사 이름 'TYM'으로 바꾼다

    ... “이사회 의사결정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이고, 여성의 시각을 회사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올해 창립 70주년을 맞은 동양물산은 지난해 매출액 7133억원, 영업이익 291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6%, 117.2%씩 증가한 수치다. 동양물산은 농기계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북미에서만 지난해 310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2 11:26 | 양병훈

  • thumbnail
    MZ세대 투자자 주식 보유액…34조→67조 1년새 2배로

    ... 삼성전자로 69조6000억원어치에 달했다. 이어 셀트리온(19조5000억원), 카카오(12조2000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12조2000억원), 삼성물산(12조원), 현대차(11조20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2019년에는 개인 보유 종목 ‘톱 10’ 안에 삼성SDS(7위)와 아모레퍼시픽(8위)이 있었지만 지난해에는 사라졌고, 그 자리를 네이버(9위)와 삼성SDI(10위)가 채웠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1 17:29 | 양병훈

  • thumbnail
    지난해 주식 보유액 2배 늘린 2030 투자자

    ... 삼성전자로 69조6000억원어치에 달했다. 이어 셀트리온(19조5000억원), 카카오(12조2000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12조2000억원), 삼성물산(12조원), 현대차(11조20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2019년에는 개인 보유 종목 ‘톱 10’ 안에 삼성SDS(7위)와 아모레퍼시픽(8위)이 있었지만 지난해에는 사라졌고, 그 자리를 네이버(9위)와 삼성SDI(10위)가 채웠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1 16:55 | 양병훈

  • thumbnail
    잘나가던 HMM…CB 전환 신주 물량 주의보

    ... “향후 HMM을 매각할 때 이 채권까지 넘길 것”이라고 말했다. 엄 연구원의 예측처럼 공모 CB만 풀리면 늘어나는 주식은 기존 유통주식 수의 5.7%다. 이 경우 주가에 미치는 충격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펀드매니저는 “해운업 전망과 밸류에이션이 좋기 때문에 5% 남짓 물량은 새로 풀려도 주가에 주는 충격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1 17:34 | 양병훈

  • thumbnail
    윤창호 한국증권금융 사장 선임

    ... 증권금융 주주총회에서다. 증권금융은 민간 증권사들이 출자해 설립한 기관으로 증권담보대출, 우리사주제도 등을 관할하고 업계를 지원하는 일을 한다. 윤 신임 사장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 행정대학원과 미국 일리노이대 경영학과에서 각각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1년 35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금융감독위원회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금융위원회 금융산업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거쳤다. 임기는 3년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1 17:32 | 양병훈

  • thumbnail
    HMM 메자닌, 대량 장내 매도…주가 반등에 걸림돌 되나

    ... 인수자에게 넘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엄 연구원의 예측처럼 공모 CB만 주식으로 전환해 시장에 풀 경우 늘어나는 주식 수는 기존 유통주식 수의 5.7%다. 이 경우 시장에 미치는 충격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펀드 매니저는 “해운업 전망이 좋고 HMM의 밸류에이션도 양호하기 때문에 5% 남짓 물량은 시장에 주는 충격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1 16:33 | 양병훈

  • thumbnail
    가치주 펀드의 '반전 매력'…평균 수익률, 주식형 펀드 앞질렀다

    ... 밸류에이션 키 맞추기가 마무리되면 성장주 상승세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은 “애플, 아마존, 알리바바 등 플랫폼 기업은 지금껏 인류가 경험하지 못했던 매력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갖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보면 플랫폼 기업 강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가치주 펀드도 이들 비즈니스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1 15:15 | 양병훈

  • thumbnail
    데브·컴투스가 바꾼 게임주 '흥행 공식'

    ... “게이머들이 확률형 아이템을 둘러싼 분노를 표출하면서 대형 게임주가 정체되는 동안 컴투스와 데브시스터즈는 많은 이용자에게 적은 소비로도 높은 효능감을 제공하는 저과금 모델로 틈새시장을 공략했다”며 “최근 정치권에서도 확률 아이템 및 수익모델 규제가 논의되고 있어 이런 이슈가 계속되면 규제 리스크에서 벗어난 기업들이 주식시장에서도 힘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범진/양병훈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0 17:35 | 전범진/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