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TB네트워크 '배달의민족'으로 27배 수익

    ... KTB네트워크는 비바리퍼블리카에 56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 투자금의 절반가량을 회수하면서 30배에 달하는 수익을 냈다. KTB네트워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358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연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17일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과 상장 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 업계에서는 KTB네트워크 기업가치가 500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0 17:28 | 양병훈

  • thumbnail
    데브시스터즈·컴투스…새 흥행 공식으로 무장한 게임주 뜬다

    ... "MMORPG 장르가 사용자들의 확률형 아이템 피로도 문제로 정체되는 동안 컴투스와 데브시스터즈는 대량의 이용자에게 소액의 소비로도 높은 효능감을 제공하는 저과금 모델로 틈새시장을 공략했다"며 "최근 정치권에서도 확률 아이템 및 수익모델 규제가 논의되고 있어 이러한 이슈가 진행될수록 규제 리스크에서 벗어난 기업들이 주식시장에서도 힘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범진/양병훈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0 16:03 | 전범진/양병훈

  • thumbnail
    한양증권 사람들 "경계 허문 편지 소통…성과도 높였죠"

    ... 간격을 좁히고 한 팀이라는 의식을 심어주는 훌륭한 이벤트로 자리잡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소통 강화가 실적에도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게 한양증권 측 설명이다. 지난해 한양증권은 전년 동기 대비 106.9% 성장한 459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회사 관계자는 “경계를 허문 ‘소통’의 힘이 업무 성과 향상에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9 17:41 | 양병훈

  • thumbnail
    HMM 너무 올랐나…기관들 차익 실현

    ... 유가증권시장 평균(약 14배)보다 훨씬 낮다. 그러나 애널리스트의 평가는 부정적이다. 메자닌 물량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1위 해운업체 머스크는 시장점유율이 17%이고 HMM은 3% 정도”라며 “HMM의 메자닌이 모두 주식전환이 됐다고 가정하면 시가 총액이 머스크의 절반에 달하기 때문에 현재 주가가 낮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9 17:17 | 양병훈

  • HMM 너무 올랐나…차익실현 나선 외국인·기관

    ... 유지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PER만 보고 추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판단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HMM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올해 민영화를 하고 싶어하겠지만 뜻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며 “실적이 좋은 올해 사면 그만큼 비싼 비용을 치러야 하기 때문에 매입 희망 회사를 찾기가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9 15:58 | 양병훈

  • '훈훈한 임직원 공개 편지' 책으로 엮은 한양증권

    ... 간격을 좁히고 한 팀이라는 의식을 심어주는 훌륭한 이벤트로 자리잡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같은 소통 강화가 실적에도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게 한양증권 측 설명이다. 지난해 한양증권은 전년 동기 대비 106.9% 성장한 459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회사 관계자는 “경계를 허문 ‘소통’의 힘이 업무 성과 향상에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9 15:39 | 양병훈

  • thumbnail
    SK텔레콤, 지배구조 개편 가시화…8%대 급등

    ... NH투자증권은 이 같은 전망을 반영해 이날 SK텔레콤의 목표주가를 33만원에서 34만원으로 올렸다. 신중론도 있다. SK그룹이 분할비율을 산정할 때 SK텔레콤홀딩스의 가치를 인위적으로 누르려고 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신중론의 근거다. 지주사인 SK가 지분 교환을 통해 SK텔레콤홀딩스 지분을 가져갈 것으로 보이는데, 이때 SK텔레콤홀딩스의 가치가 너무 높은 상태면 가져갈 수 있는 지분에 제약이 따르기 때문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6 17:27 | 양병훈

  • thumbnail
    SK텔레콤, 지배구조 개편 이슈에 52주 신고가

    ... SK하이닉스는 이 신설 법인의 자회사가 된다”며 “㈜SK는 SK하이닉스가 주는 배당을 많이 받아야 하기 때문에 SK하이닉스를 직접 거느리기를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향후 ㈜SK는 SK텔레콤홀딩스와 합병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 때의 합병비율 산정을 의식해서라도 SK텔레콤홀딩스의 가치를 낮추려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6 16:29 | 양병훈

  • 디스플레이·화학·철강株…실적 장세 기지개 켠다

    ... 전망치 회복이 더디다. 하나투어의 올해 EPS 컨센서스는 3개월 전 -2092원에서 최근 -4539원으로 적자가 확대됐고, 모두투어(-377원→-628원)도 마찬가지였다. 이 밖에 제주항공(-2316원→-4194원), CJ CGV(-2968원→-2892원), GKL(31원→-835원), 파라다이스(-263원→-700원) 등도 실적 개선 속도가 빠르지 않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5 17:15 | 양병훈

  • thumbnail
    디스플레이·화학주 실적 개선폭 커…여행·항공주는 부진 지속

    ... 3개월 전 -2092원에서 최근 -4539원으로 적자 확대됐고, 모두투어(-377→-628원)도 마찬가지였다. 이밖에 제주항공(-2316→-4194원), CJ CGV(-2968→-2892원), GKL(31→-835원), 파라다이스(-263→-700원) 등도 실적 개선 속도가 빠르지 않다. 대한항공은 3개월 전 227원에서 최근 -91원으로 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5 14:28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