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31-1840 / 1,8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네덜란드·한국 외교수립 50주년 세미나 개최

    ... 연세-SERI EU센터장,해리 반 우오든 네덜란드 투자진흥청 대표,유룬 플락 ING은행 대표,은미 포스트마 네덜란드 교육진흥원장 등이 연사로 나선다.주제는 '네덜란드,유럽 비지니스로의 디딤돌','네덜란드 고등교육','ING 한국 영업 20년' 등으로 외교,비즈니스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네덜란드교육진흥원 홈페이지(www.nesokorea.org)에서 무료 참가신청을 하면 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9 00:00 | rang

  • thumbnail
    [성공의 길 MBA] 한국외국어대, 유명인사 특강 정규과목으로…이론과 실무 창의적으로 접목

    ... 졸업생 상당수가 현재 은행,증권,보험 등 금융계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금융시장 특화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 교수와 강사진의 경우 본교 전임교수와 실무에 능통한 외부 강사진들이 잘 조화돼 있어 학생들의 니즈에 따라 강좌를 선택해 수강할 수 있다. 창의적이고 열정적이며 상상력이 풍부한 경영 리더로서의 자질을 배양하기 위해 고정된 틀을 탈피해 교육자와 피교육자 간 상호 능동적인 소통을 추구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1 00:00 | 양병훈

  • thumbnail
    [성공의 길 MBA] 경희대, 경영컨설팅 이수하면 능률협 컨설턴트 자격증도

    ... 기업인들이 중국에 진출해 빠르게 현지화하고 경영능력을 충분히 선보일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톈진은 특히 최근 중국에서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지역인 만큼 중국 진출의 교두보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희대 경영대학원 관계자는 "향후 지속적으로 시대 흐름에 부응할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개발하겠다"며 "특히 글로벌 경영교육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1 00:00 | 양병훈

  • thumbnail
    [성공의 길 MBA] 퇴사ㆍ휴직 부담되면…"내 스케줄 맞춰 열공!"

    ... GSB의 EMBA는 8년 이상을 요구한다.서울대 EMBA나 aSSIST의 일반경영 i-MBA는 5년을 요구한다. 공인어학성적을 제출해야 하는 곳도 있다. aSSIST는 일반경영 전공의 경우 토익점수 700점,기술경영 전공의 경우 750점 이상을 요구한다. 그러나 서울대나 KAIST의 EMBA,성균관대의 GSB EMBA처럼 일정 점수 이상이 아니어도 성적표만 제출하면 일단 지원자격을 주는 대학도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1 00:00 | 양병훈

  • thumbnail
    "난 CEO 총장…기업이 투자하고 싶은 대학 만들겠다"

    ... 나머지 금액은 경영효율화를 통한 비용 절감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맞춤형 인재 양성으로 기업 투자 유치" 임 총장은 "원하는 인재를 적절하게 공급해야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와 협약을 맺고 개설한 소프트웨어학과를 사례로 들었다. 내년부터 신입생을 받는 이 학과는 커리큘럼을 만드는 단계부터 삼성전자와의 협의를 거쳐 맞춤형 인재를 길러내게 된다. 강현우/양병훈 기자 h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20 00:00 | 강현우

  • thumbnail
    [취재여록] 인문교육 부족한 KAIST

    ... 인문학부 역량으로는 학생들의 인문학 소양을 심어주기에 부족하다"며 "인문학부를 대대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학생이 "교양 과목이 너무 형식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제대로 배울 만한 것이 없다"고 지적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각종 교양과목과 인문학 강좌가 자살 사태를 꼭 해결해 준다는 보장은 없다. KAIST만의 문제가 아닐지도 모른다. 그러나 의외로 작지 않은 해법이 될 수도 있다. 양병훈 지식사회부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7 00:00 | 양병훈

  • 사립학교 발주 시설공사 전면 공개된다

    ... 입찰공고,개찰결과,계약금액 등 기본적인 사항으로 제한됐다.그러나 올해부터는 공개대상을 모든 공사로 확대하는 한편 내용도 발주계획,하도급 현황,감독·검사자 현황,설계변경 현황,준공검사 현황,대금지급 현황을 포함하도록 했다. 양기훈 서울시교육청 교육재정과장은 “민감한 정보공개를 꺼리는 관행을 바꾸기 위한 것”이라며 “투명성을 제고해 부실시공과 불법 하도급 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7 00:00

  • thumbnail
    KAIST '알맹이 없는' 긴급 이사회

    ... 기획처장,이균민 교무처장 등 서 총장이 지명한 5명이 포함됐다. 경종민 교수협회장,김정회 전 교수협회장,임세영 기계공학과 교수,박현욱 전기및전자공학 전공 교수,한재흥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등 교수협이 투표로 뽑은 5명도 위원이 됐다. 학생 대표로는 곽영출 학부 총학생회장,안상현 대학원 총학생회장,이병찬 전 부총학생회장 등이 참여한다. 총장은 위원회의 결정을 반드시 수용하고 즉시 실행해야 한다. 강현우/양병훈 기자 h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5 00:00 | 강현우

  • 서울대 법인준비위, 운영규정 제정

    ... 열고 위원회 운영규정을 제정했다. 운영규정은 위원회 업무를 지원하는 설립준비실행위원회(실행위)를 운영토록 했다.실행위원장은 오연천 서울대 총장이 맡고 오 총장이 지명하는 20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된다.전문적 사항을 검토하는 분과위원회도 설치될 예정이다.분과위원은 추천을 받아 오 총장이 임명하게 된다.또 준비위 및 실행위가 자문기구의 업무수행을 보좌할 법인설립추진단(추진단)을 둘 수 있도록 규정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5 00:00

  • thumbnail
    교과부, KAIST 교원 177명 무더기 징계

    ... 통보했다. 학생 인건비를 사적으로 사용한 3건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했다. 감사 결과는 서 총장 거취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KAIST 교수들은 이날 교수협의회 비상총회를 열고 서 총장이 일방통행식 학사 운영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퇴진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했다. 경종민 교수협의회장(전기 및 전자공학과 교수)은 "총장 퇴진 요구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건호/대전=양병훈 기자 leekh@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11 00:00 | 사회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