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8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돈 풀린다"는 뉴스 많은 설 대목…코스닥지수도 상승할까

    ... 명절 특수 같은 통설은 물론이고, 소위 ‘과학적인 방법’으로 일컬어지는 퀀트 분석을 해도 예측하기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한 투자자문사 대표는 “지난해 7월 코스피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12월에는 크게 상승했지만 이를 미리 예측한 전문가는 거의 없다”며 “일이 벌어지고 나면 왜 그랬는지 뒤늦게 말을 만들어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6 08:40 | 양병훈

  • thumbnail
    현대건설, 영업익 18% 늘어난 1926억

    ... 매출은 3133억원(전년 동기 대비 75.8% 증가), 영업이익은 1070억원(830.1%)이었다. 실적발표 전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 443억원을 크게 웃도는 성과다. 2공장과 3공장의 가동이 증가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물산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7조6979억원에 그쳤지만 영업이익은 33.7% 증가한 3247억원에 달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2 17:25 | 양병훈

  • thumbnail
    바이오株, 이번엔 한올바이오파마 '쇼크'

    ... 2차 지표인 유산소에서 무산소 운동으로 바뀌는 시점에서의 산소소비량(VO2 at VAT)에선 의미 있는 결과가 나와 성공이라고 주장했다. 바이오 업종을 담당하는 한 애널리스트는 “임상 3상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되면서 투자자들의 신뢰가 떨어지고 있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연초 증시 랠리에서 소외되고 있는 바이오주의 회복이 늦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양병훈/박상익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1 17:27 | 양병훈/박상익

  • thumbnail
    한전·삼성重·OCI 등 흑자전환 전망 6곳 올해는 눈물 닦을까

    ... 한국전력은 지난해 2143억원 적자에서 올해 3조1335억원 흑자로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전력의 실적 턴어라운에 대한 확신의 첫 단추는 1분기 원전 이용률 상승과 흑자전환 달성 여부”라고 진단했다. OCI는 지난해 태양광 발전 소재 폴리실리콘 가격 하락으로 1521억원 적자를 낸 것으로 추산되지만 올해 135억원 흑자로 바뀔 전망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9 17:54 | 양병훈

  • thumbnail
    "바뀌는 기업 환경·실적 꿰뚫어야 高수익 기회"

    ... 동등한 수준의 투자정보를 갖게 되면서 액티브 투자가 패시브 투자를 앞서기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박 대표는 이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새롭게 변화하는 기업환경과 실적을 연구하면 기회는 항상 있다”며 “연구를 통해 시장에 새로운 정보가 유통되기 때문에 가치투자가 성과를 낼 수 있는 길은 열려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9 16:46 | 양병훈

  • 초장기 국고채 ETF, 국내 첫 상장

    ... 총보수는 0.2%다. 연환산 예상수익률은 1.7%로 연간 4회로 나눠 지급한다. 가장 최근 발행된 국고채 표면금리는 10년물이 연 1.375%이고 30년물이 연 2%였다. NH아문디운용이 이 ETF를 내놓은 것은 초장기 채권형 상품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나온 국내 국고채 ETF 가운데 만기가 가장 긴 상품은 10년물이 고작이었다. 시중금리가 올라갈 때 손실을 볼 수도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4 17:27 | 양병훈

  • thumbnail
    한국투자증권, 선진국 우량 부동산 담은 리츠에 분산투자

    ... 있다. 9개 지역을 담당하는 90명 이상의 골드만삭스 매니저와 애널리스트가 400여 개의 투자 후보에 대한 의견을 전달한다. 이들 의견을 분석한 뒤 60~90개 상품으로 최종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헬스케어, 전자상거래, 5세대(5G) 이동통신 산업의 성장에 따른 최첨단 물류센터와 데이터센터 등 신규 부동산의 가치 상승 가능성도 투자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4 15:08 | 양병훈

  • thumbnail
    미래에셋대우, 3色 포트폴리오…시장상황 따라 자유자재 선택

    ... ETF와 한국 홍콩 캐나다 호주 미국 중남미 등을 잇는 미래에셋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결합해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투자 성향에 따라 성장형 또는 인컴형 전략 선택이 가능한 만큼 랩어카운트 계약으로 손쉽게 분산 투자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글로벌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의 가입 금액은 2000만원 이상이다. 중도 입출금과 중도 해지가 가능하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4 15:06 | 양병훈

  • thumbnail
    '반도체 쏠림' 더 커진 증시…'투톱' 빼면 코스피 2200→1700

    ... 너무 많다”며 “삼성전자가 잘나가니 그만하라고 할 게 아니라 새로운 혁신 기업이 나타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했다. 정연우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라고 자동차 조선 화학 철강 등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며 “첨단 정밀화학처럼 기존 제조업을 고부가가치산업으로 한 단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임근호/한경제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0 17:33 | 양병훈/임근호/한경제

  • thumbnail
    연 매출 1兆 '메달'의 주인, 올해는 누구

    ... 일부 종목은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매수 가치를 잘 판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코스피지수 반등이 시작된 지난해 9월 초부터 이날까지 주가 상승률을 보면 원익IPS가 55.77%였고 F&F(44.59%), 파라다이스(25.93%) 등도 큰 폭으로 올랐다. 올해 영업이익률 예상치는 긍정적인 편이다. 예상치가 가장 작은 기업은 롯데정보통신으로 5.6%고 가장 높은 기업은 케이엠더블유로 20.3%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09 17:19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