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2,0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린 코로나 몰라요"…엠씨넥스, 깜짝 매출

    ...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급감했지만 카메라 사양이 급격히 좋아지면서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스마트폰 사양의 핵심으로 자리잡았고 렌즈를 3개 다는 트리플이나 4개 다는 쿼드 카메라도 일반화됐다. 이들 카메라는 저사양 카메라보다 마진율이 높다는 게 엠씨넥스 측 설명이다. 이날 깜짝 실적 발표 영향으로 엠씨넥스는 코스닥시장에서 10.33% 오른 3만1500원에 마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7 17:29 | 양병훈

  • thumbnail
    스튜디오드래곤 '블록딜'…CJ ENM에 보약 될까

    ... 스튜디오드래곤으로선 이번 블록딜로 지분을 매수한 주체가 전략적 투자자가 아니라 단순 차익을 노린 재무적 투자자인 점이 아쉬운 대목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태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KT나 넷플릭스 같은 기업이 지분을 인수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인수한 측은 수일 내 대부분을 장내 매각해 차익을 실현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7 17:27 | 양병훈

  • thumbnail
    상장사 영업이익 '흑자→적자' 속출…삼성전자 6조 넘을까

    ... 2816억원으로 20.0% 개선됐다. 이에 따라 전년 동기(795억원) 대비 증가폭은 195.3%에서 254.2%로 훨씬 좋아졌다. KT의 영업이익도 3개월 전 전년 동기(4021억원) 대비 15.4% 감소(3403억원)에서 최근에는 11.9% 감소(3541억원)로 사정이 나아졌다. 이승훈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수출 중심 기업은 2분기에 부진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고재연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6 17:28 | 양병훈/고재연

  • thumbnail
    롯데케미칼·다나와…'코로나 수혜株' 범위 확대

    ... 등지에서의 비축 수요 증가다. 심지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파이·스낵류는 보관 기간이 길면서도 포만감이 있기 때문에 비축 수요가 상당히 높아진 상황”이라며 “중국에서 오리온과 경쟁하는 현지 기업은 껌·사탕 등에 초점이 맞춰진 반면 오리온은 파이·스낵 매출 비중이 80%이기 때문에 최근 상황에서 수요가 더 많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5 17:26 | 양병훈

  • thumbnail
    '공포'는 일단 잦아들었지만…U자 반등이냐, L자 횡보냐

    ... 가능성을 보이는 것도 긍정적이다. 상황을 긍정적으로 보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변동성이 완화된 건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면서 대규모로 쏟아진 프로그램 매매 덤핑이 끝났기 때문”이라며 “증시 폭락의 주요 원인이었던 코로나19 사태가 수습된 건 아니기 때문에 증시가 당분간 L자형으로 횡보하는 흐름이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5 17:20 | 양병훈

  • 지난달 유상증자 3843억…작년보다 2배 늘어

    ... 에프앤리퍼블릭은 지난달 오창근 대표를 상대로 2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한다고 공시했다. 이 회사는 중국에서 화장품 마케팅 사업을 한다. 코로나19 사태로 현지에서 화장품 판매 사정이 나빠져 증자에 나섰다. 에프앤리퍼블릭 관계자는 “물품대금을 지급해야 하는데 중국 현지의 수금 사정이 원활하지 않을 우려가 있어 이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유상증자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2 17:25 | 양병훈

  • thumbnail
    주요 수입원인 임대료 수익 타격…리츠 주가 두 자릿수 급락

    ...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해외 리츠 가운데는 코로나 수혜주로 꼽히며 선방하는 종목이 있다.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시설, 데이터센터, 온라인 유통 물류센터 등에 투자한 리츠 등은 주가가 오르고 있다.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시설에 투자하는 에퀴닉스 리츠가 대표적이다. 에퀴닉스 주가는 3월 초 572.8달러에서 23일 489.14달러로 떨어졌으나 이후 급반등해 지난달 31일 624.57달러로 마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1 17:39 | 양병훈

  • thumbnail
    기업 매출 제자리인데…영업이익은 37% 급감

    ... 적자 전환했다. 한국전력공사(-1조2765억원)와 삼성중공업(-6166억원)은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적자가 이어졌다. 이 기간 영업이익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공업으로 6224.31%에 달했다. 이어 현대위아(1926.3%), 수산중공업(1609.7%), DB(1040.9%) 등이었다. 반면 남양유업(-95.1%), 우진아이엔에스(-95.1%) 등은 수익성이 크게 악화했다. 양병훈/김기만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1 17:30 | 양병훈/김기만

  • thumbnail
    급락장서 선방한 바이오株…대형주 '매력'·중소형주는 '선별 매수'

    ... “업계 전반적으로 실적이 우상향하고 있기 때문에 투자 적기”라고 추천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헬스케어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11.53%다. 같은 기간 설정액은 229억원 증가했다. 개별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대부분 마이너스였지만 DB차이나바이오헬스케어 펀드는 17.12% 수익을 거뒀다. 중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수습 국면에 접어들면서 증시가 반등한 덕분이란 평가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01 15:10 | 양병훈

  • 상장폐지 대상 기업 40社…1년 새 25% 늘었다

    ... 2개사와 코스닥시장 28개사를 관리종목으로 신규 지정했다. 청호컴넷은 자본잠식률 50% 이상, 흥아해운은 사업보고서 미제출로 관리종목이 됐다. 흥아해운은 아직 감사보고서를 내놓지 않고 있어 상장폐지 사유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이에이네트웍스 등 37개사는 내부회계관리제도 비적정 사유로 투자주의환기종목으로 신규 지정됐다. 예스24 등 14개사는 내부회계관리제도 비적정 사유가 해소돼 지정 해제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31 17:36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