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481-1490 / 1,8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법원, 檢에 'SK 사건' 공소장 변경 요청

    ... 최 회장의 경우 베넥스인베스트먼트 펀드에 투자된 SK 계열사 자금 497억원을 선물 투자에 쓰려고 빼돌리는 등 636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최 부회장은 형의 선물 투자 관련 자금을 비롯해 총 1742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형제가 횡령의 공범”이라고 했지만 1심 재판부는 최 회장을 주범으로 판단해 징역 4년, 최 부회장에게는 무죄를 각각 선고했다. 김병일/양병훈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27 17:29 | 김병일

  • 불륜 의심에 해명 안하면 이혼 사유

    ... 소송을 낸 뒤 '남편이 친목 모임에서 알게 된 여자와 가깝게 지낸다'는 소문을 들었다. 남편이 그 여자에게 돈을 빌려주고 여러 차례 통화한 사실도 확인했다. 이 부부의 아들이 자초지종을 알아봤지만 불륜 상대로 의심받은 여자는 완강히 부인했다. 오히려 “아들이 엉뚱한 소문을 퍼뜨렸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하기도 했다. 사건이 이 지경까지 왔는데도 남편은 별다른 설명 없이 불륜을 부인하기만 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26 17:09 | 양병훈

  • "방산 복무자도 공무원 호봉혜택 줘야"

    ... 호봉에 합산해달라”며 서울시 서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16일 밝혔다. 1994~1997년 방위산업체 산업기능요원으로 병역의무를 마친 김씨는 2004년 지방공무원으로 채용됐다. 병역기간이 호봉에 반영되지 않았음을 알게 된 김씨는 “병역기간을 합산해 호봉을 다시 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원고가 '지방공무원 보수업무 등 처리지침'에 따라 불가능하다고 거부하자 소송을 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16 17:24 | 양병훈

  • 행진곡 없어 망친 결혼식, 위자료 100만원 지급 판결

    ... 틀지 못했다. 결혼식을 망쳤다는 생각에 상처를 입은 부부는 식당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원고들은 물론 식장을 찾은 가족까지 엄청난 정신적 고통을 입었다”며 위자료 6000만원을 청구했다. 법원은 식당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그러나 위자료 액수는 부부의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서울중앙지법 민사90단독 이은혜 판사는 “신랑과 신부에게 50만원씩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15 17:39 | 양병훈

  • 행진곡 없는 썰렁한 신부입장…위지료는 얼마나 될까

    ...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15일 전했다. 이 판사는 “신랑과 신부가 정신적 고통을 받았을 것이 명백하다”면서도 “녹음된 음악을 무상으로 틀어주기로 했고 부부가 식당에 지급한 예식비용이 392만원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법조계 관계자는 “위자료는 재산상 손해와 달리 일실수입 등 명확한 근거가 없어 재량의 폭이 넓은 편”이라며 “원고가 승소하고도 이겼다고 말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15 14:49 | 양병훈

  • 정부, 친일재산 환수 소송서 97% 승소

    ... 일부 친일파 후손들은 국가귀속결정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냈으며 국가가 원고가 돼 친일파의 부당이득을 환수하는 소송을 내기도 했다. 법무부는 소송이 모두 끝나면 '친일재산 송무 백서'를 낼 계획이다. 이태승 법무부 국가송무과장은 “국가귀속이 확정된 친일재산 등은 향후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으로 조성될 것”이라며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의 예우 및 생활안정을 위한 지원금 등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14 16:02 | 양병훈

  • thumbnail
    故 이명순 선생 고손자 이영복 씨, "고조할아버지처럼 나라 위한 일 하고 싶어"

    ... 찾아나서줬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내놨다. 이씨와 같은 중국 동포인 김윤애 씨(53)도 이날 국적증서를 받았다. 김씨는 1920년대 비밀결사 조직을 결성, 독립자금과 조직원을 모집하다가 체포돼 옥고를 치렀던 김술로 선생의 손녀다. 김씨는 “그동안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식당에서 일하는 내내 강제퇴거를 당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속에 살았다”며 “아버지 고향에서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13 17:53 | 양병훈

  • 원세훈, 억대 금품수수도 부인…"아내가 순금 20돈 받은 건 청탁용 아닌 선물"

    ... '원장님 말씀'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이를 선거나 정치 개입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이날 재판부는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 등 국정원 전·현직 간부 4명과 실무진 4명, 황 전 대표 등을 각각 증인으로 채택하는 한편 두 사건을 별도로 심리하기로 했다. 재판부는 “가능한 한 정치적 색채를 지우고 재판하겠다”며 “양측이 불필요하게 정치적 주장이나 견해를 내세우면 제재하겠다”고 전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12 17:14 | 김병일

  • "불법파견 판단할 때 업종 특성 고려해야"

    ... 유지했다. 재판부는 원청업체가 하청업체 근로자에게 포상이나 징계를 한 것에 대해서도 “정도가 크지 않으면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했다. 공사는 경비원에게 표창을 주거나 벌점·경고장을 줬고, 이 경비원을 고용한 하청업체는 그에 맞는 인사조치를 했다. 재판부는 “용역업체들이 자율적으로 수립한 인사·징계 규정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공사가 직접적으로 인사권을 행사한 것은 아니다”고 판결했다. 양병훈/정인설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11 18:17 | 양병훈

  • thumbnail
    [공정위 '일감 규제' 시행령 준비] 美·日·獨 다 허용하는데…한국만 제조업 파견 불허

    ... 안팎인 주요국에 비해 크게 낮다”며 “파견법이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저해하고 파견근로자들의 고용 불안정성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과 독일은 지난 10년간 파견근로자의 연평균 증가율이 각각 6%와 10.9%에 이를 만큼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7일 근로자 파견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이를 어길 경우 처벌토록 한 '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은 합헌이라는 결정을 내놨다. 전예진/양병훈 기자 ac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8.07 17:32 | 김수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