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데뷔 후 첫 우승…한국인 7번째(종합)

    ... 데뷔 48번째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무관의 신인왕' 타이틀을 벗어던질 수 있게 됐다. 이전까지는 지난해 9월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 준우승이 임성재의 최고 성적이었다. 임성재는 최경주(50·8승), 양용은(48·2승), 배상문(34·2승), 노승열(29·1승), 김시우(24·2승), 강성훈(32·1승)을 이어 한국인 7번째로 PGA 투어 우승자 반열에 올랐다. 3타 차 공동 5위로 ...

    한국경제 | 2020.03.02 08:16 | YONHAP

  • thumbnail
    '베어트랩 공략' 임성재, PGA 투어 '49전 50기' 첫 우승

    ... 데뷔 48번째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무관의 신인왕' 타이틀을 벗어던질 수 있게 됐다. 이전까지는 지난해 9월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 준우승이 임성재의 최고 성적이었다. 임성재는 최경주(50·8승), 양용은(48·2승), 배상문(34·2승), 노승열(29·1승), 김시우(24·2승), 강성훈(32·1승)을 이어 한국인 7번째로 PGA 투어 우승자 반열에 올랐다. 혼다 클래식에서 우승한 ...

    한국경제 | 2020.03.02 08:00 | YONHAP

  • thumbnail
    PGA 투어 안병훈 득남…"아카데미 4관왕은 정말 굉장한 일"

    ... 정말 굉장한 일이고 그래서 많은 한국인이 놀라고 기뻐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골프와 비유하면 한국인이 처음으로 메이저에서 우승한 것과 비슷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남자 선수의 메이저 우승은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양용은(48)이 이미 달성한 바 있다. 원래 배트맨이나 아이언맨 시리즈 등을 더 좋아했다는 안병훈은 "이 영화는 보고 나서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며 "매 장면이 다 의미가 있고 강렬해서 인터넷에서 장면의 의미와 내용을 찾아보고 다시 ...

    한국경제 | 2020.02.16 12:40 | YONHAP

  • thumbnail
    최근 10년간 최고의 메이저 대회는 우즈가 우승한 올해 마스터스

    ... 우즈는 2009년 11월에 불거진 '섹스 스캔들' 이후 처음으로 대회에 출전해 공동 4위로 선전했다. 2010년 마스터스는 한국 팬들에게도 인상적인 결과가 나왔는데 당시 최경주(49)가 우즈와 함께 공동 4위, 양용은(47)은 공동 8위에 올랐다. 또 교포 선수인 앤서니 김(미국)은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4위는 스텐손과 미컬슨이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인 2016년 브리티시오픈, 5위는 버바 왓슨(미국)이 정상에 오른 2012년 마스터스가 ...

    한국경제 | 2019.12.24 06:51 | YONHAP

  • 부진탈출 김경태 2주 연속 톱5 '유종의 미'

    ... 대회를 끝으로 군복무를 위해 투어를 잠시 쉰다. 입대전 기념 우승을 노렸지만 오히려 샷이 흔들렸다. 한편 일본 남자골프의 상징 이시카와 료가 8언더파로 연장 우승을 차지했다. 시즌 3승째. 연장 상대는 호주의 브래디 케네디다. 우승상금 4000만엔을 챙긴 이시카와는 일본 투어 사상 최연소(28세2개월22일)로 통산 상금 10억엔을 돌파했다. 양용은(47)이 1언더파 1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8 17:08 | 이관우

  • thumbnail
    임성재·안병훈, 프레지던츠컵 출격…K브러더스, 미국 팀 격파 선봉 선다

    ... 안병훈(28)을 일컫는다. 제이슨 데이(32·호주)가 허리 부상으로 대회 출전을 포기하면서 뜻하지 않게 ‘대타’ 기회를 얻었다. 한 대회에 한국 선수 두 명 이상이 참가하는 건 최경주(49), 양용은(47), 김경태(33)가 동반 출전한 2011년 대회 후 8년 만이다. 안병훈은 “생애 처음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다음주는 인터내셔널 팀 일원이 되는 오랜 꿈이 현실이 되는 특별한 ...

    한국경제 | 2019.12.05 17:55 | 김병근

  • thumbnail
    프레지던츠컵 '동반 출전' 안병훈·임성재 "오랜 꿈 이뤄 기뻐"

    ...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다. 인터내셔널 팀은 유럽을 제외한 나라들의 선수로 구성되며 올해 출전하는 12명 가운데 한국 선수로는 안병훈과 임성재가 선발됐다. 프레지던츠컵에 한국 선수 2명 이상이 동시에 출전하는 것은 2011년 최경주와 양용은, 김경태 이후 올해가 8년 만이다.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아시아 최초의 신인왕에 오른 임성재는 5일 후원사인 CJ대한통운을 통해 "2015년 한국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을 보면서 항상 출전하고 싶다고 ...

    한국경제 | 2019.12.05 10:01 | YONHAP

  • thumbnail
    스즈키, 일본여자골프 3주 연속 우승…신지애, 상금랭킹 2위로

    양용은, 일본남자골프 다이헤이요 마스터스에서 3위 스즈키 아이(일본)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3주 연속 우승하며 상금 랭킹에서 신지애(한국·31)를 2위로 밀어냈다. 스즈키는 17일 일본 지바현 그레이트 아일랜드 골프장(파72·6천741야드)에서 열린 이토원 레이디스 토너먼트 마지막날 5타를 줄여 1~3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우승했다. JLPGA 투어에서 3주 연속 우승은 2007년 전미정(한국)을 포함해 역대 두번째다. ...

    한국경제 | 2019.11.17 17:51 | YONHAP

  • thumbnail
    日투어 막판 힘내는 'K남매'

    ‘바람의 아들’ 양용은(47)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비자(VISA) 다이헤이요마스터스(총상금 2억엔) 둘째 날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1년7개월 만의 승수 추가에 청신호가 켜졌다. 양용은은 15일 일본 시즈오카 다이헤이요클럽(파70·7262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8타를 쳤다. 이틀 합계 6언더파 134타를 적어내며 마사오카 류지(36)와 함께 리더보드 가장 ...

    한국경제 | 2019.11.15 16:00 | 김병근

  • thumbnail
    [권훈의 골프 확대경] 임성재·안병훈 희비 가른 퍼트…엘스 "퍼트가 가장 중요"

    ... 대항전 라이더컵에는 원천적으로 출전이 봉쇄된 미국과 유럽 이외 지역 국가 선수는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하면 그야말로 '가문의 영광'이 아닐 수 없다. 지금까지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 팀의 일원으로 출전한 한국 선수는 최경주, 양용은, 김경태, 배상문, 김시우 등 5명이었다. 다들 한국 골프에서 굵직한 족적을 남긴 선수들이다. 오는 12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대회에는 임성재(21)가 출전한다. 임성재는 시즌 성적에 따라 선발하는 자력 출전 선수 8명에는 ...

    한국경제 | 2019.11.13 06: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