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3,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건스탠리 "니오·텐센트 투자 의견 하향조정"

    ... 점유율을 올리고 있고, 기업과 민간 소비 분야에서 뛰어난 회복 탄성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투자은행은 중국 종목 중에서도 인터넷 관련주가 아닌 실물 소비와 관련된 분야로 투자 포트폴리오 노출 비중을 올리라고 권했다. 모건스탠리는 “중국 정부는 자국의 기술 기업이 빠르게 성장함으로써 정부의 힘이 약해지는 걸 우려해 이들을 규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2 19:03 | 양병훈

  • 美 채권왕 "주식 '몰빵'은 위험…채권·현금 등으로 분산 투자해야"

    ... 등이다. 군드라흐 대표는 “최근 수개월 간 포트폴리오를 이렇게 설정해왔는데 매우 효과적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 침체 위험(리스크)를 회피(헤지)하기 위해 현금과 장기채 비중을 50%로 가져가는 것”이라며 “나머지 50%를 신흥국 주식, 특히 아시아 증시 투자와 실물 자산에 투자하는 건 인플레이션 리스크 헤지가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2 17:51 | 양병훈

  • 연일 수조씩 사들이는 개미들…추가 매수여력은 35조?

    ... 59조3000억원이고, 가계 부문 M2는 평균 1554조7000억원이다. 유동성 대비 증시 자금 유입의 비중은 3.81%다. 2007~2009년 당시와 비교하면 아직 2.23%포인트의 여유가 있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34조7000억원이다. 정 연구원은 “우호적인 글로벌 증시 환경이 유지되면 개인의 이 같은 자금 여력은 증시의 추가 상승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2 17:18 | 양병훈

  • 금융株로 갈아탄 외국인…기술株 담는 불개미

    ... 현대모비스도 각각 6810억원, 4305억원어치 사들였다. 외국인이 금융주를 사들이는 건 시장금리가 오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한국의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증권가에서는 금융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견해가 많다. 그러나 최근에는 밸류에이션보다 투자 심리가 증시를 움직이는 주요 변수가 돼 결과를 단언하기 힘들다는 전망도 나온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2 16:54 | 양병훈

  • thumbnail
    작년 美 신규 증권계좌 1000만개…"올해도 투자 열풍 계속될 것"

    ... 인프라 추가 구축이 주요 증권사 사이에서 화두로 떠올랐다고 지적했다. 라이언은 “올해 미국 증권업계는 이러한 개선 작업을 통해 더 나은 단계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에서도 1000만개에 달하는 신규 증권 계좌가 개설된 것으로 분석된다. 미래에셋대우, KB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유안타증권에서 신규 개설된 계좌만 723만개였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2 13:54 | 양병훈

  • thumbnail
    BOA “기술주에서 돈 빼라…산업재 담은 ETF 추천”

    ... 매수 추천 종목으로는 산업재 종목을 담은 Industrial Select Sector SPDR Fund 상장지수펀드(ETF)(XLI)와 iShares U.S. Industrials ETF(IYJ)를 꼽았다. XLI 주가는 코로나19 폭락 전 수준을 아직도 회복하지 못했고, IYJ는 약간 넘었으나 시장 평균에는 못미친다. 이들 종목은 블루웨이브가 확정된 뒤에도 아직까지는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1 19:24 | 양병훈

  • thumbnail
    '리서치 名家' 하나금투 박종대·이경수·이재만 '2관왕'

    ... 출시할 예정이라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하나금투는 베스트 애널리스트를 많이 배출한 것뿐만 아니라 증권사 종합 평가에서도 1위에 올랐다. 하나금투는 2019년 하반기 ‘베스트 증권사’에 오른 뒤 3회 연속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하나금투 리서치센터는 최근 유튜브 콘텐츠 활성화 등 비대면 서비스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 밖에 법인영업본부와의 협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1 17:20 | 양병훈

  • thumbnail
    "온라인 베팅社 드래프트킹스, 올해 주가 2배로 뛸 것"

    ... 것”이라고 설명했다. 루프는 이 밖에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뉴욕 ADR 티커: BABA), Splunk(SPLK), Brinker International(EAT), Element Solutions(ESI), Lumentum(LITE) 등도 유망주로 꼽았다. 앞서 루프가 지난해 초 발표했던 그 해 유망주는 연말까지 평균 20% 상승해 S&P500지수 상승률(14%)을 초과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1 13:22 | 양병훈

  • thumbnail
    '블루 웨이브'는 구글·페이스북에 재앙?

    ... 분야 2위 기업 쇼피파이(SHOP) 같은 기업에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테슬라(TSLA)는 판매량이 도요타 등에 비해 훨씬 적어 독과점 이슈에서 자유롭다는 것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테슬라는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 드라이브에 따른 수혜도 볼 수 있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테슬라는 저탄소 경제 확대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0 17:29 | 양병훈

  • thumbnail
    WSJ "바이든, 금융 규제 전문가 요직에 앉힌다"

    ... 은행 스트레스 테스트 등 규제 체계 도입을 주도했다. 량 내정이 사실이라면 이는 미국 정부가 금융권의 건전성 강화를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량은 “금융 당국은 잠재적인 위험에 대해 선재적이고 강력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바이든 당선인 측은 량 내정에 대한 WSJ의 사실확인 요청을 거부했다. 량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0 16:56 | 양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