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2,8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 골프史 새로 쓴 마쓰야마, 亞선수 첫 '그린재킷' 입었다

    ... 73타를 쳤다. 최종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2위 잴러토리스를 1타 차로 제치고 그린재킷을 입었다. 아시아 선수가 마스터스 챔피언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 남자 선수의 메이저대회 우승은 2009년 PGA 챔피언십의 양용은(49)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마쓰야마는 이번 대회 내내 쇼트게임에서 정교한 샷을 구사하며 우승 후보로 꼽혔다. 첫 라운드에서 3언더파로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무빙데이’인 3라운드에선 하루 만에 7언더파를 ...

    한국경제 | 2021.04.12 17:23 | 조수영

  • thumbnail
    일본 골프 새역사 쓴 마쓰야마…"대지진 10주년에 희망"

    ... 메이저대회를 제패한 최초의 일본 선수다. 여자 메이저대회에서는 1977년 히구치 히사코(여자 PGA 챔피언십), 2019년 시부노 히나코(브리티시여자오픈) 등 두 차례 일본 선수 우승자가 나온 적이 있다. 한국 선수로는 2009년 양용은(49)이 PGA 챔피언십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꺾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메이저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마쓰야마는 아시아 역대 두 번째로 남자 골프 메이저 정상에 오른 선수다. 일본은 미야모토 도메키치가 ...

    한국경제 | 2021.04.12 10:59 | YONHAP

  • thumbnail
    우즈, 마스터스 제패 마쓰야마에 "역사적 우승" 축하

    ... 마스터스를 제패한 것은 물론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아가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가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이전까지 메이저 정상에 오른 아시아 선수는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양용은이 유일했다. 우즈는 "이 역사적인 마스터스 우승은 골프계 전체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마쓰야마의 우승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우즈는 2019년 우승을 포함해 마스터스에서 5차례 우승했지만 올해는 교통사고로 출전하지 못했다. 우즈는 ...

    한국경제 | 2021.04.12 09:36 | YONHAP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종합)

    양용은 PGA 챔피언십 이래 12년 만에 亞선수 메이저 정상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천150만달러)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제85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

    한국경제 | 2021.04.12 09:17 | YONHAP

  • 마쓰야마,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우승

    ...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34년 출범한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 메이저대회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우승한 두 번째 사례다. 이전까진 지난 2009년 PGA챔피언십을 제패한 양용은(49)이 유일했다. 이전까지 마쓰야마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2017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마스터스는 2015년 5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2014년부터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기 시작한 마쓰야마는 2017년 8월 ...

    한국경제 | 2021.04.12 08:20 | 조희찬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

    양용은 PGA 챔피언십 이래 12년 만에 亞선수 메이저 정상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토너먼트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

    한국경제 | 2021.04.12 08:12 | YONHAP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3R 선두 도약…아시아 최초 우승 정조준

    ... 4타 차다. 마쓰야마는 일본 선수로는 최초로 마스터스 한 라운드 선두에 이름을 올리며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의 이 대회 우승을 정조준했다.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가 우승한 건 2009년 PGA 챔피언십의 양용은(49)이 유일하다. 마스터스에서는 한국의 간판 임성재(23)가 지난해 기록한 준우승이 아시아 선수의 최고 성적이다. 새 역사 도전에 나선 마쓰야마는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동하기 시작, 그해 6월 ...

    한국경제 | 2021.04.11 09:21 | YONHAP

  • thumbnail
    우승확률 1위 선수 기권…임성재, 첫 타이틀방어 청신호

    ... 톱랭커로 올라섰다. 임성재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PGA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로는 PGA투어에서 우승한 일곱 번째 선수였다. 따라서 이번 대회에서 톱랭커 자격으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임성재에 앞서 최경주(51)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등이 PGA투어에서 트로피를 들었지만 같은 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는 아직 없다. 임성재는 “지난해 우승했을 때 너무 기뻐서 실감이 나지 ...

    한국경제 | 2021.03.18 17:26 | 조희찬

  • thumbnail
    5m 극적 '홀핥기' 버디…김시우, 3년8개월 침묵 깨고 우승 축배

    ... 그린 위에 올린 뒤 침착하게 두 번의 퍼트로 파를 잡아내 우승을 확정했다. 최경주 이어 한국 선수 다승 2위 이번 우승으로 김시우는 PGA투어 한국 선수 다승 부문에서 8승의 최경주에 이어 단독 2위로 올라섰다. 2승의 양용은(49)과 배상문(35)이 공동 3위다. 최경주가 35세였던 2005년 크라이슬러 클래식에서 PGA투어 3승을 거뒀던 걸 고려하면 김시우의 승수 쌓기 속도가 훨씬 빠르다. 그는 2012년 PGA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17세5개월의 나이로 ...

    한국경제 | 2021.01.25 17:18 | 조희찬

  • thumbnail
    '돌아온 골프천재' 김시우, PGA투어 통산 3승 달성

    ...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하며 우승했다. 2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의 추격을 1타 차로 따돌린 그는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간 이어진 우승 갈증을 풀었다. 우승상금은 120만6000달러. 이로써 김시우는 양용은(49), 배상문(35)을 따돌리고 한국 선수 중 PGA투어 통산 다승에서 단독 2위로 올라섰다. 1위는 8승을 거둔 최경주(51)다. PGA투어 통산 상금에서도 최경주에 이어 두번째로 1300만달러 고지를 밟았다. 김시우는 또 지난해로 ...

    한국경제 | 2021.01.25 09:40 | 조희찬