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3,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개미들 '反공매도 운동' 확산…"타깃 정해 폭풍매수"

    ... 올랐다. 이 밖에 BBBY(20.18%), LGND(0.54%), FIZZ(16.23%) 등도 줄줄이 올랐다. MAC(12.88%), FUBO(7.17%), SPWR(13.92%), TR(10.30%)도 상승을 염두에 둔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주가가 이날 크게 뛰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같은 ‘묻지마 매수’로 인한 거품은 주식 시장이 정점에 도달하기 전에 종종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7 17:23 | 양병훈

  • thumbnail
    '5G가 효자' 삼성전기 영업이익 70%↑

    ...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지난해 4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5.4% 감소한 445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265억원으로 6.0% 늘었고, 순이익은 176억원으로 15.8% 증가했다. 매출은 줄었지만 내실이 개선됐다. 인트론바이오는 443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유니드는 이 기간 84.8% 증가한 21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7 17:23 | 양병훈

  • '反 공매도 운동' 확산되는 美…'폭풍 매수' 지목된 다음 종목?

    ... 밀러 수석시장전략가는 “이같은 비정상적 주가 상승의 진짜 문제는 보트 한쪽으로 사람들이 너무 몰림으로써 결국 그 보트가 뒤집힌다는 것”이라며 “이같은 캠페인의 후반부에 합류한 투자자가 결국 모든 손실을 떠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같은 ‘묻지마 매수’로 인한 거품은 주식 시장이 정점에 도달하기 전에 종종 발생한다고 지적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7 15:11 | 양병훈

  • thumbnail
    공매도와 전면전 벌이는 美 개미…이유없는 급등주 속출

    ... AMC는 최근 10억달러 증자를 통해 겨우 파산을 피할 정도로 재정 상황이 안좋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GME는 이 종목을 공매도한 헤지펀드가 주가 상승을 견디지 못하고 포지션을 청산하면서 ‘숏 스퀴즈’로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숏 스퀴즈는 공매도 투자자가 이 포지션을 청산하면서 해당 종목을 장내 매수함으로써 주가가 추가 급등하는 것을 말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6 18:11 | 양병훈

  • thumbnail
    LG하우시스, 적자 사업부 매각소식에 급등

    ... 알려지면 인수하는 측의 주가는 비용 부담 우려로 떨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현대비앤지스틸은 반대로 움직였다. 현대비앤지스틸 주가가 오른 이유는 확실치 않다. 증권가에서는 유통주식 수가 적어 개인의 ‘묻지마 매수’로 주가가 올랐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비앤지스텔의 유통주식 수는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전체 발행주식의 9.5%에 불과하다. 이날 개인의 순매수액은 5억원이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6 17:17 | 양병훈

  • LG하우시스, 적자 사업부 매각 기대에 5% 급등

    ... 알려지면, 인수하는 측의 주가는 비용부담 우려로 떨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현대비앤지스틸은 반대로 움직였다. 현대비앤지스틸 주가가 오른 이유는 확실치 않다. 증권가에서는 유통주식 수가 적어 개인의 ‘묻지마 매수’로 주가가 올랐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비앤지스텔의 유통주식 수는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전체 발행주식의 9.5%에 불과하다. 이날 개인의 순매수액은 5억원이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6 16:22 | 양병훈

  • thumbnail
    영화 '빅쇼트' 실제 주인공…게임업체 주식으로 1300억 '대박'

    ... Group(UNIT), Western Digital(WDC), MSG Networks(MSGN), Lumen Techology(LUMN) 등도 보유하고 있었다. 보유액은 최소 807만달러(LUMN)에서 최대 1310만달러(FB)였다. 이들 종목은 최근까지 적게는 6.15%(FB)에서 많게는 72.10%(MSGN) 상승했다. 이 5개 종목의 당시 보유분을 지금도 그대로 갖고 있다면 수익금은 1364만달러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6 15:23 | 양병훈

  • thumbnail
    '테슬라 대박' 캐시 우드, 최근 '美 직방' 쓸어담았다

    ... 열릴 수 있도록 게임 개발자를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SKLZ 역시 OPEN처럼 SPAC 합병을 통해 상장했다. SKLZ는 이용자가 게임을 많이 할수록 수익도 많이 나는 구조다. 수익성이 무궁무진한 것으로 평가된다. 더모틀리풀은 “캐시 우드 대표가 SKLZ의 성장 전략에 동의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 회사에 대한 투자를 천천히 늘릴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양병훈 기저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5 18:29 | 양병훈

  • thumbnail
    저평가 매력 빛난 LG생활건강, 167만원 넘어선 '사상 최고가'

    ...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해 실적 전망치는 1개월 전 1조3869억원, 최근 1조3904억원으로 개선되고 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위기를 통해 LG생활건강 브랜드에 대한 높은 고객 충성도가 확인됐고 재무 상태도 안정적”이라며 “올해 국내외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하면서 시장 기대치보다 높은 매출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5 17:37 | 양병훈

  • thumbnail
    "경쟁업체와 비교하면 아직도 싸다"…LG생활건강 7% 급등

    ...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해 실적 전망치는 1개월 전 1조3869억원, 최근 1조3904억원으로 개선되고 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위기를 통해 LG생활건강 브랜드에 대한 높은 고객 충성도가 확인됐고 재무상태도 안정적”이라며 “올해 국내외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하면서 시장 기대치보다 높은 매출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5 15:56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