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확진 2000명 넘은 날, 코스피 2000 깨졌다

    ... 줄어드는 추세를 확인하고 매수에 나서도 늦지 않다”고 설명했다. 증시 반등 시 유망한 업종으로는 여전히 반도체와 2차전지 등 정보기술(IT)주를 꼽는 응답이 많았다. 김형렬 센터장은 “이번 사태로 지금까지 이어져온 산업 흐름과 저금리 기조가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며 “반도체, 전기차 관련주를 조금씩 담아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기만/임근호/양병훈/설지연 기자 mg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8 17:32 | 김기만/임근호/양병훈/설지연

  • thumbnail
    해외 리츠 잘 나가는데…국내 리츠는 '털썩'

    ... 114개의 리츠를 담고 있으며, 이들 리츠에 편입된 부동산 유형은 주거용(14.6%)·상업용(10.2%)·사무용(9.0%) 등 다양하다. 삼성자산운용은 미국, 일본 리츠 ETF를 이르면 다음달 말 상장할 예정이다. 해당 국가 리츠를 100여 개, 60여 개씩 담는 상품으로 규모는 약 100억원씩이 될 전망이다. 한국투자신탁운용도 하반기에 해외 ETF를 내놓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7 16:19 | 양병훈

  • thumbnail
    美 신약개발사, 이원컴포텍 최대주주에

    ... “이번 지분 취득을 통해 월드만 교수팀은 아시아 및 글로벌 시장 중심의 바이오사업을 본격적으로 진두지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원컴포텍은 FDA 임상 2상을 진행 중인 리나클로타이드 치료제 등 5개 파이프라인 중심으로 바이오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월드만 교수는 이원컴포텍의 3월 정기주총에 참석해 그간의 신약 개발 성과 및 회사의 2020년 바이오사업 로드맵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6 09:14 | 양병훈

  • thumbnail
    外人 셀코리아…"55일 뒤 회복"

    ... 달한다. 외국인은 25일에도 현물 주식 7700억원을 포함해 1조171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김 연구원은 “외국인의 최근 20영업일 누적순매도 규모는 약 6조원으로 신종플루와 메르스 사태 수준을 넘어섰다”며 “통계적으로 바닥에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수 반등에 대비해 분할 저가매수하는 전략이 바람직하다”고 분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5 16:13 | 양병훈

  • thumbnail
    민동욱 엠씨넥스 사장 "자율주행車 카메라로 시총 1조원 간다"

    ... R&D 비용은 570억원으로 영업이익(1123억원)의 절반가량이다. 민 사장은 동국대 전기공학과를 나와 현대전자, 펜텍앤큐리텔 등을 거쳐 2004년 엠씨넥스를 창업했다. 당시만 해도 카메라는 휴대폰의 선택 사양이었지만 앞으로 필수 사양이 될 것으로 보고 카메라모듈 분야 창업을 결심했다. 2015년 일자리창출우수기업 대통령표창 등을 받았다. 글=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사진=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4 17:23 | 양병훈/허문찬

  • thumbnail
    누적수익률 2200%…'가치투자자문'의 비결은

    ... 않기 때문에 이런 종목에는 투자하지 않는다. 박 대표는 “증권사의 법인영업부와 거래하지 않고 일반 투자자처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으로 주식을 사고 판다”며 “철저히 독자적으로 투자 아이디어를 만들고 검증한다”고 말했다. 그는 “창업 이래 약 1200개 기업을 탐방하며 부지런하게 발품을 판 게 고수익의 가장 큰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4 17:13 | 양병훈

  • 동양물산 계열 국제종합기계, 미국에 500억 규모 트랙터 수출

    ... 이상을 판매하는 기업이다. 국제종합기계의 트랙터를 수입키로 한 건 이 회사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다. 국제종합기계는 독일 엔진업체 도이츠에 디젤엔진을 수출하는 등 해외에서 인정 받고 있다. 진영균 국제종합기계 대표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미국 수출을 더욱 확대하겠다”며 “회사 자체 트랙터 브랜드인 브랜슨트랙터의 미국 내 저변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1 09:46 | 양병훈

  • 삼성전자 '시총 30%캡' 조기적용 안한다

    ... 32.19%로 확대된 상태다. 30% 시총 캡은 시장이 특정 종목으로 과도하게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코스피200 등 주요 주가지수에서 한 개 종목의 시총 비중이 30%를 넘으면 비중을 강제로 낮추는 제도로 지난해 6월 도입됐다. 이에 따라 매년 3~5월 또는 9~11월 특정 종목의 평균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거래일에 해당 종목 비중을 30%로 하향 조정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9 17:24 | 양병훈

  • thumbnail
    '지수 ETF'로 피신하는 외국인·기관

    ... 개인은 여전히 개별 종목에 베팅 중이다. 다만 반도체 등 우량주 중심으로 투자하고 있다. 개인이 올 들어 17일까지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삼성전자(1조647억원)였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지수 상승에는 종목 매수를 많이 한 개인이 기여한 바가 크다”며 “과거 개인은 하락한 종목을 사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런 모습과 차별화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8 17:59 | 양병훈

  • thumbnail
    주총 대란 우려에도…전자투표 수년째 제자리걸음

    ... 도입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도 있지만 현장에서는 무관심한 기업이 더 많다”고 말했다. 예탁원은 전자투표제 도입률을 높이기 위해 각종 대책을 시행 중이다. 그러나 이들 대책은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다. 김 의원은 “전자투표 성공 사례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회사에서도 소액주주를 적극적으로 독려해 전자투표 이용률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7 18:29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