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모펀드 대규모 자금 유출 끝났나

    ... 생각하는 사람이 늘어난 게 공모펀드로 돈이 유입되는 배경”이라고 말했다. 직접투자가 아닌, 간접투자로 눈을 돌린 것일 뿐 증시 상승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남아 있다. 최근 1개월간 국내 채권형 펀드 유입액(9911억원)과 해외 채권형 펀드 유입액(-256억원)은 주식형 펀드에 못 미친다. 경기 부양책에 따른 유동성 공급이 지속되고 있고, 경제의 기초체력(펀더멘털)도 개선되고 있는 게 배경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8 17:46 | 양병훈

  • thumbnail
    "다시 뭉칫돈 몰린다"…한 달간 가장 많이 사들인 펀드는?

    ... 흐름이다. 최근 1개월 간 유입액이 많은 펀드 1~3위(ETF 제외)는 공모주펀드(7508억원), 녹색성장펀드(5543억원), IT펀드(4770억원) 등이다. 문정권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는 “간접투자를 하면서도 그동안의 투자 경험을 살려 테마 선택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흐름에 맞춰 전기차 등 새로운 섹터 펀드를 출시하는 흐름도 생겼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8 15:49 | 양병훈

  • thumbnail
    주식거래도 허용…증권사 '중개형 ISA' 유치경쟁

    ... ISA의 법적 근거를 담고 있다. 정부는 이르면 이달 중 자세한 내용을 규정한 시행령을 발표할 예정이다. 증권사들의 중개형 ISA 도입이 3월 이후로 쏠려 있는 건 이 때문이다. 신영증권은 조세특례제한법 개정 뒤 기존에 있던 신탁형 ISA에서 종목 거래가 가능하도록 바꿨다. 구자환 신영증권 신탁운용부장은 “법이 큰 틀에서 규정을 마련했기 때문에 지난달 한 발 앞서 시작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7 16:00 | 양병훈

  • 한투 "코스피 올해 최고 3550까지 간다"

    ... 주가지수는 한 번 상승 흐름을 타면 예상보다 더 높이 올라가는 경향이 있다”며 “이번에도 PER이 예상치를 웃도는 16배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PER 16배를 적용한 적정 코스피지수로 3600이 나온 것”이라며 “최근 미국 PER이 24배까지 올라간 상황이기 때문에 16배도 무리한 추정치라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5 17:14 | 양병훈

  • thumbnail
    코스피, 더 오를까?…한투 "올해 최고 3550까지 간다"

    ... 설명했다. 한국 산업구조의 변화도 긍정적 전망에 힘을 보탠다. 과거 한국 증시에서 시가총액 상위권을 차지하는 산업은 유틸리티, 철강, 은행 등이었다. 최근에는 소프트웨어, 헬스케어 등의 업종이 상위권을 휩쓸고 있다. 김 연구원은 “선진국처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배수가 높은 업종 중심으로 증시가 재편되는 것도 코스피지수 추가 상승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15 16:29 | 양병훈

  • thumbnail
    씨젠 '분식회계' 악재에 증권가 무덤덤한 까닭

    ...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씨젠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주가가 고점을 찍은 6개월 전 3599억원에서 최근 7219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다만 탈(脫) 코로나가 진행되면서 진단키트 시장에 대한 투자 심리가 나빠지고 있다는 건 위험(리스크) 요인이다. 윤창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실적 기대는 높지만 탈 코로나가 진행되면서 주가의 눈높이는 하향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9 17:26 | 양병훈

  • thumbnail
    씨젠 '분식회계 징계'에도 증권가 무덤덤…오히려 매수 기회?

    ... 연구원은 “씨젠의 진단키트와 함께 유전자 증폭장비를 구축한 검사기관은 앞으로도 씨젠 진단키트를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탈(脫) 코로나가 진행되면서 진단키트 시장에 대한 투자 심리가 나빠지고 있다는 건 위험(리스크) 요인이다. 윤창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실적 기대는 높지만 탈 코로나가 진행되면서 주가의 눈높이는 하향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9 16:22 | 양병훈

  • SK건설 vs 두산퓨얼셀, 연료전지 '쟁탈전'

    ... 정부의 국책과제 지원을 받아 개발 중이며 2023년까지 기술 개발과 공장 설비 마련을 마칠 계획이다. 다만 두산퓨얼셀에는 SK건설이 갖지 못한 장점이 있다. 연료전지 원천기술이 있다는 것이다. 블룸에너지는 SK건설에 원천기술에 대한 접근을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작법인 지분 과반수도 블룸에너지가 갖고 있다. 원천기술을 확보한 덕분에 두산퓨얼셀 주가는 지속적인 우상향 흐름을 보이고 있다. 양병훈 기자 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8 17:24 | 양병훈

  • thumbnail
    기관, 줄기차게 팔아도…전기차·수소 관련株는 담았다

    ... 수소법은 수소경제로 이행하기 위한 추진체계를 구체화하고, 관련 전문기업 육성과 인력 양성 등을 위한 근거를 마련한 법이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친환경주는 당장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있어도 장기적으로는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며 “조정 국면이 와도 이를 견뎌내고 우상향할 가능성이 커 기관의 선택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7 17:18 | 양병훈

  • '한국판 게임스톱' 운동 효과?…셀트리온 공매도 잔액 줄었다

    ... 이들 두 종목을 순매수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공매도 잔액 감소 흐름이 이들 종목의 추가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반공매도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의 정의정 대표는 “공매도 청산 흐름이 계속될지 지금으로서는 예단하기 어렵다”면서도 “지속된다면 추가적인 쇼트 커버링 효과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4 17:20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