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9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투자증권, 고배당 자산·우량 배당 성장주 투자 '안정적 수익'

    ...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 펀드 운용은 한국투자밸류운용이 맡고 있다. 4~5년 전부터 투자대상 국가 확대를 준비해온 한투밸류운용은 사모 헤지펀드를 통해 해외자산 투자 경험을 쌓았다. 이 펀드는 해외주식형 펀드이므로 연금 클래스로 투자하면 절세 효과도 누릴 수 있다. 해외주식은 국내주식과 달리 매매차익에 대한 과세가 있는데, 연금 클래스로 투자하면 과세 시점이 연금 수령 시기로 이연돼 세율이 낮아진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0 18:27 | 양병훈

  • thumbnail
    메디프론 "든든한 자금원 확보…신약 R&D에 집중"

    ... 대한 파이프라인도 있는데 이 물질로 하반기에 임상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먼저 개발을 완료해 회사의 R&D 역량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노 사장은 연세대 행정학과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9년부터 27년간 메리츠종금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등에서 투자은행(IB) 전문가로 일했다. 2017년 메디프론에 부사장으로 영입됐으며 지난해 사장으로 승진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0 17:40 | 양병훈

  • thumbnail
    美반도체지수 10년來 최대 폭락…베팅한 개미 "업황회복 지연될라"

    ...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글로벌 경제에 충격이 발생하면 반도체 부문이 받는 단기적인 영향은 다른 부문보다 클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반도체주는 외국인에서 개인투자자로 손바뀜이 일어나고 있다. 개인은 지난달 17일부터 이날까지 삼성전자를 3조2568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 주가는 11.22% 떨어졌다. 이 기간 외국인은 삼성전자를 3조5199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10 17:27 | 양병훈

  • 급락장에서도 바이오株는 선방

    ... 있다는 분석이다. 다음달 24일(현지시간)에는 미국암학회(AACR)가 열리고, 5월 29일에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가 예정돼 있다. 제넥신 오스코텍 유한양행 메드팩토 등이 주요 임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 주가는 지난달 24일 대비 10~30%대 올랐다. ASCO에선 셀트리온 유한양행 등이 주요 임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유한양행은 레이저티닙을 글로벌제약사 얀센과 함께 개발 중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9 17:39 | 양병훈

  • thumbnail
    불안정한 '코로나 증시'…동양물산 등 중소형주 저가매수 기회

    ... 동양물산은 지난해 3분기까지 13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지난 3개 연도 연속 적자에서 탈출해 연간 흑자 전환이 유력하다. 한국경제TV 전문가들은 이런 흐름을 타기 위한 중소형주 추천 종목으로 에이디테크놀로지, 아이티엠반도체, 코리아써키트, 클리오 등을 꼽았다. 감은숙 한국경제TV 파트너는 “증시가 불안정할 때는 투자의 기본 원칙인 실적에 집중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9 09:06 | 양병훈

  • 하나니켈1호, 5일째 상한가…청산 앞둔 펀드에 무슨 일이

    ... 어렵다”고 답했다. 1호와 2호의 시가총액은 지난 6일 기준 각각 137억원, 62억원이다. 증권가에선 이들 펀드에 단기 차익을 노리는 주가조작 세력이 끼어 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는 “시총이 작은 종목은 소액으로도 주가가 널뛰기를 하기 때문에 작전에 취약하다”며 “손실을 볼 가능성이 크니 투자를 삼가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8 17:45 | 양병훈

  • thumbnail
    대신증권·삼양옵틱스·세아특수강…배당수익률 높네

    ... △2017년 750원(3.7%) △2018년 900원(6.0%) △2019년 900원(6.69%) 등으로 배당을 통한 주주 환원에 적극적이란 평가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미드스몰캡팀장은 “중소형주 가운데 최대주주 지분율이 높은 회사의 배당성향이 높은 편”이라며 “단순히 배당수익률뿐만 아니라 수익창출 능력과 과거 배당 이력 등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8 16:14 | 양병훈

  • thumbnail
    실적 좋은 소·부·장…에이디테크놀로지, 인터플렉스 '주목'

    ... 진출에 따른 외형 성장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윤진 한국경제TV 파트너는 메드팩토, 아이티엠반도체, 이노와이어리스를 권했다. 이 가운데 바이오기업인 메드팩토는 테라젠이텍스에서 2013년 분할된 회사다.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를 이용하는 항암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박 파트너는 “바이오마커를 이용하면 개인 맞춤형 항암치료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성장성이 기대된다”고 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8 16:00 | 양병훈

  • thumbnail
    실적의 힘…코로나 조정장서도 신고가 속출

    ...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인 아디다스에 공급하는 업체 중 두 번째로 많은 OEM 물량을 납품 중이다. 화승엔터프라이즈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주가/주당순이익)은 10배로 3개월 전(12배)보다 낮아졌다. 12개월 선행 PER이 15배 전후인 대만 등 글로벌 OEM 경쟁사보다 낮은 수준으로 저평가 상태라는 분석이다. 화승엔터프라이즈를 자회사로 둔 화승인더도 1만3400원으로 신고가를 찍었다. 양병훈/고윤상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4 17:13 | 양병훈/고윤상

  • thumbnail
    금융위, 삼성전자 'ETF 비중 30% 캡' 규제 폐지에도…'지수 상한제' 밀어붙이는 거래소

    ... 일은 실제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자금 조달이 가능한 기업 범위를 비상장기업에서 3년 이내 코넥스시장에 상장한 기업으로 넓히는 내용도 담겼다. 부동산 재간접펀드의 사모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보유 한도를 현행 10%에서 50%로 확대하고, 부동산 의무투자비율(80% 이상) 산정 시 리츠를 포함시키는 내용도 있다. 양병훈/오형주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3 17:28 | 양병훈/오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