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양물산, 3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부실 정리 끝났고 새 성장동력 본격화"

    ... 부문에서도 효율성을 높였기 때문이다. 회사 측은 올해 영업이익도 지난해 대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인수한 농기계 제조업체 GMT의 손익(연간 약 80억원)이 올해 회계연도부터 연결 실적으로 반영되는 등의 영향이다. 회사 측은 자율주행 농기계에 대한 해외 판로도 강화하고 있다. 흑자전환의 영향으로 동양물산은 이날 2시47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98원(15.05%) 오른 가격으로 거래중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20 14:53 | 양병훈

  • thumbnail
    홍콩H·닛케이225 ELS도 비상

    ... 이미 고점 대비 하락률이 40%를 넘어 노 녹인 상품의 경우 손실가능 구간에 들어온 상태다. 홍콩H지수도 노 녹인 손실가능 구간에 근접했고 닛케이225지수는 10%포인트 정도 남아 있다. 이들 지수가 추가로 하락해 녹인 상품까지 손실 구간에 진입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닛케이225, 코스피2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상품은 각각 18조8236억원, 12조2019억원어치가 미상환 잔액으로 남아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9 17:36 | 양병훈

  • thumbnail
    우리 언택트株인데…네이버·카카오 'ㅠㅠ'

    ... 카카오도 4214억원으로, 한 달 전(4316억원)과 비슷하다. 산업계 전반이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것과 차별화된다.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가 광고 부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이외 부문에서는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며 “생필품 중심의 온라인 쇼핑 거래가 증가하고 있고 웹툰 등 콘텐츠 수요도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9 17:27 | 양병훈

  • 거래소, 시장조성자 호가제출 의무 완화

    ... 주가가 떨어질 경우 이를 처분해 대출을 청산하는 것을 말한다. 협회 관계자는 “각 증권사가 반대매매 축소 노력을 하고 있으며 협회가 이를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몇몇 증권사는 고객이 요청하는 경우 반대매매를 1~2일 유예했다”며 “일부 증권사는 고객이 변제에 실패했을 때 추가 담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한을 뒀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8 17:23 | 양병훈

  • thumbnail
    [ELS, 금융시장 뇌관되나] 유럽 베팅 ELS 41조…주가 폭락에 '초비상'

    ... 비슷한 상품에 재투자하는 ‘롤오버’로 유지되는 경우가 많다. 손실이 생기면 자연스레 롤오버되는 금액도 줄어든다. 설태윤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발행된 ELS는 대부분 손실 구간 하단이 기준가 대비 65% 정도로 높아 녹인에 걸리기 쉬운 편”이라며 “ELS에 신규 가입하려면 만기까지 2~3년 길게 보는 것이 낫다”고 조언했다. 양병훈/김동현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7 17:27 | 양병훈/김동현

  • 코로나 사태 반사이익株는?…"바이오보다 백신"

    ... 금지하면서 주요 공매도 대상이었던 바이오기업 주가가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공매도 청산 시 나오는 쇼트커버링(공매도한 물량을 되사는 것)이 주가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바이오기업 주가 상승폭이 그다지 크지 않을 것이란 반론도 적지 않다. 오병용 한양증권 연구원은 “쇼트커버링으로 인한 주가 상승은 일시적인 데다 폭도 크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6 17:35 | 양병훈

  • thumbnail
    코로나發 급락, 역대 위기 때보다 빠르다

    ... 수 있을 것”이라며 “기간이 길어질수록 반등 곡선은 완만하게 그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최근 상황은 불안 심리에서 비롯된 면이 큰 만큼 당분간 주식시장도 불안정한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며 “과도하게 빠진 면이 있다고 해도 단기간 상승을 기대하기보다는 상황을 관망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5 17:46 | 양병훈

  • thumbnail
    코로나發 '파생상품 쇼크' 오나…증시 폭락에 ELS 무더기 손실 우려

    ... 조건을 일찍 충족하는 조기 상환은 급감하고 있다. 통상 ELS는 발행일부터 6개월 경과 시 모든 기초지수가 5% 이상 떨어지지 않으면 조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 물량은 1월 10조1272억원에서 2월 7조5305억원, 이달 12일 2조5599억원으로 감소했다. 정창원 노무라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금리나 지수 관련 상품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2차 충격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3 17:39 | 양병훈

  • thumbnail
    1997 외환위기, 2008 금융위기, 2020 코로나?…고개 든 '위기 10년 주기說'

    ... 아시아에서 유럽과 미국으로 넘어갔다”며 “중국 우한의 선례를 보면 회복까지는 최소 두 달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센터장은 “이 기간에는 양적완화 등 각종 정책이 나와도 코로나19의 공포가 정책 효과를 압도하며 의미있는 반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낮지만 사태가 수습된다는 신호가 나오면 급격히 반등하면서 U자 곡선을 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2 17:53 | 양병훈

  • thumbnail
    마크로젠 상한가…공매도 금지 종목 줄줄이 상승

    ... 인한 주가 급락 이후 추가적인 하락을 제한하는 요인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날 29개 종목이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추가 지정됐다. 전날과 달리 이날은 코스피지수가 2.78% 하락하는 등 시장이 조정을 받으면서 공매도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두산중공업이 휴업을 검토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두산그룹 관련주 4개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종목은 12일부터 공매도 제한 대상이 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1 17:38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