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3,2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애플·페이스북, 사상최대 실적에도 주가는 '비실'

    ... 충분한 실적과 미래 비전을 보여줘야 한다는 얘기다. 지난 26일 먼저 실적을 공개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좋은 예다. MS는 공매도 전쟁에도 불구하고 실적 발표 후 27일(0.25%)과 28일(2.59%) 연이틀 상승했다. MS는 작년 4분기 미래 성장동력인 클라우드 부문 매출이 급증하면서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선보였다. 월가에서 MS에 대해 매도 의견을 제시한 애널리스트는 한 명도 없다. 오형주/양병훈 기자 ohj@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31 17:13 | 오형주/양병훈

  • thumbnail
    주관사 없이 상장하는 코인베이스…신주 인수 가능해진 美 개미 '반색'

    ... 부풀리기가 제한된다. 코인베이스는 신규 발행 지분을 장내에서 직접 매각할 계획이다. 다만 이같은 방식의 상장에 위험(리스크) 요인이 없는 건 아니다. 미국 경제전문 매체 마켓워치의 칼럼니스트 마이클 브러쉬는 “(직접 상장을 하는 경우) 상장 주관 수수료와 매도차익을 얻을 기회를 놓친 증권사의 애널리스트가 해당 종목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의 보고서를 내 주가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9 18:28 | 양병훈

  • thumbnail
    애플·테슬라·페이스북, 사상 최대 실적에도 죽쑤는 이유는

    ... 충분한 실적과 미래 비전을 보여줘야 한다는 얘기다. 지난 26일 먼저 실적을 공개한 마이크로소프트(MS)는 좋은 예다. MS는 공매도 전쟁에도 불구하고 실적 발표 후 27일(0.25%)과 28일(2.59%) 연이틀 상승했다. MS는 작년 4분기 미래 성장동력인 클라우드 부문 매출이 급증하면서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선보였다. 월가에서 MS에 대해 매도의견을 제시한 애널리스트는 한 명도 없다. 오형주/양병훈 기자 ohj@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9 18:18 | 오형주/양병훈

  • thumbnail
    "외국인 매도물량 쏟아져 단기 조정…현금 확보 후 저점 매수를"

    ...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동성이 커지는 것도 투자자가 유의해야 할 점이다. 현금 비중을 늘리라는 조언이다. 김승현 센터장은 “개인은 변동성 장세에 대응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만큼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을 높이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성급한 ‘물타기’를 시도하기보다 시장 하락을 인내하며 저가매수 타이밍을 기다려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범진/고윤상/양병훈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9 17:34 | 전범진/고윤상/양병훈

  • thumbnail
    레딧에 뜬 "셀트리온 매수" 글…국내서도 '술렁'

    ... 끝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게임스톱도 최근 주가가 폭등했으나 전날 44.29% 주저앉았다. 정인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반공매도 대상으로 지목된 종목의 주가를 인위적으로 올린 뒤에는 다들 ‘매도하고 빠지고 싶다’는 유혹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결국 주가 급락으로 이어져 매도 타이밍을 놓친 사람이 막대한 손실을 떠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9 17:22 | 양병훈

  • thumbnail
    애플 3%대 하락에도…"성장 가능성" 목표주가 더 올린 월가

    ... 앞으로도 아이폰 ASP는 여전히 양호하게 나올 것이다. 그러나 수용 범위가 제한되고, 높은 인기를 누리는 애플리케이션이 없다는 점에서 5G 모멘텀을 과대평가하지는 말아야 한다.” 번스타인(중립, 120→132달러) “애플이 제품 가격 결정을 주도할 수 있다는 건 큰 장점이다. 이런 특징이 애플 실적 개선을 이끌고 있다. 모든 제품군에 걸쳐 이런 특징이 나타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9 13:31 | 양병훈

  • thumbnail
    "증시 조정 커진다면…유럽株 ○○가 대피소"

    ... 말했다. 은행주가 배당수익률이 높다는 것도 선정 원인 가운데 하나다. 영국 M&G(MNG)와 네덜란드 ING그룹(INGA)의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은 각각 8.9%, 6.3%다. 원자재 분야 종목도 유럽 추천주 명단에 들었다. 호주 BHP그룹(BHP)과 영국 광산회사 앵글로 아메리칸((AAL)의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은 6.1%, 4.5%다 다음은 이 팀이 추천하는 유럽 종목을 정리한 것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8 20:52 | 양병훈

  • thumbnail
    족집게 전략가 "최근 조정은 일시적…곧 상승세로 돌아선다"

    ... 정부의 재정 부양책이 경제를 계속 지원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투자 분야별로 다른 접근을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일부 산업 분야의 주가는 너무 올라 펀더멘털과의 괴리가 커졌기 때문이다. 콜라노비치는 “일부 산업 분야의 주가는 거품인 것으로 보인다”며 “예컨대 전기자동차, 태양열 에너지 관련주가 여기에 해당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8 17:51 | 양병훈

  • 설 대목 앞두고 골판지株 동반상승

    ...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생산량을 늘리지는 못하고 있다. 골판지의 주 원료인 폐지가 공급 부족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한국골판지포장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이달 골판지 원지 부족량은 9만9000t에 달한다. 이달 골판지 폐지 가격은 ㎏당 76.8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3% 올랐다. 정부가 내년부터 폐지 수입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이라는 소식에 업계에서는 추가 가격 상승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8 17:30 | 양병훈

  • 애플, 분기 매출 첫 1000억달러 돌파

    ... 포함해 여러 면에서 생산량을 늘리는데 제약이 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이 이날 호실적을 발표했음에도 주가는 약세다. 애플은 실적 발표 뒤인 미국시간 오후 6시 현재 시간 외 거래에서 137.8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종가(142.06달러) 대비 2.94% 하락한 가격이다. 이날 나스닥지수가 2.61% 하락하는 등 시장 전체가 조정을 받으며 애플 주가도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8 08:43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