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 고수' 이승철, 얼굴 맞대보니 싸이와 비슷 "누구 게요"[TEN★]

    ... 공개된 사진 속 이승철은 골프장에서 싸이와 머리를 맞댄 채 다정하게 셀카를 찍고 있다. 한편 이승철은 지난 3월 데뷔 35주년 프로젝트 두 번째 싱글 '우린'을 발매했다. 골프공 사업을 하기도 한 이승철은 연예계의 소문난 골프고수로 유명하다. 그는 2011년 양용은이 꿈의 무대 마스터스토너먼트에 출전할 때 파3콘테스트에서 캐디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사진=이승철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7.09 04:21 | 조준원

  • thumbnail
    호주교포 이준석, 한국오픈 제패…감격의 코리안투어 첫 승(종합)

    ... 제네시스 포인트(3천462.06점), 평균 타수(69.78타) 1위는 지켰다. 김비오(31)가 4위(5언더파 279타), 김영수(32)와 현정협(38)이 공동 5위(4언더파 280타), 박상현(38)이 7위(3언더파 281타)로 뒤를 이었다. 2006·2010년 우승자 양용은(49)은 공동 21위(2오버파 286타)에 자리했고, 아마추어 선수 중엔 국가대표 조우영(20·한국체대)이 양용은과 같은 21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7 18:27 | YONHAP

  • thumbnail
    호주교포 이준석, 한국오픈 제패…2연승 도전한 김주형은 3위

    ... 이번 시즌 7개 대회에서 우승 한 차례, 준우승 두 차례, 3위 한 차례를 기록했다. 김비오(31)가 4위(5언더파 279타), 김영수(32)와 현정협(38)이 공동 5위(4언더파 280타), 박상현(38)이 7위(3언더파 281타)로 뒤를 이었다. 2006·2010년 우승자 양용은(49)은 공동 21위(2오버파 286타)에 자리했고, 아마추어 선수 중엔 조우영(20·한국체대)이 양용은과 같은 21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7 17:10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한국오픈 3R 단독 선두…김주형 한 타 차 2위

    ... 자리했고, 강경남(38), 현정협(38)이 공동 5위(4언더파 209타)로 뒤를 이었다. 지난 시즌 코리안투어 대상·상금왕인 김태훈(36)은 16번 홀(파3) 홀인원 등에 힘입어 5타를 줄이며 8위(2언더파 211타)로 뛰어올랐다. 박상현(38), 이태희(37) 등도 공동 8위다. 2006·2010년 우승자 양용은(49)은 공동 21위(1오버파 214타), 2018년 챔피언 최민철(33)은 공동 27위(2오버파 215타)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6 17:22 | YONHAP

  • thumbnail
    김주형, 한국오픈 2R 3위 도약…역대 두 번째 '10대 우승' 조준(종합)

    ... 선두였던 2018년 우승자 최민철(33)은 4타를 잃고 함정우(27), 서요섭(25) 등과 공동 14위(1언더파 141타)로 떨어졌다. 마찬가지로 전날 공동 선두였던 아마추어 국가대표 김백준(20)은 5타를 잃어 2006·2010년 우승자 양용은(49) 등과 공동 20위(이븐파 142타)에 자리했다. 최종 예선을 1위로 통과해 이번 대회에 나선 강윤석(35)은 최호성(48) 등과 공동 44위(3오버파 145타)로 컷을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5 19:21 | YONHAP

  • thumbnail
    최민철·이준석·김백준 한국오픈 1R 공동 선두…김주형 8위(종합)

    ... 새로운 마음으로 집중하고 있다"며 "초반 어려웠음에도 언더파를 쳐서 기쁘고, 남은 사흘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문도엽(29), 함정우(27), 이태희(37) 등은 공동 12위(1언더파 70타), 2006·2010년 우승자 양용은(49), 최종 예선을 1위로 통과해 이번 대회에 나선 강윤석(35) 등은 공동 22위(이븐파 71타)에 자리했다. 한편 2014년 우승자 김승혁(35)은 골반과 허리 통증으로, 김경태(35)는 등 통증과 어지러움 증상으로 기권했다. ...

    한국경제 | 2021.06.24 18:22 | YONHAP

  • thumbnail
    19세 김주형 돌풍, 내셔널 타이틀도 휩쓸까…한국오픈 24일 개막

    ... 승은 없으나 코리안투어의 강자로 꼽히는 함정우(27), 이태훈(31), 박상현(38), 한국오픈의 최근 한국 선수 챔피언인 2018년 우승자 최민철(33) 등도 우승 후보로 손색이 없다. 2006년과 2010년 한국오픈을 제패한 양용은(49), 2018년 한국오픈에 예선을 거쳐 출전해 '낚시꾼 스윙'으로 이름을 알렸던 최호성(38) 등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예선을 통과한 선수도 다수 출전해 정상급 선수들과 샷 대결을 벌인다. 올해는 1차 예선에 671명이 ...

    한국경제 | 2021.06.22 10:20 | YONHAP

  • thumbnail
    함정우 '2연패' vs 김주형 '우승 물꼬'… SKT오픈 10일 개막(종합)

    ... GS칼텍스 매경오픈 챔피언 허인회(34)와 꾸준한 경기력으로 늘 우승 경쟁을 벌이는 KB금융 리브 챔피언십 우승자 문경준(39)도 시즌 2승을 바라본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는 노승열(30)이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 양용은(49)은 KPGA 코리안투어 100번째 출전의 이정표를 세운다. 올해는 대회 코스가 인천 스카이72에서 제주 핀크스로 바뀐 것도 변수다. 핀크스 골프클럽은 2011∼2013년 세 차례 SK텔레콤 오픈을 개최했다. 2011년과 2013년에는 ...

    한국경제 | 2021.06.08 09:33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 챔피언십 2R 공동 7위…미컬슨 공동 선두

    ... 세계랭킹 2위 저스틴 토머스(미국)도 6오버파로 탈락했다. 김시우(26)는 이날 4오버파 76타를 치고 합계 7오버파 151타로 컷 탈락했다. 지난주 열린 AT&T 바이런 넬슨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두며 이번 대회 출전권을 따낸 이경훈(30)은 합계 11오버파 155타로 본선에 합류하지 못했다. 200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아시아 최초 메이저 타이틀을 딴 양용은(49)은 잘못 적은 스코어카드에 서명해 실격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2 09:13 | YONHAP

  • thumbnail
    양용은, 스코어카드 잘못 적어 PGA 챔피언십 실격

    양용은(49)이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스코어 카드 오기로 실격당했다. 양용은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인근의 키아와 아일랜드의 키아와 아일랜드 골프리조트 오션코스(파72)에서 열린 PGA챔피언십 2라운드를 마치고 실격됐다. 잘못 적은 스코어카드에 사인했기 때문이다. 대회 측은 양용은이 10번홀(파4)에서 파를 기록했다고 적었지만, 실제로는 보기를 쳤다고 설명했다. 스코어카드가 반납됐을 ...

    한국경제 | 2021.05.22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