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누적수익률 2200%…'가치투자자문'의 비결은

    ... 않기 때문에 이런 종목에는 투자하지 않는다. 박 대표는 “증권사의 법인영업부와 거래하지 않고 일반 투자자처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으로 주식을 사고 판다”며 “철저히 독자적으로 투자 아이디어를 만들고 검증한다”고 말했다. 그는 “창업 이래 약 1200개 기업을 탐방하며 부지런하게 발품을 판 게 고수익의 가장 큰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4 17:13 | 양병훈

  • 동양물산 계열 국제종합기계, 미국에 500억 규모 트랙터 수출

    ... 이상을 판매하는 기업이다. 국제종합기계의 트랙터를 수입키로 한 건 이 회사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다. 국제종합기계는 독일 엔진업체 도이츠에 디젤엔진을 수출하는 등 해외에서 인정 받고 있다. 진영균 국제종합기계 대표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미국 수출을 더욱 확대하겠다”며 “회사 자체 트랙터 브랜드인 브랜슨트랙터의 미국 내 저변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1 09:46 | 양병훈

  • 삼성전자 '시총 30%캡' 조기적용 안한다

    ... 32.19%로 확대된 상태다. 30% 시총 캡은 시장이 특정 종목으로 과도하게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코스피200 등 주요 주가지수에서 한 개 종목의 시총 비중이 30%를 넘으면 비중을 강제로 낮추는 제도로 지난해 6월 도입됐다. 이에 따라 매년 3~5월 또는 9~11월 특정 종목의 평균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거래일에 해당 종목 비중을 30%로 하향 조정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9 17:24 | 양병훈

  • thumbnail
    '지수 ETF'로 피신하는 외국인·기관

    ... 개인은 여전히 개별 종목에 베팅 중이다. 다만 반도체 등 우량주 중심으로 투자하고 있다. 개인이 올 들어 17일까지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삼성전자(1조647억원)였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지수 상승에는 종목 매수를 많이 한 개인이 기여한 바가 크다”며 “과거 개인은 하락한 종목을 사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런 모습과 차별화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8 17:59 | 양병훈

  • thumbnail
    주총 대란 우려에도…전자투표 수년째 제자리걸음

    ... 도입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도 있지만 현장에서는 무관심한 기업이 더 많다”고 말했다. 예탁원은 전자투표제 도입률을 높이기 위해 각종 대책을 시행 중이다. 그러나 이들 대책은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다. 김 의원은 “전자투표 성공 사례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회사에서도 소액주주를 적극적으로 독려해 전자투표 이용률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7 18:29 | 양병훈

  • thumbnail
    '카메라 대장'은 파트론이었는데…엠씨넥스가 뒤집은 까닭

    ... 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3사의 합병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재 세 종목의 시총 합계(34조원)는 삼성바이오로직스(35조원)와 비슷하다. 금융권에서는 KB금융과 신한지주가 대장주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이다. 신한지주가 1위였지만 지난해 말부터 분위기가 달라졌다. 격차가 갈수록 좁혀지다가 지난달 14~22일에는 KB금융이 앞섰다. 이후 신한지주가 다시 역전했지만 격차를 벌리지는 못하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6 17:39 | 양병훈

  • 인터파크홀딩스 지난해 영업이익 452억원…전년 대비 126% 상승

    ... 인터파크와 아이마켓코리아의 효율적인 비용 집행 노력이 효과를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2일 인터파크는 같은 기간 163억원의 영업이익을, 아이마켓코리아는 52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인터파크홀딩스 관계자는 “올해도 인터파크, 아이마켓코리아 등 주요 자회사의 사업 성장 및 기투자 자산의 실적 상승이 기대돼 성장세가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4 01:11 | 양병훈

  • thumbnail
    CJ그룹株, 겹호재에 동반 상승

    ... 호재로 작용했다. 증권사 컨센서스(추정치 평균) 8324억원을 600억원 이상 웃도는 수치다. (주)CJ도 올랐다. 이날 7100원(8.04%) 오른 9만5400원에 마감했다. 김한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주회사 주가는 상장 계열사의 지분가치와 동행한다”며 “CJ제일제당의 사업구조 및 수익성 개선 의지가 CJ의 가치 상승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3 17:27 | 양병훈

  • thumbnail
    '잊혀진 대장주' KMW, 5G 수출로 반등 노리나…한때 코스닥 시총 4위, 실적부진에 주가 3개월째 '지지부진'

    ... “올해 주요 선진국의 5G 인프라 투자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은 이미 오래전부터 나왔기 때문에 주가 반영이 이미 끝났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연구원은 “주요국의 5G 인프라 투자 계획이 아직 확정적으로 나온 게 없기 때문에 주가 반영이 다 됐다고 볼 수 없다”며 “앞으로 확정 발표가 나오면 차례로 반영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3 17:16 | 양병훈

  • 엠씨넥스 '매출 1兆 클럽' 가입

    ... 것”이라며 “엠씨넥스는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 등의 전장용(전자장비용) 카메라 전반에서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점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민동욱 엠씨넥스 사장은 “올해 스마트폰 카메라 부문에서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고 생체인식 및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창출해 성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2 17:53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