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1일 연속 판 연기금, 경기민감주는 담았다

    ... 계속돼서는 증시가 불안정할 수밖에 없다”며 “연기금의 매도세가 줄어든 것은 그런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전날 코스피지수가 많이 하락했고 그 결과 주식 비중을 줄여야 할 필요성이 작아져 약 300억원 순매도에 그쳤을 것”이라며 “줄매도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5 17:29 | 양병훈

  • thumbnail
    반도체·배터리 팔고 가치주로 포트폴리오 재편하는 연기금

    ... 평소 국내 주식 비중을 목표치보다 2% 정도 초과하는 모습을 보여왔다”며 “올해도 이같은 모습이 이어진다면 목표치(16.8%)를 초과해 19% 정도까지는 보유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연기금의 국내 주식 비중은 약 20%로 추정된다”며 “19%에 근접했기 때문에 점차 매도 규모를 줄일 가능성이 있다”고 대나봤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5 16:13 | 양병훈

  • 백신 보급에 진단 수요 감소 우려…힘 빠진 씨젠, 목표가도 '뚝'

    ... 떨어지는 기간에 개인이 던진 물량을 사모으고 있다. 지난해 씨젠 주가가 정점을 찍은 뒤부터 이날까지 개인은 3553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외국인은 357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이 씨젠을 사들이는 건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개선된 것과 관련 있다. 씨젠의 12개월 선행 순이익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은 6.0배까지 떨어졌다. 코스닥시장 제약 업종 평균(257.7배)보다 훨씬 낮다. 양병훈 기자 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4 17:01 | 양병훈

  • thumbnail
    주가 힘 못받는 씨젠…목표주가도 '뚝뚝'

    ... 주가수익비율(PER)은 전날 기준 6.0배까지 떨어졌다. 코스닥시장 업종 평균(257.7배)보다 훨씬 낮다. 전문가들은 주가가 상승 반전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김승회 DS투자증권 연구원은 “백신 보급 뒤에도 상당기간 동안은 변이 바이러스 진단을 위한 차별화된 진단키트 수요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신규 사업 진출이나 주주환원 정책 강화 등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4 16:00 | 양병훈

  • thumbnail
    힘 못쓰는 바이오株…'대형 IPO'가 투심 살릴까

    ... 가장 많았다. KB증권, 메리츠증권, 신한금융투자는 “바이오의약품 수탁생산(CMO) 수주 증가가 기대된다”는 등의 이유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최선호주로 꼽았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생산능력은 올해 설비 증설을 마치면 주요 경쟁 업체를 넘어설 전망”이라고 말했다. 녹십자, 유한양행, 메디톡스, 휴젤, 에스티팜 등도 유망 바이오주로 꼽혔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2 17:08 | 양병훈

  • thumbnail
    줄줄이 하락하는 바이오주…다음달 반전의 카드 나오나

    ... 말했다. 주요 증권사의 올해 바이오 최선호주를 조사한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가장 많았다. KB증권, 메리츠증권, 신한금융투자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수주 증가가 기대된다”는 등의 이유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최선호주로 꼽았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생산능력은 올해 설비 증설을 마치면 주요 경쟁업체를 넘어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2 16:23 | 양병훈

  • thumbnail
    동양물산, 작년 영업익 298억원…전년 대비 117.2% 급증

    ... 동기 대비 30% 정도 커졌는데 대부분은 동양물산 주력 제품인 40마력 이하 농기계”라고 말했다. 지난해 달러 약세가 지속된 점, 연말에 수출 운송용 배를 구하기가 어려워진 점은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전환사채 발행 후 주가 상승으로 파생상품 평가손실이 생긴 것도 당기순이익을 감소시켰다. 다만 이들 문제는 최근 완화되는 추세여서 올해 기저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22 11:37 | 양병훈

  • thumbnail
    급락한 美 전기차·태양광株…짙어진 '금리 상승 그림자'

    ... 분야로 퍼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인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는 성장주보다 가치주가 우세한 게 일반적”이라며 “포트폴리오를 가치주 중심으로 재편하는 게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반대 의견도 있다. 성장주의 실적 개선이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금리 상승의 부정적 영향을 상쇄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9 17:32 | 양병훈

  • thumbnail
    공모펀드 대규모 자금 유출 끝났나

    ... 생각하는 사람이 늘어난 게 공모펀드로 돈이 유입되는 배경”이라고 말했다. 직접투자가 아닌, 간접투자로 눈을 돌린 것일 뿐 증시 상승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남아 있다. 최근 1개월간 국내 채권형 펀드 유입액(9911억원)과 해외 채권형 펀드 유입액(-256억원)은 주식형 펀드에 못 미친다. 경기 부양책에 따른 유동성 공급이 지속되고 있고, 경제의 기초체력(펀더멘털)도 개선되고 있는 게 배경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8 17:46 | 양병훈

  • thumbnail
    "다시 뭉칫돈 몰린다"…한 달간 가장 많이 사들인 펀드는?

    ... 흐름이다. 최근 1개월 간 유입액이 많은 펀드 1~3위(ETF 제외)는 공모주펀드(7508억원), 녹색성장펀드(5543억원), IT펀드(4770억원) 등이다. 문정권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는 “간접투자를 하면서도 그동안의 투자 경험을 살려 테마 선택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흐름에 맞춰 전기차 등 새로운 섹터 펀드를 출시하는 흐름도 생겼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8 15:49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