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8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리츠 열풍에…유럽으로 넓어지는 투자 지도

    ... 받는다. 지난 9월 정부가 이 비율 제한을 없애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연내 시행령 개정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리스크 관리가 해외 리츠 활성화의 관건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신한금융투자 등이 판매한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과 KB증권이 판매한 ‘JB 호주NDIS펀드’ 등이 인허가 지연 등의 문제로 손실을 입거나 만기가 연장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2 17:22 | 양병훈

  • thumbnail
    목소리 키우는 '주주행동주의'…연말 배당 압박 더 거세지나

    ... “배당 증액을 포함해 주주환원 정책을 제고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SC펀더멘털은 앞서 GS홈쇼핑과 코스닥시장 상장기업 모토닉에도 비슷한 내용의 서한을 보낸 적이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과거 SC펀더멘털은 서한을 보낸 뒤 언론에 이 사실을 알려 주가를 띄웠다”며 “이후 지분을 매각해 차익을 남기고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0 17:18 | 양병훈

  • thumbnail
    코스닥의 배신…'순매수 톱10' 주가, 반으로 찢겼다

    ... 물량)은 15일 3조6509억원으로 지난해 말 3조2394억원보다 많다. 외국인, 기관은 개인과 거꾸로 갔다. 한 증권사의 프라이빗뱅킹(PB) 담당 직원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올해 부각된 투자 흐름은 금, 달러, 채권 등 안전자산이었다”며 “최근 주가지수 상승에도 외국인과 기관은 안전자산 선호 기조를 뚜렷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9 17:26 | 양병훈

  • thumbnail
    메지온, 신약 美 임상 3상 '절반의 성공'

    ... 연구에 참여한 김성호 세종병원 소아청소년과 부장은 “단심실증 환자 수가 적은 데다 소아질환이기 때문에 400명의 환자를 모아 치료효과를 확인한 전례가 없다”며 “운동능력이 좋아졌다는 것은 폐로 가는 혈류가 늘었다는 것이기 때문에 임상 현장에서는 의미있는 데이터”라고 했다. 이날 메지온 주가는 5만2900원(23.37%) 내린 17만3500원에 마감했다. 임유/양병훈 기자 freeu@hankyung.com

    한경헬스 | 2019.11.18 15:25 | 임유/양병훈

  • thumbnail
    국내리츠 240개, 해외상품은 고작 3개

    ... 기업 구조조정에 리츠를 활용하다 보니 사모 형태가 발달했고 이런 관행이 지금껏 유지되고 있다”며 “다산리츠가 횡령 등으로 2011년 상장 폐지되며 리츠 상장 요건이 대폭 강화된 게 공모, 상장 리츠 부진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 재테크 수단 다양화 측면에서 안전장치를 마련한 리츠의 상장 요건을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5 17:17 | 양병훈

  • 증권사에 "배당 늘려라" 서한…SC펀더멘털, 또 치고 빠지기?

    ... 자사주를 매입하는 등 주주 환원을 위해 힘써왔다”며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은 2017년 4.1%, 지난해 5.1%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평균 배당수익률(2%대)에 비해 높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에는 증권사가 자기자본으로 투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무리한 배당과 자사주 소각은 회사의 장기 성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5 17:13 | 양병훈

  • thumbnail
    NH투자증권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PB가 직접 자산 운용

    ... 등을 담당 PB에게 제공하면서 소통한다. WM컨설팅부가 투자자에게 특화된 자문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기도 한다. 배경주 NH투자증권 자산관리전략 총괄 전무는 “투자자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맞춤형 투자 자문 및 포트폴리오를 제공해 고객의 자산가치와 만족도를 높이겠다”며 “자산관리 비즈니스의 기반을 튼튼히 하고 확대하는 선순환 구조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2 15:20 | 양병훈

  • thumbnail
    미래에셋대우 '원금지급형 ELB', 매달 0.25%씩 수익률 적립

    ... 뒤 만기까지 변하지 않는다. 투자자는 시장 상황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없다. 미래에셋대우의 이번 상품은 이런 단점을 보완했다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기존 원금지급형 상품보다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이 ELB는 최근 금융투자협회에서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받았다. 배타적 사용권은 새로운 금융상품 및 서비스에 선발주자 지위를 인정해 일정 기간 단독 사용권을 주는 제도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2 15:18 | 양병훈

  • thumbnail
    CJ제일제당, 매출 18% 급증 5.8兆

    ... 성공했다. 아이티엠반도체는 지난해 3분기 86억원에서 179.1% 증가한 240억원의 영업이익을 3분기에 거뒀다. 아이티엠반도체는 2차전지 보호회로 전문업체로, 지난 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애경산업은 지난해 224억원에서 33.5% 줄어든 149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데 그쳤다. 애경산업 측은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화장품 판매채널 재정비와 브랜드 투자로 실적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1 17:50 | 양병훈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한국제지, 원창포장공업 인수…골판지 사업 진출한다

    ... 두 회사를 합치고 골판지산업의 성장성을 더하면 제지 업계 2위인 무림페이퍼(지난해 매출 1조1090억원)를 바짝 추격할 수 있게 된다. 제지업계 3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해 온 아세아제지도 따돌릴 수 있게 된다. 한국제지 매출은 2016년 아세아제지보다 243억원 많았지만 지난해에는 524억원 적었다. 올 상반기에는 한국제지 매출이 다시 104억원 앞서는 등 엎치락뒤치락했다. 김채연/양병훈/황정환 기자 why29@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07 17:51 | 김채연/양병훈/황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