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빅5'기업 주주 500만 시대

    ... 있다. 분식회계로 금융당국에서 과징금 철퇴를 맞은 씨젠은 올해 들어서만 주가가 30% 이상 하락했다. 씨젠 주주들은 대표 사퇴 및 배당 확대 등을 요구하며 본사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주주들의 불만을 달래기 위해 씨젠은 분기 배당 도입, 주식 발행한도 확대(5000만 주→3억 주), 30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등의 안건을 오는 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결의한다고 공시했다. 양병훈/고재연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6 17:42 | 양병훈/고재연

  • thumbnail
    '주식은 도박' 옛말…국민 10명 중 1명, 상위 5대 기업 주주

    ... 주식 투자 열풍이 불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증가 추세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사장은 “그동안 주식투자를 도박처럼 여기는 사람이 많았는데 이제 자본주의 사회의 정상적인 경제 활동이라는 사고방식이 점차 자리를 잡고 있다”며 “반짝 열풍으로 그치지 않게 하려면 금융 교육, 세제 혜택 등 정부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병훈/고재연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6 15:39 | 양병훈/고재연

  • 금리 급등기…성장주냐, 가치주냐 그것이 문제로다

    ... 본격적으로 늘리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성장주보다 가치주가 우월한 흐름을 보일 거라는 시각도 있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016년 당시에는 지수가 횡보하면서 신성장동력을 찾는 분위기가 강했고, 이런 기대가 바이오로 쏠렸던 것”이라며 “올해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경제 회복 수혜가 기대되는 경기민감주, 가치주가 많이 오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5 17:12 | 양병훈

  • 금감원 직원 121명, 차명주식 등 불법투자

    ... 자산운용사와 증권사 임직원 중에서는 차명거래 등(자본시장법 63조 1항 위반)을 하다 금감원에 적발된 사람이 각각 33명, 31명이었다. 이들 가운데 1명을 제외하고는 전원이 과태료 부과 이상의 처분을 받았다. 강 의원은 “LH 사태를 계기로 공직자가 부당하게 재산을 증식하는 것에 대해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는데 주식시장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나는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5 17:11 | 양병훈

  • thumbnail
    국고채 10년물 금리 2% 돌파…"종목·산업 경쟁력 주목해야"

    ... 본격적으로 늘리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성장주보다 가치주가 우월한 흐름을 보일 거라는 시각도 있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016년 당시에는 지수가 횡보하면서 신성장동력을 찾는 분위기가 강했고, 이러한 기대감이 바이오로 쏠렸던 것”이라며 “올해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경제 회복 수혜가 기대되는 경기민감주, 가치주가 많이 오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5 16:19 | 양병훈

  • thumbnail
    외국인들 삼성전자·하이닉스 다시 샀다

    ...원), 하나금융지주(1116억원), 삼성생명(544억원) 등도 이 기간 순매수를 지속했다. 외국인은 10일 이후 증시 순매수를 지속하면서도 DB하이텍(-311억원), 롯데케미칼(-242억원), SK바이오팜(-216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05억원) 등은 팔아치웠다. 그동안 주가가 많이 올라 차익을 실현하거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낮은 종목을 털어버리고 있는 흐름으로 분석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2 17:36 | 양병훈

  • thumbnail
    외국인 3일 연속 순매수…반도체 다시 담고 금융주 매수 지속

    ... 많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금리 상승기에 비용은 고정되고 수익은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반면 외국인은 10일 이후 증시 순매수를 지속하면서도 DB하이텍(-311억원), 롯데케미칼(-242억원), SK바이오팜(-216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05억원) 등은 팔아치웠다. 그동안 주가가 많이 올라 차익을 실현하거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낮은 종목을 털어버리고 있는 흐름으로 분석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2 16:18 | 양병훈

  • thumbnail
    투자자들, 올들어 해외주식 10조 샀다

    ... 목소리도 있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해외 주식 투자가 다소 투기적으로 변하고 있는 점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기간 해외 종목 순매수 10위권 종목 가운데 기업인수목적회사(SPAC)가 처칠캐피털IV, 아크라이트 클린 트랜지션 등 두 개나 됐다. 반도체 관련 세 배 ETF인 ‘디렉시온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 ETF’도 10위권에 포함됐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1 16:19 | 양병훈

  • 노무라 "삼성전자·하이닉스 아직 30% 상승 여력 있다"

    ... “D램과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선두 기업과의 격차를 줄이고 있다”며 “수익성이 중장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추정에는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을 인수하기로 한 게 반영되지 않았다. 인수가 진행되고 낸드플래시 시장이 회복되면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매출은 예상보다 40%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게 노무라증권의 추정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0 17:19 | 양병훈

  • '주류 대장株' 하이트진로, 이달 7.5% 상승

    ... 보이겠지만 하반기로 갈수록 회복되는 ‘상저하고’ 흐름을 나타낼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간 확진자 수가 최근 400명을 계속 넘고 있는 것은 부담이다. 상황이 악화하면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시 2.5단계로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유흥주점 등은 영업이 중단되고 음식점은 밤 9시 이후에는 포장만 가능해 하이트진로의 실적 회복이 지연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10 17:19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