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갈림길에 선 증시…종목 차별화 장세 온다

    ... 1.14% 떨어졌는데 실제 주가는 14.65% 하락해 과잉 조정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 종목 장세를 계기로 분야별 재평가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그동안 많이 오른 비대면(언택트), 바이오주에서 자금이 빠져나가면서 이들 분야 종목의 주가는 주춤할 가능성이 있어서다. 카카오는 지난달 25일부터 최근까지 주가가 7.04% 하락했다. 반면 그동안 주가가 눌려 있었던 이마트는 같은 기간 8.76% 올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5 17:18 | 양병훈

  • thumbnail
    '유동성 랠리'에 드리운 실적 불안 그림자

    ... 떨어졌다가 6월 첫째주 111조원으로 다시 늘었다. 펀더멘털 회복 전망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얘기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기관과 외국인이 다시 들어오기 시작하면 포트폴리오 재편을 먼저 하고 들어올 것”이라며 “기존에 많이 올랐던 종목이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같을 거라고 단언하기 어려운 만큼 섹터별 시장 상황을 잘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4 17:27 | 양병훈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주가 상승,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유료

    ... 어느 것일까요? 상식적으로 어떤 자산도 마음 놓고 투자할 것이 없습니다. 마이너스 경제에 자산 가격이 오를 가능성은 극히 낮습니다. 그런데도 주가가 오르는 것은 이른바 뉴노멀 시대의 복합적 요인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재원 양병훈 기자가 A1,3면에 분석 기사를 실었습니다. p.s.) 제 사견으론, 좀 거창하게 말씀드려서 '한배를 탄 인류의 공동체적 숙명론'이 작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듭니다. 어차피 돈은 갈 곳이 없고, 채권 부동산도 위험하기는 ...

    모바일한경 | 2020.06.03 17:57 | 조일훈

  • thumbnail
    '동학개미' 이겼다…10개 종목 중 8개 저가매수 '적중'

    ... 성과가 좋지 않다. 개인은 카카오 주가가 현재 가격보다 낮을 때 742억원, 높을 때 4123억원어치를 산 것으로 집계됐다. 매입 당시보다 가격이 떨어진 매수 물량 비중이 훨씬 크다. 네이버도 저가에 산 게 1673억원어치, 고가에 산 게 2767억원어치로 고가 순매수액이 더 크다. 이들 종목의 주가는 최근 급격하게 올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커졌고 지난달 말께부터 조정받기 시작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3 17:28 | 양병훈

  • thumbnail
    '고위험 끝판왕' FX마진거래, 올해 개미 투자 100조원 넘나

    ... 있다. 시중 은행의 한 외환거래 담당자는 "FX마진거래를 주식투자보다 더 쉽게 생각하는 개인도 많다"며 "주식은 기업 이익과 업황 등 고려해야할 요소가 많은데 환율은 숫자 하나만 보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FX마진거래를 하기 위해 개인 사무실을 따로 내는 사람도 적지 않다"고 귀띔했다. 전문가들은 FX마진거래 투자 과열을 우려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3 16:03 | 양병훈

  • thumbnail
    삼성전자發 8조 투자 '희소식'…반도체 장비·소재株 함박웃음

    ... 낸드플래시 장비 전문업체만큼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수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 반도체 소재 업체인 원익QnC(4.63%), 솔브레인(4.58%), 원익머트리얼즈(3.81%) 등도 주가가 올랐다. 소재주는 생산설비 투자가 마무리된 뒤 제품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실적 개선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실적 개선 시점은 늦지만 반도체 생산에 재료가 계속 필요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1 17:26 | 양병훈

  • thumbnail
    배당주의 배신…코로나 장세서 철저히 소외

    ... 작년 말(17.8%)보다 높아졌다. 미국 일본 등 주요국이 30%가 넘는 배당성향을 유지하고 있어 앞으로 배당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증권업계는 보고 있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주가가 하락해서 배당수익률이 올라가는 착시효과를 주의해야 한다”며 “꾸준히 배당을 지급할 수 있는지 기업 실적을 통해 배당 여력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제/양병훈 기자 hanky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9 17:12 | 한경제/양병훈

  • thumbnail
    악재에 민감해진 코스닥…장중 한때 4% 하락

    ... 2.1%에서 -0.2%로 대폭 하향 조정한 것도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기준금리 인하는 시장에 이미 반영돼 있어 긍정적 영향이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밸류에이션 부담이 커져 지수가 단기 고점에 다다랐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코스닥지수 주가수익비율(PER)은 지난 27일 53.46배에 달했다. 코스닥지수 PER이 53배 이상으로 올라간 건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8 17:29 | 양병훈

  • thumbnail
    배당주 투자 늘리는 5060세대 "연금처럼 따박따박…배당 받아 노후대비"

    ... 하나금융지주, 대신증권, SK이노베이션, KT 등 배당수익률이 높은 10여 개 종목을 샀다. 특정 종목에 몰아서 투자하지 않은 건 배당률 감소의 위험(리스크)을 분산하기 위해서다. 이씨의 투자를 컨설팅한 한 증권사 직원은 “배당을 잘 주면서도 거래가 많은 종목 위주로 매수했다”며 “시가총액이 너무 작은 종목은 추후 현금화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7:44 | 양병훈

  • thumbnail
    '새로운 주도주' 언택트·바이오…코스피200·KRX300 대거 편입

    ... 등 언택트 관련 종목도 다수 포함됐다. 필룩스, SFA반도체, KH바텍, 지역난방공사, 테스, 덕산네오룩스, 케어젠, 에코마케팅, 에스티팜, 셀리버리도 KRX300지수 구성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두산그룹이 매각 논의를 하고 있는 두산솔루스도 KRX300지수 구성 종목이 됐다. 두산솔루스는 2차전지 사업으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 대장주 엠씨넥스도 KRX300지수에 포함 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7 17:37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