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양용은, 스코어카드 잘못 적어 PGA 챔피언십 실격

    양용은(49)이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스코어 카드 오기로 실격당했다. 양용은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인근의 키아와 아일랜드의 키아와 아일랜드 골프리조트 오션코스(파72)에서 열린 PGA챔피언십 2라운드를 마치고 실격됐다. 잘못 적은 스코어카드에 사인했기 때문이다. 대회 측은 양용은이 10번홀(파4)에서 파를 기록했다고 적었지만, 실제로는 보기를 쳤다고 설명했다. 스코어카드가 반납됐을 ...

    한국경제 | 2021.05.22 08:00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챔피언십 1라운드 선두와 3타차 공동 8위

    ... 쳐 공동 41위에 자리 잡았다. 김시우(26)는 3오버파 75타로 공동 77위까지 밀려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김시우는 보기를 5개나 적어냈다. 2009년 이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메이저대회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한 양용은(49)도 3오버파 75타를 쳤다. 나흘 전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고 벅찬 마음으로 이 대회에 출전한 이경훈(30)은 6오버파 78타로 크게 부진했다. 버디 2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트리플보기를 하나씩 곁들였고 보기도 3개나 했다. ...

    한국경제 | 2021.05.21 10:12 | YONHAP

  • thumbnail
    아시아 첫 메이저 챔프 양용은 "임성재 등도 메이저 우승 가능"

    아시아 국적 최초의 남자 골프 메이저 대회 우승자 양용은(49)이 앞으로 아시아 선수들의 메이저 정상 정복이 계속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인근의 키아와 아일랜드에서 개막하는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양용은은 "앞으로 다른 아시아 출신 선수들이 계속 메이저 우승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임성재, 김시우, 안병훈, 이경훈 등도 충분히 메이저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선수들"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5.19 11:08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챔피언십 첫날 버미스터·코치와 동반 라운드

    ... 버미스터는 유러피언투어 2승, 코치는 PGA 클럽 프로 챔피언십 상위권자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나온 선수다. 임성재(23)는 이언 폴터(잉글랜드), 브라이언 하먼(미국)과 한 조로 경기하고, 200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양용은(49)은 2002년과 2003년 이 대회 챔피언 리치 빔, 숀 미킬(이상 미국)과 함께 1, 2라운드를 진행한다. 지난해 PGA 챔피언십 우승자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지난해 US오픈 우승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 올해 마스터스 ...

    한국경제 | 2021.05.19 07:40 | YONHAP

  • thumbnail
    역대 메이저 최장 코스에서 '워너메이커 트로피' 주인공 가린다

    ...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출신이라 고향에서 열리는 메이저 대회이기도 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에서 운전하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로 아직 치료 및 재활 중이라 불참한다. PGA 챔피언십은 양용은(49)이 2009년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남자 메이저 패권을 거머쥔 대회이기도 하다. 이후 아시아 국적 남자 선수의 메이저 대회 우승은 나오지 않다가 올해 마스터스에서 마쓰야마가 '2호 아시아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올해 ...

    한국경제 | 2021.05.18 10:20 | YONHAP

  • 이경훈,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우승 [종합]

    ...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2위 샘 번스(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PGA 정규 투어 첫 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45만 8000달러(약 16억 4000만 원)다. 이로써 이경훈은 최경주(51),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임성재(22)에 이어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8번째로 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이경훈은 PGA 투어 80번째 대회에서 첫 승을 달성했다. 경기를 마친 ...

    한국경제 | 2021.05.17 08:29 | 김예랑

  • thumbnail
    '79전 80기' 이경훈,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우승(종합)

    ... 쳤다.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2위 샘 번스(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PGA 정규 투어 첫 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45만8천 달러(약 16억4천만원)다. 이로써 이경훈은 최경주(51),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임성재(22)에 이어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8번째로 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올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김시우 이후 약 4개월 만에 전해진 한국 ...

    한국경제 | 2021.05.17 07:08 | YONHAP

  • '79전 80기' 이경훈, PGA투어 첫 우승…한국인 8번째

    ... 2위 샘 번스(22언더파·미국)를 3타 차로 넉넉히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8~2019시즌 PGA투어에 데뷔해 꾸준히 우승을 노크해 온 이경훈은 출전한 지 80개 대회만에 정상에 올랐다. 최경주(51)와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임성재(23)에 이어 PGA투어에서 우승한 8번째 한국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또 코로나19로 지난해 취소됐던 이 대회는 2019년 강성훈(34)에 이어 이경훈이 ...

    한국경제 | 2021.05.17 07:02 | 조희찬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80번 도전만에 첫 우승…최경주 축하 받아

    ...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2위 샘 번스(미국)를 3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145만8천 달러(약 16억4천만원)다. 이로써 이경훈은 최경주(51),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임성재(22)에 이어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8번째로 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국가대표 출신 이경훈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리스트로 ...

    한국경제TV | 2021.05.17 07:01

  • thumbnail
    이경훈, AT&T 바이런 넬슨 우승…한국인 8호 PGA 투어 챔피언

    ... 쳤다.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2위 샘 번스(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PGA 정규 투어 첫 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45만8천 달러(약 16억4천만원)다. 이로써 이경훈은 최경주(51),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임성재(22)에 이어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8번째로 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올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김시우 이후 약 4개월 만에 전해진 한국 ...

    한국경제 | 2021.05.17 06: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