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1,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비 심리 바닥 찍었다"…CJ제일제당 등 소비재株 '꿈틀'

    ...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가 100.9를 기록해 7개월 만에 장기 평균치인 100을 넘겼다”며 “소비자들의 경기에 대한 시각이 비관론에서 낙관론으로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파트너는 “소비가 살아나면 기업이 재고 부담을 덜고 제품 가격이 상승하면서 전체 경제가 선순환 흐름을 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1 16:14 | 양병훈

  • 소비재펀드도 반등…석달간 수익률 11%

    ... 생각을 하게 됐다”며 “올해 낙폭이 컸던 종목들이 내년 증시 반등에 따른 수혜를 가장 많이 볼 것”이라고 말했다. 내수 식음료 분야는 포화 상태지만 개별 종목별로 차별화가 이뤄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김 팀장은 “소주 ‘진로이즈백’과 맥주 ‘테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하이트진로가 대표적”이라고 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1 16:13 | 양병훈

  • thumbnail
    화승엔터·휠라코리아·F&F…내년 실적 높이 뛸 조짐 보인다

    ... 발표를 통해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는 사실을 입증했고 해외 수출 전망도 밝다”며 “F&F는 디스커버리의 견고한 브랜드 파워와 MLB 신발 브랜드의 도약이 실적 개선을 이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쿠쿠홈시스에 대해서는 “국내 렌털시장에서는 다소 정체돼 있으나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1 16:10 | 양병훈

  • thumbnail
    10년 만에 웃음꽃 피운 한양증권 임직원들

    ... 빠르게 개선되면서 직원들의 사기도 한껏 달아오르고 있다. 한양증권은 올 들어 3분기까지 18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10여 년 만의 최대 실적이다. 한양증권의 연간 순이익은 2013년 46억원까지 떨어졌고 지난해에도 47억원에 머물렀다. 그러나 임 사장이 지난해 3월 취임한 뒤 구조화금융본부를 신설하고 자산운용부문 인력을 강화한 것이 실적으로 연결되면서 ‘V자’ 반등을 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7 17:36 | 양병훈

  • thumbnail
    해외리츠 재간접펀드 수익률 '주춤'

    ... 된다”며 “부동산에 투자할 때 받은 대출 이자 등이 높아지면서 비용이 늘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용식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안정성 높은 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수그러들면서 투자자들이 해외리츠 재간접펀드에서 돈을 거둬들이는 것으로 보인다”며 “자본차익보다는 배당수익에 중점을 두고 장기적으로 투자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7 17:30 | 양병훈

  • thumbnail
    나재철 대신證 사장, 금투협 회장 출마

    ... 금투협 후보추천위원회는 다음달 4일까지 차기 회장 후보를 공모한 뒤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자를 결정한다. 후보자가 선정되면 296개 정회원사가 참여하는 회원 총회에서 투표로 선출한다. 협회장 임기는 3년이다. 나 사장 외에 관료 출신인 전병조 전 KB증권 사장, 장승철 AJ세이프티파트너스 대표(전 하나금융투자 부회장) 등이 후보로 거론되지만 아직 출마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6 17:53 | 양병훈

  • thumbnail
    리츠 열풍에…유럽으로 넓어지는 투자 지도

    ... 받는다. 지난 9월 정부가 이 비율 제한을 없애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연내 시행령 개정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리스크 관리가 해외 리츠 활성화의 관건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신한금융투자 등이 판매한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과 KB증권이 판매한 ‘JB 호주NDIS펀드’ 등이 인허가 지연 등의 문제로 손실을 입거나 만기가 연장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2 17:22 | 양병훈

  • thumbnail
    목소리 키우는 '주주행동주의'…연말 배당 압박 더 거세지나

    ... “배당 증액을 포함해 주주환원 정책을 제고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SC펀더멘털은 앞서 GS홈쇼핑과 코스닥시장 상장기업 모토닉에도 비슷한 내용의 서한을 보낸 적이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과거 SC펀더멘털은 서한을 보낸 뒤 언론에 이 사실을 알려 주가를 띄웠다”며 “이후 지분을 매각해 차익을 남기고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0 17:18 | 양병훈

  • thumbnail
    코스닥의 배신…'순매수 톱10' 주가, 반으로 찢겼다

    ... 물량)은 15일 3조6509억원으로 지난해 말 3조2394억원보다 많다. 외국인, 기관은 개인과 거꾸로 갔다. 한 증권사의 프라이빗뱅킹(PB) 담당 직원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올해 부각된 투자 흐름은 금, 달러, 채권 등 안전자산이었다”며 “최근 주가지수 상승에도 외국인과 기관은 안전자산 선호 기조를 뚜렷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9 17:26 | 양병훈

  • thumbnail
    메지온, 신약 美 임상 3상 '절반의 성공'

    ... 연구에 참여한 김성호 세종병원 소아청소년과 부장은 “단심실증 환자 수가 적은 데다 소아질환이기 때문에 400명의 환자를 모아 치료효과를 확인한 전례가 없다”며 “운동능력이 좋아졌다는 것은 폐로 가는 혈류가 늘었다는 것이기 때문에 임상 현장에서는 의미있는 데이터”라고 했다. 이날 메지온 주가는 5만2900원(23.37%) 내린 17만3500원에 마감했다. 임유/양병훈 기자 freeu@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11.18 15:25 | 임유/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